한겨레

알림!: 이 게시물은 네티즌 이슈/화제에서 커뮤니티으로 이동된 게시물 입니다
알림!: 이 게시물은 네티즌 이슈/화제에서 커뮤니티으로 이동된 게시물 입니다

검찰, 삼성 개입정황 문건 확보
4년 전 '전자서비스' 분회장 목숨 끊자
사쪽, 아버지 만나 위로금 제시
예정된 '노조장'서 가족장으로 바꿔
이튿날 경찰 들이닥쳐 주검 빼내

[한겨레]

서울 서초동 삼성 본사 사옥.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2014년 노조탄압 등에 항의하며 목숨을 끊은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노조원 염호석(당시 35살)씨의 노동조합장을 앞두고 경찰이 주검을 ‘탈취’하는 과정에 회사 쪽이 개입한 정황이 10일 드러났다. 당시 노조와 노동·시민단체들은 회사 쪽 개입 의혹을 제기했지만,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를 부인해왔다. 검찰은 최근 삼성전자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문서에 회사 쪽 개입 정황이 담긴 것을 확인하고, 회사 쪽이 당시 주검 ‘탈취’를 위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움직였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한겨레> 취재 결과, 검찰이 삼성전자 압수수색 때 확보한 6천여건의 ‘노조 와해 공작’ 문건 중에는 삼성전자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가 회사 안에 ‘총괄티에프(TF)’를 만들어 협력업체인 산하 센터 노동자들로 구성된 노조인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와해’ 계획을 세우고 산하 대응팀을 통해 실행 과정을 챙겨온 내용도 포함됐다고 한다. 삼성전자서비스가 2014년 5월17일 경남 양산센터 분회장인 염씨가 숨졌다는 사실을 접하고 긴박하게 움직인 것도 이 티에프를 통해서일 것으로 보인다.

그날 오후 1시30분께 강원도 강릉에서 발견된 염 분회장의 유서에는 노조탄압에 대한 ‘절절한 호소’가 담겨 있었다. 노조에 “저 하나로 인해 지회의 승리를 기원합니다. 주검을 찾게 되면 우리 지회가 승리할 때까지 안치해주십시오”라고 적었고, 부모님에게는 “부탁이 있다. 지회에 좋은 결과가 나오면 그때 장례를 치러달라”고 부탁했다. 고인의 뜻에 따라 노조는 부모로부터 장례 절차와 관련한 위임장을 받고, 상주로서 조문객을 맞았다.

이튿날 상황은 급변했다. 18일 저녁 6시15분께 방패와 채증 카메라 등으로 무장한 경찰 250여명이 당시 주검이 안치돼 있던 서울의료원에 들이닥쳐, 제지하는 노조원들을 밀어붙이며 염 분회장의 주검을 ‘탈취’해 갔다. 아버지가 어떤 이유에선지 마음을 바꾸어 가족장으로 장례를 치르겠다고 했다는 사실이 나중에 알려졌다. 당시 노조와 시민단체들은 “삼성이 배후일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했지만, 회사 쪽은 부인했다.

그러나 검찰이 이번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문건에는 염 분회장이 숨진 뒤 삼성전자서비스 양산센터장이 염 분회장의 아버지를 두 차례 이상 면담하며 회유한 내용이 구체적으로 등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염 분회장의 아버지에게 제시한 상당한 규모의 위로금 액수까지 문건에 나온다고 한다. 문건에는 염 분회장 사례처럼 삼성전자서비스가 노조 와해를 위해 각 지역 센터장들을 활용하는 대목이 곳곳에 등장한다.

검찰은 당시 염 분회장 어머니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경찰이 시신 양도 요청 절차도 밟지 않고 250여명이나 급박하게 투입한 배경과 과정을 조사할 방침이다. 회사 쪽과 경찰이 긴밀히 공조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http://v.media.daum.net/v/20180411051609254

 


#삼성,#삼성전자,#장례,#rsquo,#서비스,#삼성전자서비스지회,#경남_양산센터,#한겨레


일상유용&같이유용 | 매일 매일 체크하면 이로운..

0 화제/뉴스 버티기 : 5년 동안 한달에 1억 14
256
0 화제/뉴스 대충대충 만든 김밥 가게 액자 4
73
0 화제/뉴스 배달앱을 통해 본 폰팔이 클라스
42
0 화제/뉴스 나무액터스 대표가 말하는 천우희 입사 계기
32
0 일상유용 권총 격발의 원리
84
0 화제/뉴스 군대가서 먹을 음식이 걱정된다는 청년 2
142
0 일상유용 한국이 절대 놓치지 않는 1위 1
83
0 일상유용 대한민국 연봉별 실수령액 2
102
0 화제/뉴스 멍 때리기, 뇌의 수행 능력을 높여준다 1
28
0 화제/뉴스 [단독] 공주대 '조국 딸 인턴십 문제 없다', 검찰과 정반대 결론
67
0 일상유용 부처님이 대각 후 처음으로 설하신 경전
62
0 일상유용 부산,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해외여행 없이 각국의 길거리 음식을 즐기자!
40
0 화제/뉴스 원더우먼 NG 장면 4
328
0 일상유용 혐) 브라질의 징그럽게 생긴 열매, 자보티카바 1
187
0 일상유용 인간의 집요함이 낳은 결과 3
105
0 화제/뉴스 CJ, 프로듀스 조작 꼬리자르기 대실패 1
117
1 화제/뉴스 시스템을 갈아 엎은 남자
98
0 화제/뉴스 PD수첩 "전현직 검사 57명 뇌물·성접대 받아" 2
78
0 화제/뉴스 '폐암4기' 김철민, 개 구충제 복용 4주차 "통증 줄고 혈액검사 정상" 19
599
0 화제/뉴스 강아지 구충제 - 김철민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
90
0 화제/뉴스 광장시장에 여포질 하러간 지상렬
100
0 화제/뉴스 프리미어12 일본 주심의 노 태그 아웃 1
70
0 화제/뉴스 택배 착불비 갑질녀 1
142
0 화제/뉴스 홍콩 시위대에서 번지는 운동 1
60
1 일상유용 파인 '숨은자산찾기' 클릭!…금융권 잠든 돈 '9조5000억'
35
0 일상유용 스탠퍼드 감옥 실험의 진실 3
66
0 일상유용 은행나무는 침엽수인가 활엽수인가?
48
0 일상유용 기생충 독도는 우리땅 - 벨소리/개러지밴드/MP3 공식 무료 다운로드
179
0 화제/뉴스 문 대통령에 "미친X" 발언한 황영호..공개 사과 2
108
0 화제/뉴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나온 정신나간 파울.gif 2
157
0 화제/뉴스 넥슨 신작 잔혹사
77
1 일상유용 911테러의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 1
184
0 화제/뉴스 여성 전용 청년주택의 현실 충격의 폭로 사진 7
646
1 화제/뉴스 앵커 순발력 테스트 하는 방송국 2
186
0 일상유용 롯데 기업의 지분구조 4
141
0 화제/뉴스 현대 싼타페 신형 근황 2
207
0 화제/뉴스 세입자 잘못 만난 건물주 11
303
0 일상유용 ‘쾌지나 칭칭 나네’의 뜻? 1
117
1 화제/뉴스 유재석 영혼까지 털린 날
236
0 화제/뉴스 아역 배우들 근황 (스압)
170
0 화제/뉴스 안정환의 시그니처 기술.gif 2
144
0 화제/뉴스 해리포터 20주년 재번역판 & 일러스트 에디션 출간 예정
65
0 화제/뉴스 후쿠시마 접근제한구역을 취재한 JTBC
109
1 화제/뉴스 5살에서 74살까지, 인생에서 가장 후회되는 일
117
0 화제/뉴스 손흥민 셰필드전 골.gif 1
201
0 화제/뉴스 중국 215억 초호화 주택 강제철거 6
367
0 화제/뉴스 일본에서 성희롱 당했던 여의원 근황 3
197
0 화제/뉴스 세계 최극빈국 중 하나인 에스와티니 국왕 3
174
1 화제/뉴스 가평 백팔유원지 강제 철거
80
0 화제/뉴스 현재 미국에서 급부상하는 사회문제 2
108
1 - 1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