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X86 통합검색
    X86 기상정보
    맑음 13

    중구 필동, 03:48 현재

    현재바람
    남동 2m/s
    현재습도
    56%
    통합대기
    보통

    X86 운영알림판
    공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추천0개  팔로우하기 (현재2명)

    안광[眼光] : 눈에 서려있는 기운


    밤 중, 산길에서 호랑이를 만나 살아남는다 하더라도


    호랑이의 안광 때문에 며칠을 시름시름 앓다 미쳐버리거나 죽었다고 한다





    1.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2.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3.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순간시속 80km


    사냥감의 크기가 작으면 목을 물어 죽이고,


    사냥감이 크면 목의 앞뒤를 질질 끌고 다니며 질식시켜 죽인다.



    4.gif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5.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6.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7.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8.gif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나무타기는 물론 4M가 넘는 높이의 코끼리에게 달려들어


    그 위에 타고 있는 사람의팔에 크나큰 상처를 남김.


    웬만한 높이의 사냥감도엄청난 피지컬의 점프력으로 손쉽게 잡을 수 있다.



     


    9.gif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맹수로 분류되는 짐승 중


    몇 안되는 수중에서 자유롭고, 물을 두려워하지 않는맹수


    호랑이에게 쫓길 때 물 속으로 뛰어들면 산다는 설이 있는데,


    물 속으로 도망가는 행위는


    먹히기전 호랑이에게 몸을 깨끗이 세척하는 행위.







    10.gif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호랑이에게 뒤를 보이는 순간 OUT

     



    11.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12.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13.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호랑이의 포효는 초저주파를 내뿜으며,


    일반 짐승들은 그 포효만으로도 전의를 상실하며 온 몸을 딱딱하게 굳게 만드는 힘을 가지고 있음.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


    항간에 나도는 호랑이 vs 무슨무슨(도사견,핏불 등) 개 수십마리?


    걍 말도 안되는


    다들 착각하는도사견, 핏불이 '호랑이 잡는 개' 라는 말은


    정말 호랑이를 잡는 개 라는 것이 아니라 그냥 그만큼 용맹한 개 라는 비유적 표현임.


    정말 저렇게 알고 있는 사람들이 꽤 많아서 황당했음.......




    14.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먼 옛날, 선조들이 산에서 호랑이의 울음소리를 듣고 내려온 후


    수 일을 끙끙 앓았다는 소리가 괜히 있는 게 아님.


    호랑이의 포효는 실제로 어마어마한 위력을 지님


    한낱 개 따위 수십마리가 어떻게 할 수 있는 것이 아님.




    15.jpg 쳐다보기만 해도 시름시름 앓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고마는 눈빛

    X86 에서 열정 페이로 근무중인 알바입니다.

    https://x86.co.kr/@아이브경 [ Lv12 | 엑팔대학생 | 팔로우 2 | 팔로잉 0 | 글 1751 | 댓글 11 | 포인트 74930P | 가입 1422일 | 38d9f]
  • 아이브경 profile


    등록일 제목 조회 글 작성 공개
    05.16 서로 돕고 살자 분류 개설 합니다. 6 183
    mactopia
    07.15 톡+1 | 12 208
    XEXEX
    07.14 톡+1 | 11 470
    퓨리온
    07.14 톡+1 | 36 461
    comed78
    07.14 운영문의 | 1 93
    아이뱅크
    07.13 톡+1 | 9 1 227
    김여엘
    07.13 톡+1 | 4 197
    돌팍
    07.13 톡+1 | 116
    아이뱅크
    07.12 톡+1 | 7 196
    제러스
    07.12 톡+1 | 6 1 168
    꿀밤
    07.12 톡+1 | 5 251
    comed78
    07.12 웹이슈 | 4 126
    아이브경
    07.11 톡+1 | 19 3 381
    comed78
    07.11 톡+1 | 2 2 238
    아이뱅크
    07.11 운영문의 | 1 70
    talas
    07.11 톡+1 | 7 299
    제러스
    07.10 톡+1 | 5 1 206
    Historiai
    07.09 웹이슈 | 5 143
    아이브경
    07.08 톡+1 | 7 1 350
    아이뱅크
    07.08 톡+1 | 5 2 255
    아이뱅크
    07.07 톡+1 | 7 1 102
    엔더
    07.06 톡+1 | 3 200
    mactopia
    07.06 새소식 | 4 138
    아이브경
    07.06 웹이슈 | 4 140
    아이브경
    »»» 웹이슈 | 4 140
    아이브경
    07.06 톡+1 | 6 286
    지니자니
    07.06 톡+1 | 5 360
    투야
    07.06 톡+1 | 16 2 518
    지니자니
    07.06 톡+1 | 2 131
    mactopia
    07.06 톡+1 | 1 137
    mactopia
    07.06 톡+1 | 1 116
    애플맨
    07.06 톡+1 | 1 97
    mactopia
    07.06 톡+1 | 8 1 186
    XEXEX
    07.06 톡+1 | 1 389
    제러스
    07.05 톡+1 | 3 95
    리얼맥노노
    07.05 톡+1 | 5 189
    Historiai
    07.05 톡+1 | 9 308
    아이뱅크
    07.05 톡+1 | 2 1 200
    Historiai
    07.05 톡+1 | 3 210
    제러스
    07.05 운영문의 | 2 103
    애플맨
    07.05 웹이슈 | 3 2 220
    아이브경
    07.04 새소식 | 4 109
    아이브경
    07.04 톡+1 | 7 2 440
    Soluzers
    07.04 톡+1 | 2 1 79
    Historiai
    07.04 톡+1 | 3 122
    KsJ
    07.04 톡+1 | 1 1 135
    mactopia
    07.04 톡+1 | 9 1 160
    엔더
    07.03 톡+1 | 2 120
    godblessyo
    07.03 톡+1 | 9 184
    comed78
    07.02 톡+1 | 56
    mactopia
    07.02 톡+1 | 15 274
    comed78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