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읽기 최소레벨 지정(미선택시 전체공개)  

    About 아이브경 팔로워 0 / 팔로잉 0

    X86 에서 열정 페이로 근무중인 알바입니다.

    1.jpg

    아프리카 자서나(African jacana),연각 

     

    이 새는 아프리카의 습지에 사는데

    긴 발가락으로 체중을 분산시켜 연잎 위에서도 가볍게 걸어다닐 수 있다.

     

    2.jpg

    특이한 것은 일처다부제라는 것인데, 한 마리의 암컷이 주변에 있는 3~5마리의 수컷과 짝짓기하며

    암컷은 수컷이 만든 둥지에 알만 낳고 부화와 육아에는 일체 관여하지 않는다.

     

    3.jpg

    부화한 새끼는 어미처럼 긴 발가락을 가지고 있어 연잎 위에서 걸어다닐 수 있지만

    아직 작고 미숙하기 때문에 하늘과 물속의 포식자들에게 쉽게 노출된다.

     

    4.jpg

     

    5.jpg

    여기서 이 새의 독특한 양육방식이 드러나는데

    수컷이 품 안에 새끼들을 넣어서 들고 나르는 것이다.

    다양한 적에 대한 대처법을 잘 알고 있으며

    움직임이 민첩한 수컷은 새끼들을 들고 다니며 훌륭히 지켜낸다.

     

    6.jpg

    새끼가 커져서 품에 들어가지 않으면 그냥 데리고 다닌다.

    이만큼 성장하면 새끼도 충분히 적을 피할 수 있다. 

     

     

    7.jpg

    큰코뿔새(great hornbill) 

     

    아시아 열대림의 아름다운 대형 조류 큰코뿔새.

    오른쪽의 눈이 붉은 새가 수컷이다.

     

    8.jpg

    이 새는 큰 나무구멍에 둥지를 트는데

    둥지는 원숭이나 큰 뱀의 공격을 받을 위험이 있다.

     

    9.jpg

    그래서 이들은 특이한 방어전략을 가지고 있다.

    암컷이 둥지에서 알을 품기 시작하면

    수컷이 진흙을 물어와 암컷과 함께 부리가 들어갈 약간의 틈만 남기고

    둥지 입구를 봉해버리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적이 침입하려고 할 때 단단한 부리만 내밀어서 쉽게 방어할 수 있다.

     

    10.jpg

    이후 암컷은 안에 틀어박혀 알 품기에 전념하고

    수컷은 입구의 틈으로 암컷에게 먹이를 전해준다.

     

    11.jpg

    둥지 내부의 모습.

    암컷은 이곳에 스스로 갇혀 두 달이 넘는 고행을 치른다.

    부화한 새끼가 크게 자라 많은 먹이를 요구하게 되면

    암컷은 스스로 진흙을 부수고 밖으로 나가 수컷과 함께

    새끼에게 먹이를 공급한다.

     

     

    12.jpg

    풀숲무덤새(mallee fowl) 

     

    호주에 사는 새로 겉보기에는 별로 특이한 점이 없다.

    그러나 번식법만큼은 어떤 새보다도 특이하다.

     

    13.jpg

    우선 암수가 함께 땅을 판 뒤에 나뭇잎과 나뭇가지를 물어다 쌓는다.

    큰비가 오면 이것들이 흠뻑 젖게 되는데 그러면 위에 흙을 덮어 습기를 보존한다.

     

    14.jpg

     

    15.gif

     

    마지막으로 위에 흙과 모래를 잔뜩 덮으면 거대한 무덤 형태의 둥지가 생기게 된다.

    이후 안쪽의 나뭇잎들이 썩으며 서서히 온도가 올라가는데

    적정 온도인 33도에 도달하는 데는 4개월이 걸린다.

    암컷은 꾸준히 부리로 온도를 측정하다 적당한 온도가 되면 안에 알을 낳고 흙으로 덮는다.

     

    16.jpg

    알을 낳았다고 모든 일이 끝난 것은 아니다.

    수컷은 계속 둥지 주변에 머물며 수시로 둥지의 온도를 측정한다.

    태양빛이 너무 뜨거우면 흙을 두껍게 덮어 내부의 온도 상승을 막고

    추운 날씨가 지속되어 둥지 재료의 부패가 느려지면

    흙을 파내어 태양열이 내부에 잘 전달되게 한다.

    또한 알을 노리는 적들로부터 둥지를 맹렬히 방어한다.

    이 작업은 거의 일년 내내 계속되며 암컷도 지속적으로 산란한다.

     

    17.jpg

    알을 낳고 약 7주가 지나면 새끼가 부화한다.

    둥지 밖으로 나온 새끼는 곧바로 적을 만나게 되는데

    바로 자신의 아비이다.

     

    무덤새는 새끼를 알아보지 못하며 둥지에 접근하는 생물은 전부 침입자로 인식한다.

    아비의 강력한 발차기에 맞으면 죽을 수도 있기 때문에 나오자마자 재빨리 숲 속으로 달아나야만 한다.

    새끼는 갓 태어났지만 이미 보온용 깃털이 나 있고 스스로 먹이도 찾을 수 있어 부모 없이도 생존할 수 있다.

     

     

    18.jpg

    흰목벌잡이새(White fronted Bee eater) 

     

    이름대로 벌을 주식으로 하는 새다.

    벌을 잡은 뒤에는 벌의 꼬리를 나뭇가지에 문질러 독침을 제거한 뒤 먹는다.

     

    19.jpg

     

    20.jpg

    흙벼랑에 구멍을 파서 둥지를 만든다. 

     

    21.jpg

    대부분의 새는 오직 새끼의 부모만이 양육에 힘쓰지만

    이들은 특이하게도 먼저 태어나 크게 성장한 젊은 새끼들이 부모와 함께 동생들을 키운다.

    이렇게 하면 새끼에게 보다 안정적으로 먹이를 공급할 수 있으며

    어린 새들도 경험을 쌓아 나중에 자신의 새끼를 가졌을 때 노련하게 길러낼 수 있다.

    그런데 이 가족에 불청객이 끼어들기도 한다.

     

     

    22.jpg

    큰꿀잡이새(Greater Honeyguide) 

     

    아프리카의 사람들에게 벌집이 있는 곳을 알려주고 그 대가로 꿀을 얻어먹으며

    오랜 시간 인간과 공존한 새다.

     

    23.jpg

    이 새는 뻐꾸기처럼 탁란을 하는데 그 대상은 주로 벌잡이새가 된다. 

     

    24.jpg

    큰꿀잡이새는 벌잡이새보다 빠르게 부화하며 몸집도 더 크다.

    또한 부리에 날카로운 갈고리가 달려있다.

    이 갈고리의 용도는 단 하나, 벌잡이새의 새끼들을 죽이는 것이다.

     

    25.jpg

    아직 눈도 뜨지 않은 새끼 큰꿀잡이새는 본능에 이끌려

    주변의 벌잡이새 새끼들을 마구 물어뜯는다.

    결국 벌잡이새 새끼들은 모두 죽고 큰꿀잡이새 혼자 남아 먹이를 독차지한다.

     

    26.JPG

    성장하며 부리의 갈고리는 사라지게 된다.

    이러한, 다소 잔혹하게 보일 수 있는 기생 과정은 비난받을 수도 있으나

    결국 모두가 자연의 일부로서 생태계의 균형을 맞추는 데에 일조하는 것이다.

    오랜 세월에 걸쳐 벌잡이새의 개체수는 이런 방식으로 조절되어왔던 것이다.

     

     

    27.jpg

    • ↩ 사회정의구현
    • 하루마물 13.2 업데이트~ ↪
    • HOT Comments 이글에 핫코멘트가 있으며 클릭하시면 바로 이동합니다. (추천 수 : 1 이상)

    공지
    X86 금화 포인트 지급 이벤트 - 빤딱이 달기 113 mactopia 2616 07.06
    🔵
    11055 iMessage| Clover_v2.4k_r4334 이 나왔어요 ^^ 3 작은거인 103 12.08
    11054 iMessage| [폭탄선언] 10.13.2 이미지는 천천히 제작하겠습니다 15 좌절금지 262 12.08
    11053 iMessage| 사람을 밟고 지나가는 SUV.gif 3 아이브경 88 12.08
    11052 iMessage| 하루마물 13.2 업데이트~ 2 mactopia 91 12.08
    » iMessage| 특이하게 번식하는 새들 2 아이브경 71 12.07
    11050 iMessage| 사회정의구현 2 mactopia 73 12.07
    11049 iLife| 윈도우 10에서 무선디스플레이 기능사용 참고하세요 1 타임리스 140 12.07
    11048 iLife| 아이폰 X 무선/유선 충전속도 동시비교 차트 1 mactopia 106 12.07
    11047 iMessage| ios 11.2 버젼 업그레이드 하신분들~ 9 마크엘 184 12.07
    11046 iMessage| macos 10.13.2 설치전 주의... 1 terminator 151 12.07
    11045 iMessage| 10.13.2 Update~! 14 꿀밤 315 12.07
    11044 iMessage| 여러분은 분명히 두번 놀랍니다. 6 mactopia 125 12.07
    11043 iMessage| 강아지를 키우면 생기는 일................ 1 아이브경 66 12.07
    11042 iMessage| 핸드볼 페이크.gif 2 아이브경 69 12.07
    11041 iLife| 아이폰 Wifi 이동시 마다 자동 연결 끄기 3 mactopia 90 12.07
    11040 iMessage| 좌절금지님의 자료에 대한궁금증 1 moonriver 95 12.07
    11039 iMessage| 알리에서 주문 한 것들이 오질 않네요. 6 mactopia 85 12.06
    11038 iMessage| 오늘도 어디서 들어본 것 같은 음악 XEXEX 51 12.06
    11037 iMessage| 게임 운영자의 이벤트 hybridgear 72 12.06
    11036 iMessage| 외국인들이 남북한을 헷갈려하는 이유 1 hybridgear 102 12.06
    11035 iMessage| 한 남성이 여장을 시작하고 난 후 생긴 일 1 hybridgear 92 12.06
    11034 iMessage| 캔맥주 제조과정 5 hybridgear 117 12.06
    11033 iNews| ‘블랙베리 키원’, 오는 18일 국내 출시…8일부터 예약 가능 mactopia 53 12.06
    11032 iMessage| 너무나 흔한 그러나 새로운~~~ 10 아이뱅크 175 12.06
    11031 iMessage| 위스키 얼음 조각 4 아이브경 79 12.06
    11030 iMessage| 완주축하해 2 아이브경 58 12.06
    11029 iMessage| UFC 프란시스 은가누 노가다 뛰던 시절 3 아이브경 68 12.06
    11028 iMessage| 마이너리그 파이어볼러 2 아이브경 56 12.06
    11027 사이트문의| 만능자료실에서 다운받고 싶은데요.. 2 옹알옹알 74 12.06
    11026 iMessage| 야 자연스럽게 넘겨 ~ 1 아이브경 61 12.06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