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Extra Form
    민감글/매운맛설정
    글 퍼가기 조건설정
    알림!: 이 게시물은 네티즌 이슈/화제에서 커뮤니티으로 이동된 게시물 입니다

    99C5FB3C5A6250D939438A


    안녕하세요. 올해로 30대 진입한 결혼 2년차 주부입니다. 제목보고 당연히 준 만큼 돌려줘야 하는거 아니냐.. 무개념이냐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정말 저는 모르겠어서요.

    사정이 복잡해서 글이 많이 길어요. 긴 글 읽기 귀찮으신 분은 마지막에 요약을 해놓을테니 그것만이라도 읽고 조언해주세요..

    누가 알아볼까 무서워서 자세한 사항은 적지 않겠습니다. 고등학교 시절에 절친 5명이 있었습니다. 편하게 저랑 A,B,C,D 라고 할게요. (축의금을 100만원 한 친구는 A입니다.)

    여자분들은 아시겠지만 하나의 무리라고 하더라도 그 안에서 또 절친이 있잖아요. 다들 두루두루 친하지만 그 안에서도 특히 저랑 A,B가 친했고 C,D가 친했었어요.

    진짜 즐거운 추억 쌓고 고등학교 졸업했고 스무살 넘어서도 만남이 조금 뜸해지긴 했지만 계속 절친으로 지냈습니다.

     

    하지만 졸업 후에 A의 성격 문제로 친구들끼리 좀 아웅다웅했고, 특히 C와 D는 대놓고 A와 더이상 친구하고 싶지 않다고 연락을 줄이다가 아예 끊었습니다.

    그때가 스물 넷 다섯은 되었을 때라 '우리 절교야!' 이런 것도 아니고 그냥 자연스럽게요. A도 눈치가 없는 건 아니니까 먼저 연락하지도 않고요.

    애매한게 저였어요. B는 자기는 A의 성격 이해한다고. 실수했더라도 뭘 잘못했는지 알려주면 고치는 아이라고. 그리고 친구들 중에 A랑 제일 잘맞고 서로를 잘 알기 때문에 분위기에 휩쓸려서 A랑 인연을 끊고싶지 않다고 했어요.

    그러면서 저보고 너도 네 뜻대로 선택하라고 우리가 아니라 C,D와 친구로 남아도 서운하지 않을 거라고 했어요.

    전 오히려 그말이너무 서운했어요. 함께 친했다고 생각했는데.. 솔직히 말해서 지금 생각하니 유치하긴 한데, 그때는 셋이 함께라고 생각했는데 뭔가 A와 B사이가 더 특별한 기분.. 저와 상의하지 않고 난 A편이다, 넌 너알아서 해라라고 하는 말이 그때는 왜이렇게 서운했는지.

    그래서 저도 A에게 상처를 받은 것이 있었고 B의 말도 서운해서 그냥 둘과 연락을 끊었습니다. 어쩌다 SNS에 올라오는 거 보면 A와 B 둘이서 자주 만나고 여행도 많이 가고 그냥 그렇게 지내는 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저는 결혼을 했고, 결혼식 때 따로 청첩장을 보내진 않았는데 나중에 친구들 이야기를 들어보니 A와 B가 왔었다고 하더라고요.

    그 당시에는 정신 없었는데 결혼식 끝나고 신혼여행 다녀와서 동생한테 따로 축의금 봉투를 받았는데 A가 준 거라고 하더라고요. 그냥 성의 표시인가 싶었는데 100만원..

    (혹시나 해서 추가하면, B는 따로 15만원으로 방명록에도 남기고 주고 갔고 C와 D는 30만원씩 해주고 브랜드 웨딩슈즈 선물해줬습니다.)

    사실 A의 집은 많이 넉넉해요. 자세히 물어보진 않았지만 예상보다 꽤 부자였던 걸로 기억하네요. 그리고 A도 성격대로 프리랜서로 하는 일이 잘되서 수입이 꽤 된다고 들었고..

    어쩌면 A에겐 큰 돈이 아닐지 모르겠지만 저는 좀 놀라고 당황스러워서 A말고 B한테 연락을 해서 물어봤어요. 잘못준 것 같아서..

    B가 말하길, 그렇게 친구 인연 끊고 계속 저한테 미안했대요. 자신의 실수로 친구 사이 갈라진 게 내내 죄책감이었고 저한테 특히 미안했대요.

    사과하기엔 염치가 없기도하고 그 날일로 잘 안 맞는 건 알았으니 친구사이로 돌아갈 마음은 없지만 그래도 내내 마음이 쓰였고, 옛 친구들 중에 제일 먼저 결혼한다고 하니까 더 특별하게 준 거래요.

    결혼선물 해 줄 순 없으니까 그냥 그 돈으로 필요한 거 사는 게 좋겠다고. 좀 된 일이라 기억이 가물가물 하지만 대충 그런 내용이었던 것 같아요.

     

    기분이 싱숭생숭 했지만.. 마냥 기쁘진 않고 하여튼 좀 찝찝했는데 일단 A한테 인사는 해야 될 것 같아서 카톡했습니다.

    저- 동생 통해서 축의금 받았어. 이렇게 안 줘도 되는데..

    A-  따로 결혼선물 해주기 뭐해서 그만큼 한 거야. 그리고 잘난척이 아니라 진짜로 네가 부담스러울까봐 이야기하는 건데 돌려 받으려고 주는 것도 아니야.

    저- 그래..고맙게 받을게.

    A-  응. 행복하게 살아.

    똑같지는 않겠지만 그냥 딱 저런 심플한 대화였어요. 저도 몇 년만에 연락한 거라 무뚝뚝했고.. A도 저랑 길게 이야기하고 싶어하는 것 같진 않았고요.

    그냥 찝찝했지만.. 왠지 뭔가 더 섭섭하긴 했지만.. 그렇게 잊고 살았고 최근에 SNS를 통해서 A가 결혼한다는 걸 알았어요. 물론 저한테는 따로 연락이나 청첩장 같은 것도 없었고.

     

    잊고 살아야지 잊고 살아야지 하다가.. 그 100만원이 너무 찝찝해서 C,D한테 상담을 했더니, A가 돈으로 잘난척한거다, 무시해라, 결혼식 자체를 가지마라, 웃긴다, 너가 신경쓸 건 하나도 없다. 이야기해주는데.. 저는 자꾸 마음에 걸려요.

    A는 무슨 마음으로 그때 나한테 백만원 씩이나 축의한 건가 싶고, 그냥 그 백만원으로 우리 추억까지 다 끝낸 건가 서운하기도 하고, 일부러 나 죄책감 들게 하려고 노린 건가 싶고.. 그냥 이 상황이 다 원망스럽네요.

    저 그 친구에게 축의금 얼마나 해줘야 할까요? 그전에 결혼식을 가야 하나요? 어떤 말이라도 좋으니 조언 좀 해주세요..

     

    <요약>

    1. 현재, 30살. 고등학교 절친 5명이 있음. (본인,A,B,C,D)

    2. 그 중 A의 성격문제로 A와 C,D가 다투고 24살? 25살? 이후로 연락도 안하는 사이.

    3. 원래 본인, A,B가 특별히 친했지만 본인도 서운한게 이어서 A,B와 인연 끊음.

    4. 본인 결혼식때 A와 B가 왔고 (인사는 안함) A가 축의금 100만원 함.

    5. A는 집이 좀 넉넉한 편이고, B에게 물으니 과거 일로 늘 미안했고 죄책감 있어서 그렇게 준 거라고 함따로 본인이 A와 연락했을때 돌려 받을 생각도 없고 결혼 선물 해주기 뭣해서 그냥 그렇게 준거니 받고 잊으라고 함.

    6. A가 결혼한다고 함. 여전히 절교한 상태고 청첩장도 받은게 없음.

    이 상황에서 본인이 A의 결혼식을 가야할까? 간다면 축의금은 얼마나 줘야할까?


    http://pann.nate.com/talk/340385524

    993B773B5A62509207D8D4

    995FF23B5A62509304FADC

    991FC33B5A6250933B6A82

    A의 잘못이란게 뭘까요...?

    아이브경 님이 도움이 되셨다면 커피한잔(후원) 회원간 자유후원(커피웨어)란 ? 클릭 내 후원정보 업데이트 하러가기 클릭

    아이브경 님의 SIGNATURE

    ?

    남의 소중한 글들을 읽기 위해서 본인은 무엇을 했는지 생각 해보시길 바랍니다. 

    어떤 글을 적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그래서 무의미한 글을 작성하고 내가 읽고 싶은 글만 읽고 다시 먹튀 하고 싶으신가요?

    물론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당신의 먹튀를 위해 사이트가 어지렵혀지는걸 바라볼수 없고 허용 할수는 없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본인이 야비하고 이기적인 마음을 가지면 그 만큼 활동하는 회원들도 여러분에게 같은 대응을 합니다. 

    약간은 불편 하더라도 정상적인 활동을 해주세요.

    레벨/포인트/활동 정보 글타래 : https://x86.co.kr/faq/2127080 /  https://x86.co.kr/faq/2547453 

    총 댓글 3개  
    제주돌맹이 @아이브경

    저런 성격(생각)으로 사는데 어떻게 결혼은 했지??


    스텟을 외모에 몰빵했나?;

    제러스 @아이브경

    100 받았다고 100 줄 필요야... 본인이 원하는데로 하면 되징... 못낭~

    케플러 @아이브경

    그냥 읽기엔 팔랑귀... 줏대없고 받은만큼 줄 필요 꼭 없지만 그래도 찾아와서 100만원이나 준 친구 외면하는건 도리가 아닌듯... 차라리 A씨와의 사이를 이간질하는 C,D하고 연을 끊어야할듯 정아니면 100만원 뱉고 연락끊고 각자 잘살길...

    총 댓글 3개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 다음글 UA, 썬더볼트3 전용 오디오 인터페이스 'Arrow' 발표
  • 이전글 1000원 얼굴에 맞고 온 동생... 너무 속상해요. [2]
  • 0 - 0 공지 지금 보시는 곳은 엑팔육 유저 커뮤니티 게시판 입니다. (자유게시물/뉴스/화제) +1 Mactopia 171
    7 - 0 화제의 글 엑팔 레벨업 비법 대공개~^^ 100% 확실함 +56 비너스 443
    2 - 0 화제의 글 용산전자상가는 주말에 쉽니다. +28 Eric 296
    1 - 0 화제의 글 야한 이야기 아니지만 성인용 화제/ 오늘의 뻘생각 +27 XEXEX 342
    0 - 0 수다본능 나경원 - 나의 앞길을 막지 마라 +1 Mactopia 126
    1 - 0 수다본능 멜번입니다. 정현 화이팅! +4 새털구름 92
    1 - 0 수다본능 바쁠때 문제가 더 자주 발생하는것 같아요. +8 달쇠 138
    1 - 0 수다본능 [macOS] 하이시에라 10.13.3 베타6 17D46a 업데이트(High Sierra Beta6 Update) 인증 박선생 91
    0 - 0 수다본능 나경원의원 올림픽의원 파면 청와대 청원링크 +2 Mactopia 102
    0 - 0 뉴스화제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공공·금융기관 사용의무 없앤다 +1 Mactopia 129
    2 - 0 수다본능 리얼멕과 커멕 사이,,,,, +4 freedon 281
    0 - 0 뉴스화제 바닷가 담넘어 불쌍한강아지2 (큰일났습니다) +1 아이브경 91
    0 - 0 뉴스화제 저희 부부가 잘못한 행동인지 판단해주세요 +3 아이브경 124
    0 - 0 뉴스화제 유승민과 김대중 대통령 - 국민의당은 보아라 +1 Mactopia 117
    0 - 0 뉴스화제 무인 슈퍼마켓 아마존 GO 영상 +1 Mactopia 74
    0 - 0 뉴스화제 일부 iPhone 6 플러스 모델경우 전체 수리 필요시(?) 3월 말까지 iPhone 6s 플러스로 ... +5 SCENT_HK 163
    0 - 0 수다본능 2018년 1월 시작부터 꽤나 스팩터클 합니다 +6 XEXEX 134
    0 - 0 수다본능 엄마의 신기술 +2 Mactopia 133
    0 - 0 뉴스화제 檢 댓글사건 시발점 '국정원 여직원' 곧 기소..5년만에 재판 +1 Mactopia 86
    0 - 0 뉴스화제 현금 들고 강남아파트 산 원세훈 자녀..계수기로 돈 셌다 Mactopia 63
    0 - 0 수다본능 MB 기자회견에서 기자들 폭발 +1 Mactopia 112
    0 - 0 뉴스화제 ‘애플 짝퉁’ 중국 샤오미, 진짜 애플 잡나… 기업가치 1,000억달러 +1 Mactopia 134
    0 - 0 뉴스화제 "무선청소기 청소성능, 다이슨·LG전자·테팔 우수" +4 Mactopia 89
    0 - 0 뉴스화제 남친한테 정떨어진 저, 정말 속물같아 보이세요? +2 아이브경 176
    0 - 0 수다본능 주방에서 화들짝 ... ㅠㅠ +2 kaitan 220
    0 - 0 뉴스화제 1000원 얼굴에 맞고 온 동생... 너무 속상해요. +2 아이브경 108
    0 - 0 뉴스화제 내 결혼식에 축의금 100만원 한 친구.. 제가 얼마 해야 하나요? +3 아이브경 298
    0 - 0 뉴스화제 UA, 썬더볼트3 전용 오디오 인터페이스 'Arrow' 발표 Mactopia 173
    0 - 0 수다본능 커스텀맥 사이트를 접기로 마음 먹으면서.. +11 Mactopia 332
    1 - 0 수다본능 하이시에라 10.13.3 베타6, iOS 12.2.6 베타7, WatchOS 4.2.2.베타5가올라왔습니당~ +2 새털구름 171
    1 - 0 수다본능 2018 엑팔회원님들 대박 기원 부적 Mactopia 61
    0 - 0 수다본능 아이 메시지 활성화 후 새롭게 안 사실! +1 묵은지 192
    0 - 0 뉴스화제 [단독] 관계자 증언 "3000유로 넘는 명품 2~3개 구입"... MB의 ASEM회의 동... Mactopia 138
    1 - 0 수다본능 러시아 가보신분들--이거 진짜에요? +8 Mactopia 235
    1 - 0 수다본능 [영화]1987보러 왔어요. +3 달쇠 79
    0 - 0 뉴스화제 남편한테 뭐시킬때 정중히 선택질문을 하래요 +2 아이브경 87
    1 - 0 수다본능 이 아이 묘한 능력이... 있는듯.. +7 Mactopia 189
    0 - 0 수다본능 이번 드래곤볼은 진짜 연출이 끝내주는것 같습니다 +8 hybridgear 186
    0 - 0 수다본능 주택가에 나타난 뱀 +2 hybridgear 100
    0 - 0 뉴스화제 고농도 미세먼지는 당연히 중국발? 이번엔 달랐다 hybridgear 107
    0 - 0 수다본능 [이주의 곡] 엄지희 - 플립 just friend.. (Neo Soul Ver.) hybridgear 37
    0 - 0 수다본능 눈정화 동영상 하나 투척합니다 +4 hybridgear 105
    0 - 0 수다본능 백종원 프랜차이즈’ 더본코리아, 모든 가맹점 로열티 10% 내린다 +4 hybridgear 135
    0 - 0 뉴스화제 시어머니가 제가 키우던 강아지를 몰래 버렸습니다. +3 아이브경 477
    0 - 0 수다본능 캐나다 +1 묵은지 105
    0 - 0 수다본능 쉐보레 - 콜벹 +2 묵은지 167
    0 - 0 수다본능 이태백 고향? +2 묵은지 87
    2 - 0 수다본능 아무도 모르는 좌절금지의 근황 +10 좌절금지 436
    1 - 0 수다본능 아이패드 프로 10.5 아이메세지 활성화 오류 +2 묵은지 276
    0 - 0 뉴스화제 팀쿡 “구형 아이폰 고객에 성능 제한하는 선택권 부여할 것” +16 Mactopia 293
    0 - 0 뉴스화제 KT, 개인정보 유출 2심서 ‘무죄’ +2 Mactopia 118
    0 - 0 수다본능 MB 일본에서 태어났습니까? +2 Mactopia 112
    0 - 0 수다본능 광해 다시 보러 갑니다. Mactopia 77
    0 - 0 수다본능 벤츠의 새로운 와이퍼 +4 Mactopia 1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