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X86 통합검색
    X86 기상정보
    맑음 13

    중구 필동, 06:07 현재

    현재바람
    북서 3m/s
    현재습도
    93%
    통합대기
    좋음

    X86 운영알림판
    최근 댓글
    감사합니다. 잘 사용하겠습니다!!!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잘 사용하겠습니다.
    hp laptop 은 기본적으로 가능해요~~~화면 밝기는...
    PNLF device 는 화면 밝기 조절 관련 내용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전 아직 dsdt 수정을 안해 봐서요...
    아직 모르는게 너무 많아서요앞으로도 많은 도움 ...
    네 다행이 크게 시간 잡아먹지 않고 해결했습니다...
    아래 사양 이시면 충분히 가능 하리라 보는데요토...
    제가 생각한 대답을 하셨군요 ㅎㅎ
    라이젠은 웬만하면 하지마세요.
    위 사진 한장가지고는 아무것도 대답을 못해드립...
    이거슨 윈도 파티션에 mbr이 있어서 생기는 문제...
    전에 해봤었는데 삽이 아니라 포크레인이 필요한...
    저도 같은곳에서 막혔는데 해결했어요 설치할 디...
    CPU 가 지원 한다면 도전해 보세요가~즈~아~ 도전...
    가벼운 코딩정도는 가상으로 해도 무난하더라구요...
    세르게이 아저씨 pe좋습니다 ^^이렇게 전설의 레...
    능력자분들에게서 하나씩 배워 나갑니다.아하~~이...
    윈도우에서 설치대상 디스크 볼륨을 날려버리고 ...
    https://x86.co.kr/qa/2234959https://x86.co.kr/...
    삼성은 없군요뉴스에서는 항상 1위라고 떠들던데...
    기상 머신은 초창기에 써보곤느려터진 속도에 울...
    상당히 그렇죠...
    가상머신 이야기 하시는거 같은데요.라이센스 라~...
    아직 도전중 이시면 아래 방법 참조 하시죠HD*** ...
    공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추천0개  팔로우하기 (현재2명)

    99C5FB3C5A6250D939438A


    안녕하세요. 올해로 30대 진입한 결혼 2년차 주부입니다. 제목보고 당연히 준 만큼 돌려줘야 하는거 아니냐.. 무개념이냐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정말 저는 모르겠어서요.

    사정이 복잡해서 글이 많이 길어요. 긴 글 읽기 귀찮으신 분은 마지막에 요약을 해놓을테니 그것만이라도 읽고 조언해주세요..

    누가 알아볼까 무서워서 자세한 사항은 적지 않겠습니다. 고등학교 시절에 절친 5명이 있었습니다. 편하게 저랑 A,B,C,D 라고 할게요. (축의금을 100만원 한 친구는 A입니다.)

    여자분들은 아시겠지만 하나의 무리라고 하더라도 그 안에서 또 절친이 있잖아요. 다들 두루두루 친하지만 그 안에서도 특히 저랑 A,B가 친했고 C,D가 친했었어요.

    진짜 즐거운 추억 쌓고 고등학교 졸업했고 스무살 넘어서도 만남이 조금 뜸해지긴 했지만 계속 절친으로 지냈습니다.

     

    하지만 졸업 후에 A의 성격 문제로 친구들끼리 좀 아웅다웅했고, 특히 C와 D는 대놓고 A와 더이상 친구하고 싶지 않다고 연락을 줄이다가 아예 끊었습니다.

    그때가 스물 넷 다섯은 되었을 때라 '우리 절교야!' 이런 것도 아니고 그냥 자연스럽게요. A도 눈치가 없는 건 아니니까 먼저 연락하지도 않고요.

    애매한게 저였어요. B는 자기는 A의 성격 이해한다고. 실수했더라도 뭘 잘못했는지 알려주면 고치는 아이라고. 그리고 친구들 중에 A랑 제일 잘맞고 서로를 잘 알기 때문에 분위기에 휩쓸려서 A랑 인연을 끊고싶지 않다고 했어요.

    그러면서 저보고 너도 네 뜻대로 선택하라고 우리가 아니라 C,D와 친구로 남아도 서운하지 않을 거라고 했어요.

    전 오히려 그말이너무 서운했어요. 함께 친했다고 생각했는데.. 솔직히 말해서 지금 생각하니 유치하긴 한데, 그때는 셋이 함께라고 생각했는데 뭔가 A와 B사이가 더 특별한 기분.. 저와 상의하지 않고 난 A편이다, 넌 너알아서 해라라고 하는 말이 그때는 왜이렇게 서운했는지.

    그래서 저도 A에게 상처를 받은 것이 있었고 B의 말도 서운해서 그냥 둘과 연락을 끊었습니다. 어쩌다 SNS에 올라오는 거 보면 A와 B 둘이서 자주 만나고 여행도 많이 가고 그냥 그렇게 지내는 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저는 결혼을 했고, 결혼식 때 따로 청첩장을 보내진 않았는데 나중에 친구들 이야기를 들어보니 A와 B가 왔었다고 하더라고요.

    그 당시에는 정신 없었는데 결혼식 끝나고 신혼여행 다녀와서 동생한테 따로 축의금 봉투를 받았는데 A가 준 거라고 하더라고요. 그냥 성의 표시인가 싶었는데 100만원..

    (혹시나 해서 추가하면, B는 따로 15만원으로 방명록에도 남기고 주고 갔고 C와 D는 30만원씩 해주고 브랜드 웨딩슈즈 선물해줬습니다.)

    사실 A의 집은 많이 넉넉해요. 자세히 물어보진 않았지만 예상보다 꽤 부자였던 걸로 기억하네요. 그리고 A도 성격대로 프리랜서로 하는 일이 잘되서 수입이 꽤 된다고 들었고..

    어쩌면 A에겐 큰 돈이 아닐지 모르겠지만 저는 좀 놀라고 당황스러워서 A말고 B한테 연락을 해서 물어봤어요. 잘못준 것 같아서..

    B가 말하길, 그렇게 친구 인연 끊고 계속 저한테 미안했대요. 자신의 실수로 친구 사이 갈라진 게 내내 죄책감이었고 저한테 특히 미안했대요.

    사과하기엔 염치가 없기도하고 그 날일로 잘 안 맞는 건 알았으니 친구사이로 돌아갈 마음은 없지만 그래도 내내 마음이 쓰였고, 옛 친구들 중에 제일 먼저 결혼한다고 하니까 더 특별하게 준 거래요.

    결혼선물 해 줄 순 없으니까 그냥 그 돈으로 필요한 거 사는 게 좋겠다고. 좀 된 일이라 기억이 가물가물 하지만 대충 그런 내용이었던 것 같아요.

     

    기분이 싱숭생숭 했지만.. 마냥 기쁘진 않고 하여튼 좀 찝찝했는데 일단 A한테 인사는 해야 될 것 같아서 카톡했습니다.

    저- 동생 통해서 축의금 받았어. 이렇게 안 줘도 되는데..

    A-  따로 결혼선물 해주기 뭐해서 그만큼 한 거야. 그리고 잘난척이 아니라 진짜로 네가 부담스러울까봐 이야기하는 건데 돌려 받으려고 주는 것도 아니야.

    저- 그래..고맙게 받을게.

    A-  응. 행복하게 살아.

    똑같지는 않겠지만 그냥 딱 저런 심플한 대화였어요. 저도 몇 년만에 연락한 거라 무뚝뚝했고.. A도 저랑 길게 이야기하고 싶어하는 것 같진 않았고요.

    그냥 찝찝했지만.. 왠지 뭔가 더 섭섭하긴 했지만.. 그렇게 잊고 살았고 최근에 SNS를 통해서 A가 결혼한다는 걸 알았어요. 물론 저한테는 따로 연락이나 청첩장 같은 것도 없었고.

     

    잊고 살아야지 잊고 살아야지 하다가.. 그 100만원이 너무 찝찝해서 C,D한테 상담을 했더니, A가 돈으로 잘난척한거다, 무시해라, 결혼식 자체를 가지마라, 웃긴다, 너가 신경쓸 건 하나도 없다. 이야기해주는데.. 저는 자꾸 마음에 걸려요.

    A는 무슨 마음으로 그때 나한테 백만원 씩이나 축의한 건가 싶고, 그냥 그 백만원으로 우리 추억까지 다 끝낸 건가 서운하기도 하고, 일부러 나 죄책감 들게 하려고 노린 건가 싶고.. 그냥 이 상황이 다 원망스럽네요.

    저 그 친구에게 축의금 얼마나 해줘야 할까요? 그전에 결혼식을 가야 하나요? 어떤 말이라도 좋으니 조언 좀 해주세요..

     

    <요약>

    1. 현재, 30살. 고등학교 절친 5명이 있음. (본인,A,B,C,D)

    2. 그 중 A의 성격문제로 A와 C,D가 다투고 24살? 25살? 이후로 연락도 안하는 사이.

    3. 원래 본인, A,B가 특별히 친했지만 본인도 서운한게 이어서 A,B와 인연 끊음.

    4. 본인 결혼식때 A와 B가 왔고 (인사는 안함) A가 축의금 100만원 함.

    5. A는 집이 좀 넉넉한 편이고, B에게 물으니 과거 일로 늘 미안했고 죄책감 있어서 그렇게 준 거라고 함따로 본인이 A와 연락했을때 돌려 받을 생각도 없고 결혼 선물 해주기 뭣해서 그냥 그렇게 준거니 받고 잊으라고 함.

    6. A가 결혼한다고 함. 여전히 절교한 상태고 청첩장도 받은게 없음.

    이 상황에서 본인이 A의 결혼식을 가야할까? 간다면 축의금은 얼마나 줘야할까?


    http://pann.nate.com/talk/340385524

    993B773B5A62509207D8D4

    995FF23B5A62509304FADC

    991FC33B5A6250933B6A82

    A의 잘못이란게 뭘까요...?

    X86 에서 열정 페이로 근무중인 알바입니다.

    https://x86.co.kr/@아이브경 [ Lv12 | 엑팔대학생 | 팔로우 2 | 팔로잉 0 | 글 1740 | 댓글 11 | 포인트 73280P | 가입 1421일 | 38d9f]
  • 아이브경 profile


    등록일 제목 조회 글 작성 공개
    05.16 서로 돕고 살자 분류 개설 합니다. 6 180
    mactopia
    01.21 새소식 | 4 70
    mactopia
    01.21 같이공유 | 3 93
    달쇠
    01.21 웹이슈 | 2 130
    아이브경
    01.20 톡+1 | 2 204
    kaitan
    01.20 웹이슈 | 2 100
    아이브경
    »»» 웹이슈 | 3 124
    아이브경
    01.20 새소식 | 160
    mactopia
    01.20 톡+1 | 11 314
    mactopia
    01.20 같이공유 | 1 1 104
    달쇠
    01.20 톡+1 | 2 1 153
    새털구름
    01.20 같이공유 | 2 135
    mactopia
    01.20 톡+1 | 1 153
    묵은지
    01.20 새소식 | 133
    mactopia
    01.20 일상질문 | 8 1 223
    mactopia
    01.20 톡+1 | 3 1 67
    달쇠
    01.20 웹이슈 | 2 74
    아이브경
    01.20 톡+1 | 7 1 172
    mactopia
    01.19 톡+1 | 8 169
    hybridgear
    01.19 톡+1 | 3 75
    hybridgear
    01.19 톡+1 | 2 94
    hybridgear
    01.19 새소식 | 100
    hybridgear
    01.19 톡+1 | 34
    hybridgear
    01.19 톡+1 | 4 97
    hybridgear
    01.19 톡+1 | 4 110
    hybridgear
    01.19 같이공유 | 2 55
    아이브경
    01.19 같이공유 | 1 52
    아이브경
    01.19 웹이슈 | 3 91
    아이브경
    01.19 같이공유 | 4 1 389
    좌절금지
    01.19 같이공유 | 10 2 403
    좌절금지
    01.19 톡+1 | 2 1 232
    묵은지
    01.19 같이공유 | 1 1 90
    묵은지
    01.19 같이공유 | 4 79
    달쇠
    01.19 새소식 | 16 257
    mactopia
    01.19 새소식 | 2 106
    mactopia
    01.19 톡+1 | 2 105
    mactopia
    01.18 톡+1 | 73
    mactopia
    01.18 톡+1 | 4 157
    mactopia
    01.18 톡+1 | 99
    mactopia
    01.18 같이공유 | 3 1 111
    아이브경
    01.18 같이공유 | 2 39
    아이브경
    01.18 웹이슈 | 75
    아이브경
    01.18 웹이슈 | 1 50
    아이브경
    01.18 웹이슈 | 30
    아이브경
    01.18 웹이슈 | 1 50
    아이브경
    01.18 톡+1 | 1 78
    새털구름
    01.18 톡+1 | 1 70
    작은거인
    01.18 새소식 | 1 121
    mactopia
    01.18 톡+1 | 25 341
    mactopia
    01.18 새소식 | 3 87
    mactopia
    01.18 톡+1 | 9 127
    ZISQO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