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X86 Language Selector
    X86 통합검색
    12%
    공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99F2B54C5A68BA0B0AF9CA


    음.. 글써보는건 처음이고 모바일이라 조금 이상하게 써도 이해해줘!!!! 방금 무서운얘기들 보다가 나도 써봐야겠다 싶어서 한번 써봐

    내가 현재 24이고 고1 17살때까지 기도 약하고 가위를 쉬도때도 없이 눌려서 요즘엔 가위오는 느낌 오면 자다가도 바로 벌떡 일어나고 그래

    내가 가위 눌린적이 4살 애기때부터 였는데 실제로 귀신 본거는 중학교 들어와서부터였어. 먼저 가위눌린거 먼저 얘기해보자면..

     

    1. 고1때 가위

    고1때 내가 공부를 잘하는편도 아니였고 좋아하는것도 아니였지만 시험기간에 뭐라도 공부해야겠어서 공부를 새벽까지 하고 잔 날 토요일날인가? 암튼아침에 꿨던거같아

    아침에 잠이 조금 깨보니 엄마가 부엌에서 요리하고 있고 솔직히 무섭지는 않았어.

    그리고 아침 좀 늦게까지 자자 하고 한시간정도 더 자려고 했는데, 피곤해서 그런지 바로 가위가 눌리더라고ㅠ 가위에서 벗어나는것도 솔직히 수십번 하다보니 힘들어서 힘빼고 눈감고 있는데

    누가 천장(누운 내 앞)에서 쳐다보고 있는 시선?같은게 느껴지더라고 그래서 눈을 떴는데 흰 소복입은 20대 초반 정도 되는 여자가 긴생머리에 머리는 늘어져있고 얼굴에 핏기는 하나도 없는데 눈에는 한이 가득해 보인채로 날 쳐다보더라고 (천장에 반듯하게 누워서??서서?)

     

    귀신을 직접보면 눈쳐다보는 순간 머리털이 바짝 서고 소름이 돌길래 그래 가위 깰때까지 눈감고있자 이마음으로 한 2분 정도 감고있었거든 근데 그러고 있는데 뭔가 코에 살랑살랑 건드려지더라고

    그래서 눈을 슬쩍떠봤는데 아까는 나랑 귀신이 침대와 천장 끝쪽에서 마주보고 있었다면 지금은 그 천장에서 반쯤 내려와서 날 노려보는거야

    순간 헉소리나게 놀라서 그대로 다시 눈감고 제발 깨라고 하나님 예수님 (내가 기독교가 종교라) 찾으면서 찬송가 부르고 기도도 하고 별짓을 다했어

    다시 눈뜨면 내 바로 코앞에 있을거같아서 눈 꼭감고 있었더니 겨우 깨더라.. 이게 내가 마지막으로 봤던 귀신이긴 한데 아직도 그 얼굴이 조금 기억나

    그리고 벌떡일어나서 엄마한테 울면서 나 방금 귀신봤다고 울고 엄마는 무서운얘기 하지말라고 뭐라하고ㅋㅋㅋ

    암튼!! 특히 그 귀신은 다른 귀신이랑 덜무서웠던게 얼굴이 엄청 이뻤어 김태희 저리가라로 이뻤던거같아. 근데 아무리 이뻐도 귀신은 직접보면 너무 무섭더라..ㄷㄷ

     

    2. 중학교 수학여행이야기

    이 이야기는 나 중2때 수학여행을 남해로 갔을 때 겪은 이야기야

    이때는 내가 기는 약했지만 밤새 인소를 다운받아보고 그래서 이틀정도는 멀쩡히 날새고 그랬던 때거든

    내가 2반이었던가 3반이었던가 그건 잘 기억안나는데 앞반쪽이었고 총 10반 중에 5반 빼고 나머지 반 여자애들은 10명씩 큰 한방쓰고 그 방안에 또 큰방 작은방 거실 부엌 다 있었어. 그리고 5반 여자애들은 엄청 큰 방에 다 모여서 잤고..

     

    첫날 극기훈련처럼 구르고 훈련받다가 밤에는 친한애들 8명 (나랑 친한애들 8명은 큰방, 별로안친한 2명은 작은방) 같이 날 새고 놀았었어

    그리고 아침에 씻고 준비하고 나와보니깐 우리반 다른방 애들이 5반 여자애들방에서 밤에 귀신을 봤다고 새벽에 다 복도로 나왔었대

    뭐 수학여행때 놀고 얘기하다보면 무서운얘기하고 그러다가 뭔가에 놀래서 귀신이라 했나보다 싶었다?

    그리고 조금 큰 배에 타고 바다에서 섬 구경시켜주는데, 솔직히 가이드 아저씨 혼자 설명하고 계셨고 우리들뿐만아니라 다 배에서 자느라ㅋㅋ

    그리고 그날밤 밤에 내가 귀신을 봤었어. 원래는 둘째날에 자려고 했는데 배타고 잠을 자려해서 그런가 누웠는데 출렁출렁 거리더라고

    그래서 더이상 못자겟다 안자는 사람!! 이랬더니 나빼고 우리방에 3명이 잇더라고, 나머지 4명은 이미 자고 있었고 우리 4명이서 과자 까먹으면서 다이아몬드모양으로 동그랗게 모여서 얘기하고 있었어

     

    그렇게 한참 얘기하고 있는데 (내가 앉아있는곳에서 오른쪽 쳐다보면 부엌옆에 식탁이 보여) 오른쪽에서 누가 자꾸 날쳐다보는거 같더라고..

    그래서 얘기 멈추고선 애들끼리 얘기할때 오른쪽을 쳐다봤는데 어떤 초등학생 정도 되보이는 우리보다 조금 어린 좀 푸르스름한 남자애가 식탁밑에서 다리 두팔로 모으고 날 쳐다보더라?

    막 머릿속이 하애지고 소름은 돋지 왠지 눈을 떼면 안될거 같아서 계속 쳐다보다가 눈이 아파서 순간 감았다 떴더니 사라져 버린거야. 순간 안심도 되고 눈앞에 안보이니깐 더무섭기도 하고 그랬거든

    그리고선 이제 애들이랑 얘기해야지 하고 내 정면에 있는 친구를 보다가 그 친구 뒤에 바다쪽 창문이 있고 커튼이 쳐져있었는데 그 커튼이 보이는거야

    거기 커튼 양쪽에 아까 그 남자애랑 그 또래로 보이는 여자애랑 커텐에 몸 숨기고 얼굴만 빼꼼 내밀고 날 쳐다보는거야

    당시에 그걸 정면으로 볼수있는건 나밖에 없어서 또 계속 쳐다보다가 깜빡이는 사이에 또 사라져서 다시는 안나타나더라

    소름 다 없어지고 친구들한테 야야.. 내가 방금 뭐봤는줄 알아? 햇더니, 그친구들중에 무서운거 질색하는 여자애 있어서 말하지말라고 소리지르길래 말은 안하고 계속 두리번 거리기만 했지

     

    그러다가 아침 되서 애들 몇명한테 얘기해주려는데 처음에 이 숙소왔을때 교관?이 우리보고 밖에 베란다 사이 건너다니지말라고 신신당부를 했었는데 혹시 그 베란다건너다가 애들이 그렇게 된건가 싶기도 하고..

    아니면 날을 거의 이틀을 새다보니깐 헛것이 보였나 싶기에는 너무 생생하기도 했고 한번도 아니고 두번이나 본거는 잘못본건 아닌거같은데 해서 애들한테 얘기를 해줬지

    근데 얘기해주면서 소름나는것보다 더 소름인건 아까 내가 우리 깨어있는 4명말고 일찍 잠잤다는 4명 중에 한명이 다 듣더니 나만 남았을때 알려주더라고 어제밤에 나도 자려고 누웠는데 어떤 초등학생같은 여자애가 천장에서 자기를 쳐다봤다고.. 

    그 얘기 듣는 순간  내가 어제 봤던게 가짜는 아니구나 싶더라.. 그 순간이 지금까지중에 한 두번째로 무서웠던거같아ㅠㅠㅠ

     

    3. 친할머니 돌아가시고 얼마 있다가 꾼 꿈(무섭지는 않음)

    이거는 꿈이긴 한데 난 애기때부터 친할머니 외할머니 두분밖에 안계셨다가 두분 다 돌아가시고 난 뒤에 일주일 이내에 이 두분 꿈을 다 꿨었어

    누가 그러는데 돌아가시고 가족중에 한명은 돌아가신분이 꿈에 나오는 꿈을 꾼다고 그러더라고..

    두분 꿈을 다 꾸긴했는데 외할머니 돌아가시고 꾼 꿈은 중간 내용이 좀 기억이 안나고 드문드문 생각나는건 어이없는편이라.. 

    근데 외할머니 뵙고 꿈에서 깰때쯤에는 확실히 기억나는데 한사람당 어르신 한분씩 맡아서 어깨주물러드리고 돌봐드리라고 해서 내 맡은 어르신을 보니깐 외할머니시더라고 

    그래서 반가워서 (꿈에서는 돌아가신지 모르고) 얘기하다가 갑자기 나보고 찬송가 몇장을 딱 하나 짚어서 불러달라고 하시는거야. 할머니가 기독교 신자셔서 찬송가를 즐겨 부르셨었거든

     

    그게 몇장인지는 지금은 5년이 넘다보니깐 기억 안나는데, 잠에서 깨고 나서 그 장 숫자만 기억나서 기억해두고만 있다가 어느날 늦어서 교회를 못가게 된 날 집에서 엄마랑 나랑 집에서 간단히 예배드리는데

    그 숫자가 생각나서 엄마보고 빨리 찾아보라고 했더니 그 찬송가 가사가 '나 이제 주께 가오니, 주의 보혈로 날 씻어주소서.' 이거더라고.. 순간 소름이 돋더라...ㄷㄷ

    할머니가 나보고 이제 떠난다고 꿈에서 얘기해준건가 싶기도 하고 난 찬송가 즐겨는 안봐서 몇장에 무슨노랜지 몰랐거든..

    지금은 숫자는 기억안나고 저 구절만 기억나는데 암튼 신기한 경험이긴했어.

    얘기가 길어졌는데 전반적으로 3번째꺼는 무서운건 아니였고 좀 소름돋는 내용들?

    위에는 외할머니꺼 짤막하게 말한거고 친할머니 돌아가셨을때 꿈얘기 해줄게

     

    이건 내거 초등학고 6학년때 꿈꿨던 거야. 10년전인데 아직까지 기억나고 내가 사후세계가 있다가 나름 믿는? 꿈이라..

    꿈을 꿨는데 갑자기 휑한 평지같은데 풀하나도 없고 아무것도 없더라고.. 그리고 앞을 쳐다보니깐 무슨 아파트만큼 큰 대문?같은게 살짝열려있고 그 대문옆에는 그 대문보다 조금 큰 거인이 서있더라. 무섭지는 않았고 멀뚱히 서있었던거같아.

    그러다가 갑자기 그 거인이 나보고 면회가 있다고 들어가보라고 하더라고. 그 틈새로 들어가는건가 생각하다가 들어가려는데 나보고 들어가서 제시간안에 돌아와야한다고 우렁차게 말하더라.

    알았다 하고 그 틈새로 들어갔는데 앞에는 뭔 전설의 고향처럼 나무들은 다 죽어있고 까마귀는 울고 조용한 산인데 딱 한개 길이 있더라

    폭도 좁아서 조심히 길을 계속걸어가다가 끝에 조그마한 초가집처럼 생긴 집이 하나 있더라고. 30대?40대?처럼 보이는 아주머니 한분이 왔냐며 반겨주시더라.

    난 처음보는 사람이었고 누구냐고 묻진않았는데 뭔가 느낌상 누군거같다? 라는 느낌이 들더라고. 이때는 꿈에서 할머니 돌아가신거 알고있엇고 어렸을때 저 아주머니 나이정도에 돌아가신 큰엄마가 생각나길래 그 분인가 싶더라고.

     

    그렇게 반겨주시는데 누가 방문을 열고 나오시는데 친할머니시더라? 나보고 밥한끼 먹고가라고 불렀다고 진수성찬으로 차려주셔서 먹는데 

    먹는도중에 할머니께서 나한테 자꾸 물으셨는데 지금와선 한가지 기억나는데 나보고 부모님 말씀 잘듣고 있냐고 물으셨어

    그리고선 떼쓰지말고 부모님 말씀 잘들으라고 당부하시는걸 듣고나서 밥 다 먹고나자 할머니가 갑자기 나보고 빨리 내려가라고 하더라고

    그래서 왜 빨리 내려가냐고 물었더니 너 지금 바로 안내려가면 큰일난다면서 내쫓다시피 내보내길래 얼른 그 산을 뛰어서 내려가서 대문을 나오는 순간 꿈이 딱 깨더라

    그 순간 뭔가 지옥을 보고온 느낌이랄까.. 그때 바로 안나왔으면 어떻게 됐을까 생각도 들더라..

     

    4. 엘레베이터 (고1 초)

    솔직히 난 이게 제일 무서웠고 이걸 마지막으로 다시는 무서운일 안겪었어. 귀신은 안나오는데 은근 무서워..

    이건 내가 고1때 1교시가 과학시간이었는데 바로 출발해야 딱 학교에 도착해서 얼른 집에서 나왔을 때야

    우리집 아파트 예전터가 산에다가 공동묘지도 많아서 그런거는 모르겠지만 기가 약했었던 나한텐 뭔가 쎄한 곳인데..

    암튼!!! 막 현관문 열고 엘레베이터 올라오길 기다리는데 4층에서 멈춰있는 엘레베이터가 올라오더라

    그리고 우리층에 올라와서 엘레베이터를 타고 1층을 누르고(당연한거지만 이거 기억 잘해!!) 멀쩡히 내려가고 있었어

    그리고 다시 4층에서 문이 열리더라고 어떤 아저씨가 타더라고 그리고 내려가려고 문닫힘을 누르려는데 중간에 누가 낀거처럼 닫히다가 반만닫히고 다시 열리고 계속 그러더라고(1층은 계속 눌러져 있었어..)

     

    아저씨랑 나랑 좀 이상해서 그 아저씨 엘레베이터에 나오길래 나도 나왔거든? 그랬더니 문이 스르륵 닫히더라?

    근데 아까 내가 1층 눌러놨다고 했잖아?  근데 엘레베이터가 안내려가고 4층 그자리에 멈춰있더라고

    그래서 뭐지 싶어서 아저씨가 다시 엘베 열고 타길래 1층누르고 탔는데 또 문이 안닫히는거야 꼭 누가 문 안닫히게 문 가운데에 있는거처럼..

    그래서 아저씨가 휙 나가서 계단으로 내려가길래 나도 늦었기도 해서 그냥 계단타고 내려갔지

    그리고 우리 1층 엘레베이터 바로 왼쪽에 거울있는데 그거 보려고 서있는데 분명 아까 1층눌렀는데 안내려오고 4층에서 멈춰있다가 1층 버튼마저 꺼져있었는데 이번에는 1층으로 내려오더라? 

    순간 뭔가 이상하구나 싶어서 제발 누군가라도 있길 하고 열리는거봤는데 아무도 없었어

    그리고 스르륵 닫히고 7층으로 다시 올라가더라 그리고 문이 열리는 소리 들리더니 누군가 타는 소리가 나고 삑 버튼 누르는 소리까지 듣고 문이 닫히는 소리까지 들렸어 근데 1층에 안내려오더라.. 

    그냥 7층에 가만히 멈춰서있길래... 설마 싶어서 밖에 나가려고 했는데 마지막으로 거울보는데 갑자기 그 7층에서 누가 콧노래로 흐으음~~하는 소리가 들리는데 와.. 진짜 그때가 내 생애 제일 무서웠던거같아 미친듯이 뛰어서 밖에 나갔어.......

    그날 야자끝나고 집올라가려고 엘레베이터 타려고 했을때 진짜 무서워 죽는줄알았어ㅠ 근데 그게 나만 겪은게 아니고 엘레베이터에 몇번 오작동이라고 종이에 붙여있더라.. 

    솔직히 오작동이라 믿기에는 내가 듣고 본게 너무 소름돋아서 한동안은 엘레베이터 거울피해서 구석에서 숨어서 오르고 내렸던거같아

    이야기는 여기까지야!!!

     

    이렇게 4개정도밖에 대략 기억안나서 적어보는데 어땠는지는 모르겟어.

    이런얘기 말고도 자질구레한거 진짜 많았는데 막 티비가 밤에 혼자 켜지고, 집에 밤에 혼자 티비보는데 티비가 갑자기 꺼지고(리모콘은 바닥에 있고 나는 쇼파에 아빠다리하고있으니깐 리모콘은 손도 안댔지)

    현관문에 달린 거울 보는데 갑자기 누가 밤에 현관문에 똑똑 노크해서 바로 열었더니 아무것도 없이 내가 서있는 자리만 불켜져있고

    낮에 집에 혼자 있을때 내방문 열어놓으면 누가 안방부터 내방까지 왔다갔다하는 발소리가 막 들렸어

    내가 기가 약해서 그런지 중학교때는 가위 하도 많이 눌리고 잠을 못자니깐 눈앞에 피같은게 가득차보여서 빨갛고 어딜가도 어디서 막 날 쳐다보는거같고 (특히 엘레베이터 거울쪽이나 계단쪽!!)

    밤마다 울면서 혼자 못있겠다고 부모님방에 달려가고.. 고등학교들어가서 일찍학교가고 늦게집가고 하니깐 힘들어서 매번 기절하듯이 자버릇하니깐 더이상 없더라고..

     

    좀 많이 길지만 여기까지 봐줘서 고마워~~ 별얘기는 아니지만 재밌게 봤으면 좋겠어. 요즘 엄청 춥던데 다들 감기 조심해!!!


    http://pann.nate.com/talk/340466926

    99EF2A3D5A68B993209338

    99F3863D5A68B993112558

    991A963D5A68B9930FD740

    9980D13D5A68B99418C9C2

    993B113D5A68B9942C9163

    99085A3D5A68B994109495

    새벽 두시에 불꺼놓고 이글 편집하다가 무서워서 불킴..ㅎㅎ

    https://x86.co.kr/@아이브경 [ Lv12 | 엑팔대학생 | 팔로우 3 | 팔로잉 0 | 글 1944 | 댓글 64 | 포인트 100729P | 가입 1449일 | 169b0]
  • 등록한 프로필 이미지가 없습니다.
  • 12%

    님! 타인의 댓글에 대한 의견은 해당 댓글의 하단에 "회신" 버튼을 눌러 대댓글로 작성하세요. 일반댓글로 작성은

    등록일 제목 조회 글 작성 8로 공개
    06.03 커맥 설치 업을 하시는 분들과 업자분들의 쪽지를 받은 분들 필독 118
    mactopia
    05.26 X86 인기인 배지 소개 및 글쓴이 보상 시스템 활용 4 150
    mactopia
    01.25 새소식 | 1 84
    mactopia
    01.25 새소식 | 99
    mactopia
    01.25 같이공유 | 2 88
    아이브경
    01.25 같이공유 | 1 114
    아이브경
    01.25 iMessage | 그룹 일반회원,꾸준회원님만 보실 수 있어요. 2 17
    섞었니
    01.25 같이공유 | 1 1 202
    mactopia
    »»» 웹이슈 | 2 139
    아이브경
    01.25 iMessage | 1 1 97
    달쇠
    01.25 운영문의 | 베플 | 관심 | 11 278
    꿀밤
    01.24 iMessage | 2 184
    mactopia
    01.24 새소식 | 155
    mactopia
    01.24 iMessage | 6 190
    mactopia
    01.24 새소식 | 9 174
    mactopia
    01.24 새소식 | 4 142
    mactopia
    01.24 새소식 | 3 140
    mactopia
    01.24 새소식 | 37
    mactopia
    01.24 새소식 | 62
    mactopia
    01.24 iMessage | 115
    mactopia
    01.24 iMessage | 관심 | 17 176
    새털구름
    01.24 웹이슈 | 2 131
    아이브경
    01.24 웹이슈 | 1 185
    아이브경
    01.24 iMessage | 3 1 85
    아이뱅크
    01.24 iMessage | 4 2 254
    박선생
    01.24 iMessage | 6 187
    꿀밤
    01.23 새소식 | 3 1 145
    mactopia
    01.23 새소식 | 64
    mactopia
    01.23 iMessage | 관심 | 14 268
    masodo
    01.23 iMessage | 2 102
    mactopia
    01.23 새소식 | 38
    아이브경
    01.23 웹이슈 | 69
    아이브경
    01.23 웹이슈 | 1 69
    아이브경
    01.23 iMessage | 1 99
    hybridgear
    01.23 iMessage | 2 1 107
    hybridgear
    01.23 iMessage | 2 91
    hybridgear
    01.23 iMessage | 1 69
    hybridgear
    01.23 iMessage | 1 68
    hybridgear
    01.23 새소식 | 3 106
    hybridgear
    01.23 iMessage | 2 96
    hybridgear
    01.23 새소식 | 52
    hybridgear
    01.23 새소식 | 49
    mactopia
    01.23 새소식 | 1 84
    mactopia
    01.23 iMessage | 2 1 108
    mactopia
    01.23 새소식 | 85
    mactopia
    01.23 새소식 | 1 131
    mactopia
    01.23 같이공유 | 1 62
    아이브경
    01.23 웹이슈 | 83
    아이브경
    01.23 iMessage | 4 228
    mactopia
    01.23 iMessage | 3 160
    지유아빠
    01.23 iMessage | 4 173
    kaitan
    01.23 iMessage | 1 107
    mactopia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