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X86 통합검색
    X86 기상정보
    17

    중구 필동, 20:32 현재

    현재바람
    남동 1m/s
    현재습도
    87%
    통합대기
    약간나쁨

    X86 운영알림판
    공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추천0개  팔로우하기 (현재2명)

    99B9614C5A72A74A1CFED6


    안녕하세요 아내랑 한바탕 싸우고 여기에서 제편을 들어주는 사람이 있다면 사과하겠다는데 제가 지금 무리한 요구를 하는것인지 봐주십시오.

    저 30 아내 32에 선에서 만나 반년 만에 결혼했고 결혼한지 2년 되갑니다.

    아내가 처음만났을때 요구한것은 나는 결혼 상대를 찾으러 온것이지 연애 상대를 찾으러 온것이 아니다 란 말이였고, 서로에게 맞으면 결혼까지도 갈수 있다 생각한다고 말해서 연애 세달만에 상견례 하게되었습니다.

     

    처음 인사 하러 갔을때 아내가 왜 그토록 결혼을 서두르는지 알게 되었는데, 장인어른이 시한부 선고받아 1년밖에 못산답니다.

    그런데 죽기전에 딸 하나밖에 없는데 결혼하는건 보고 죽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서둘러 결혼하는 모습 보여주고싶어 결혼한다고 이제서야 귀뜸한다고 미안하다 하였고, 황당한 기분은 들었지만 짧은 기간동안 보여준 아내의 모습이 그래도 이사람이라면 같이 살아도 괜찮겠구나 란 생각에 결혼까지 가게되었습니다.

    처가집 자체에서 결혼을 서두르다보니 많은 부분을 맞춰주었고, 장인어른께서 지역 유지시고 나름 사회적으로 지위가 있으신 분이십니다.

    저의 집보단 경제적으로 뛰어난 편이시라 많이 도와주시고 맞춰주셨습니다. 결혼할때 48평 아파트 에 제 10년된 소나타를 16년 K7으로 바꿔주셨으니까요.

    결혼식장에서 장인어른 지인들을 보고 얼마나 대단하신분인지 한번더 실감했습니다. 

     

    각설하고 결혼하고 후에 경제적 지원을 따로 받진않았지만 해외여행을 함께 간다던지 모시고 나가서 식사를 하든 나름대로 처가댁에 노력했다 생각합니다.

    그런데 1년밖에 못사신다던 장인어른이 정말 하늘이 따라줘 건강이 쾌차하셔서인지 아직도 정정하시고, 그때도 죽기전에 결혼하는거 봤으니 이젠 한결 놓인다 하더니 작년 말부턴 죽기전엔 손주는 봐야지 하는데,

    아내가 그 말을 듣더니 임신 생각을 안한다고 피임에 항상 신경쓰던 사람이였는데 달력에 매일매일 체크하고 매일 매일 관계를 하려 합니다.

    시간도 정해서 정말 생산만을 위한 관계란 느낌으로 관계를 합니다. 임테기도 매일 쓰레기통에 버려져 있는걸 보니 아직 소식이 없는거 같지만 이용을 당한단 기분이 듭니다.

     

    이런 생각을 갖고 관계를 맺다보니 죽어버리는 경우가 있었는데 아내가 한숨을 쉬더니 화장대에서 무슨 환약 봉투를 주길래 먹었고, 후에 관계 다시 맺고 다음날 제가 먹은게 뭔지 검색해보니 정력에 좋다던 보조제입니다.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어 가족계획을 왜 나와 상의 하지않고 우리가 함께 결정하는것이 아니라 이렇게 의무적으로 해야하느냐, 당신 심정도 이해는 하지만 이건 우리사이에 독이 되는것 같다. 나도 노력할테니 천천히 마음 조급해하지말고 같이 준비하면 안되겠냐했더니

    아내가 당신이 입장 바꿔도 그말할수 있겠느냐, 난 우리 아빠가 지금이라도 쾌차한다면 살이라도 베어드릴수있다, 시간은 없는데 어떡하란거냐, 그래서 지금 아이가 생겼느냐 아니지않느냐, 조급하고 속상한데 너는 왜 노력하는 모습을 안보이냐.

    이말에 약까지 먹어가며 저를 한심하게 바라보던 그 모습에 자존심이 무너져 내렸었다 얘기했더니, 그럼 약까지 먹어야 하는 저를 보니 답답해서 그랬답니다.

     

    그뒤로 관계를 거부했더니 저더러 이기적이랍니다. 그리고 계속 그상태로 나오면 시댁에 용돈 드리는걸 끊겠답니다.

    자존심 상하지만 사과를 하며 입장을 더 이해해보도록 하겠다 그러니, 내입장도 좀만 생각해달라 했더니 여기에 물어봐서 글쓰라는 얘기 까지 나와 지금 글씁니다.

    이게 제가 아내 입장을 이해를 못해서 생긴일입니까?

     

    +추가)

    추가합니다. 우선 사실만 적고자 내부 사정은 적지않았지만 저희집 역시 자수성가형 집이라 전혀 먹고사는데 지장없고 저 역시 개인사업장에서 외벌이 중 입니다. 단지 그래도 아내의 집안에 비하면 많이 떨어지긴 합니다.

    그때 저희집에서 집을 10년된 아파트 32평짜리 전세로 내준 집이 있는데, 전세기간이 만료되어 이걸 주겠다 했더니, 장인어른께서 그래도 하나뿐이 없는 딸 시집 보내면서 내가 뭐는 못해주겠냐고 새집에서 생활하게 하고싶다 라고 완강하시게 나왔고,

    대신 딸이 고집이 세니 한번만 더 생각해보고 한번만 더 들어주면 좋겠다 이렇게 말씀하시고 집 받았습니다.

     

    다시 말하지만 저는 처가에서 지원받는거 없고 제 용돈 빼고 생활비를 아내에게 주고 통장은 아내가 관리하는데, 아내는 물욕이 좀 있는편이라 간혹 필요한게 있으면 집에서 도와주는걸로 알고있습니다 (가방이나 피부샵 등.).

    아내가 말한 시댁에 주는 용돈은 제가 준 생활비에서 나가는거구요. 용돈을 끊는다고 협박해서 사과를 하는게 아니라 이렇게까지 화가났다는걸 어필하는 모습에 사과를 한겁니다.

    용돈을 끊으면 제 용돈에서 드려도 됩니다. 저희 부모님 용돈 안드려도 크게 생활에 지장없으시고요. 그냥 분가 후 키워주신 보답으로 한번씩 맛있는거 사드시고 영양제같은거 라도 꼬박 챙겨드시라고 매달 50씩 보내드리는게 답니다.

     

    아내에게 이글 을 보여주고 대화를 하였습니다.

    아내가 말하길 너도 알다시피 너를 사랑해서 결혼한게 아니다. 하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아내로서의 도리 몫은 다한다 생각했고 같이 살아가면서 가정이란걸 꾸리며 이것도 행복이구나를 깨달았기 때문에 댓글들 처럼 널 이용한것도 돈으로 밀어붙일 생각은 아니다.

    하지만 아빠가 나는 너무 소중하기 때문에 아직도 난 내 생각을 고칠 의사는 없다 하지만 널 존중하지 않았단것은 인정한다. 그부분은 미안하다. 라 얘기하였고

    저도 제가 사업을 하기때문에 집안 좋은 아내랑 결혼한것도 사실이었지만, 지금은 내 가족이라 생각하고 최대한 존중하고 아끼고 살아가고싶고, 아이를 낳는것엔 저도 찬성하기때문에 저 역시 이부분에 대해서 좀 더 노력하고 처가댁에 많이 노력을 기울이겠다 약속하였습니다.

     

    장인어른은 완쾌하신게 아니고 지금 암 투병중이신데 전이되어서 손쓸 도리가 없다 하였다가 하늘이 도왔는지 더이상 진행이 안되었고 어느정도는 항암치료로 제거를 하였으나 완전히는 낫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어느날 갑자기 또 진행이 된다면 그때는 정말 힘들것 같다 합니다.

    사과는 받았지만 아내가 댓글들 중 자신의 맘을 잘 표현한게 있는데 그게 뭔지는 안알려주니 자세히 읽어보라 해서 다시한번 댓글들 읽고 잘 귀담아 듣도록 하겠습니다.

    답변 해주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http://pann.nate.com/talk/340614099

    993C0C3B5A72A648172549

    990D4A3B5A72A6481BBB8D

    99AA733B5A72A64923D049

    그런사람이랑 평생을 살 생각이라니.. 역겹지않나요?

    X86 에서 열정 페이로 근무중인 알바입니다.

    https://x86.co.kr/@아이브경 [ Lv12 | 엑팔대학생 | 팔로우 2 | 팔로잉 0 | 글 1742 | 댓글 11 | 포인트 73230P | 가입 1420일 | 38d9f]
  • 아이브경 profile
    • HOT Comments 이글에 핫코멘트가 있으며 클릭하시면 바로 이동합니다. (추천 수 : 3 이상)


    등록일 제목 조회 글 작성 공개
    05.16 서로 돕고 살자 분류 개설 합니다. 6 177
    mactopia
    02.04 같이공유 | 5 136
    묵은지
    02.04 같이공유 | 4 120
    좌절금지
    02.04 일상질문 | 6 157
    mactopia
    02.04 톡+1 | 5 4 149
    kaitan
    02.04 일상질문 | 7 154
    masodo
    02.03 톡+1 | 1 110
    mactopia
    02.03 톡+1 | 1 167
    mactopia
    02.03 같이공유 | 3 134
    mactopia
    02.03 톡+1 | 2 107
    아이브경
    02.03 톡+1 | 1 66
    XEXEX
    02.03 톡+1 | 6 93
    mactopia
    02.03 톡+1 | 15 1 166
    XEXEX
    02.03 같이공유 | 5 218
    묵은지
    02.03 새소식 | 2 148
    XEXEX
    02.03 같이공유 | 4 125
    XEXEX
    02.03 톡+1 | 69
    hybridgear
    02.03 톡+1 | 2 55
    hybridgear
    02.03 톡+1 | 4 81
    hybridgear
    02.03 톡+1 | 4 164
    hybridgear
    02.03 톡+1 | 2 74
    hybridgear
    02.03 같이공유 | 93
    hybridgear
    02.03 톡+1 | 4 1 142
    이재호
    02.03 톡+1 | 2 44
    hybridgear
    02.02 톡+1 | 2 2 155
    mactopia
    02.02 새소식 | 1 127
    mactopia
    02.02 새소식 | 1 98
    mactopia
    02.02 톡+1 | 1 73
    mactopia
    02.02 같이공유 | 52
    아이브경
    02.02 톡+1 | 158
    아이브경
    02.02 톡+1 | 106
    아이브경
    02.02 톡+1 | 1 96
    아이브경
    02.02 일상질문 | 2 96
    mactopia
    02.02 톡+1 | 2 156
    비주류
    02.02 톡+1 | 4 81
    mactopia
    02.02 새소식 | 8 1 190
    mactopia
    02.02 톡+1 | 2 165
    스프링
    02.01 톡+1 | 6 155
    XEXEX
    02.01 톡+1 | 5 140
    ABRSMMusic
    02.01 같이공유 | 45
    아이브경
    02.01 같이공유 | 59
    아이브경
    02.01 새소식 | 40
    아이브경
    02.01 톡+1 | 53
    아이브경
    02.01 톡+1 | 93
    아이브경
    02.01 톡+1 | 82
    아이브경
    02.01 톡+1 | 89
    아이브경
    02.01 톡+1 | 50
    아이브경
    »»» 톡+1 | 42
    아이브경
    02.01 톡+1 | 1 55
    아이브경
    02.01 톡+1 | 3 1 77
    mactopia
    02.01 같이공유 | 2 96
    mactopia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