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86.CO.KR

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일반모드 다크나이트모드 다크모드
    직구 지름 도우미
    미국 달러
    1 USD 1000 KRW
    1132.69 1000
    1 0.883
    113.436 100.147
    6.9076 6.098
    0.88422 0.781
    0.79441 0.701
    7.8134 6.898
    4.18504 3.695
    1.37704 1.216
    Sat Dec 15 2018 1:15:15 UTC Informational purposes only.
    Extra Form
    공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민감게시물  
    알림!: 이 게시물은 네티즌 이슈/화제에서 커뮤니티으로 이동된 게시물 입니다

    997D734B5A73B9BD2891F1


    +새벽에 올렸다가 다시 씁니다.

    안녕하세요. 올해 서른을 맞은 직장인 입니다. 글이 기니 읽으시기 힘드시면 아래 요약만이라도 읽어주세요!

    남자친구랑 연애한지 4년 가까이 되서 결혼 얘기를 작년부터 했고, 올해 봄에 결혼 예정입니다. 상견례는 아직 하지않고 가볍게 서로 인사만 드렸습니다.

    남자친구는 지인소개로 만나게 됬고 자상하고 배려해 주는 모습에 지금까지 사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한 일주일전쯤 카페에서 이야기 하다가 제가 핸드폰을 하다가 조두순도 곧 출소하고 소아성애는 정말 문제인것 같다 나중에 딸 낳으면 무서워서 어떻게 밖에 내놓냐.. 하고 가볍게 꺼낸 얘기에 조금 예민하게 반응하더라고요...

    그러면서 하는 말이 자기는 그런 일에는 애 엄마가 책임이 있는것 같다면서 어린애를 혼자두는게 말이 되냐 하길래, 저도 그게 어떻게 애엄마의 책임이냐 당연히 범죄자의 잘못된 생각이 만들어낸것 아니냐 라고 되물었습니다.

    그러고 한 5분 가량 소아성애 문제에 대해 얘기 했는데 기니까 대화문으로 쓰겠습니다.

     

    남자친구 : 나는 이해가 안가는게 서로 폭력적으로 욕을 하면서 관계를 하거나 특정옷을 입고 즐기는건 문제가 되지 않는데 왜 로리타 문제는 관련된 모든것이 불법이냐 실제로 피해를 보는 사람이 없으면 되는것 아니야?

    나 : 그런 눈으로 애들을 보는것 자체가 이상하다. 애초에 위에 예시는 성인들끼리 서로 합의 하에 하는것이고, 아이들은 성적으로 미숙하고 개념이 잡히지 않았는데 그게 어떻게 같아?

    남자친구 : 아니, 우리가 현재 와서 미성년자라고 하지만 100년 200년 전만해도 14살만 넘으몀 성인취급받았고 그게 문제있을 이유가 있나? 요즘 애들 다 13살 정도면 생리하고 성교육도 받는데 아이가 동의하면 안될게 뭐있어?

     

    여기부터 제가 화가 나더라고요.... 동의하면 안될께 없다니.... 그래서 그만하자 하고 그날 서먹서먹하게 집에 왔습니다 역시 잘려고 해도 잠이 안오더라고요.

    물론 남자친구가 이때까지 이런걸로 문제 일으켜온 사람은 아니지만 이렇게 까지 저와 생각이 다를줄은 몰랐습니다... 다른 대부분의 일들은 생각과 가치관이 맞았고 그래서 결혼 준비도 쉽게 풀리는것 같았는데 이상한 화제로

    밤에 잠을 못자겠더라고요... 물론 제 상상이지만 결혼후에 아직 16살밖에 안된 제 막내동생을 어떻게 볼지도 걱정 되고, 더욱 나가 애를 낳고 계속 커갈 자기딸을 어떻게 키울지도 걱정되더라고요..

    일주일동안 고민하다가 글올려요 조언부탁드립니다,,!

     

    <요약>

    1. 남자친구랑 4년연애 봄에 결혼 예정

    2. 카페서 내가 먼저 화제를 꺼냄

    3. 남자친구가 민감하게 옛날이면 성인인데 서로 동의하에 하면 상관없지 않냐고 소아성애에 대해 동의하는 말을 함

    4. 기분이 서로 상하고 집에 옴

    5. 일주일 동안 본인이 고민하였고 16살 된 막내동생 과 앞으로 태어날 딸이 걱정됨...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http://pann.nate.com/talk/340631187

    9952DE485A73B7411767B1

    99C4B6485A73B7411D0EBC

    99FF9A485A73B7412F9E75

    애초에 소아성애에서 '소아'는 사춘기 이전의 아이(보통 10세~11세 이하) 를 지칭하기 때문에 2차성징 이후의 미성년자가 대상이라면 소아성애에 해당되지가 않습니다...

    아이브경 님이 도움이 되셨다면 커피한잔(후원) 회원간 자유후원(커피웨어)란 ? 클릭 내 후원정보 업데이트 하러가기 클릭

    아이브경 님의 SIGNATURE

    ?

    남의 소중한 글들을 읽기 위해서 본인은 무엇을 했는지 생각 해보시길 바랍니다. 

    어떤 글을 적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그래서 무의미한 글을 작성하고 내가 읽고 싶은 글만 읽고 다시 먹튀 하고 싶으신가요?

    물론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당신의 먹튀를 위해 사이트가 어지렵혀지는걸 바라볼수 없고 허용 할수는 없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본인이 야비하고 이기적인 마음을 가지면 그 만큼 활동하는 회원들도 여러분에게 같은 대응을 합니다. 

    약간은 불편 하더라도 정상적인 활동을 해주세요.

    레벨/포인트/활동 정보 글타래 : https://x86.co.kr/faq/2127080 /  https://x86.co.kr/faq/2547453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 다음글 남편한테 자꾸 연락하는 옆집 여대생
  • 이전글 동생여친 울집에 토한썰 [1]
  • 0    일상자유 지금 보시는 곳은 엑팔육 유저 커뮤니티 게시판 입니다. (자유게시물/뉴스/화제/간단유용) Mactopia 29
    0    뉴스화제 3억 대출 받아 달라는 시부모 3 아이브경 150
    0    뉴스화제 삼촌이 장애인인걸 꼭 말해야 해요? 아이브경 45
    0    뉴스화제 시댁에서 밥 푸는 순서 아이브경 57
    0    뉴스화제 여자가 칫솔가지고 다니면..글을 읽은후 남편반응 아이브경 64
    0    뉴스화제 신랑이 정관수술 했는데 임신됐어요. 아이브경 207
    0    뉴스화제 계산교육좀 마트에서 시키지마세요. 아이브경 77
    0    뉴스화제 남편이 저 몰래 대출받아 비트코인을 했어요.. 2 아이브경 149
    0    뉴스화제 모르는 사람이 자꾸 도어락 비번쳐요 1 아이브경 151
    0    뉴스화제 시어머니한테 어떻게 복수할까요? 아이브경 104
    0    뉴스화제 시댁 설거지 문제 도와주세요 1 아이브경 148
    0    뉴스화제 진짜 재수없는 시동생 아이브경 132
    0    뉴스화제 시어머니가 제가 키우던 강아지를 몰래 버렸습니다. 3 아이브경 470
    0    뉴스화제 남편한테 뭐시킬때 정중히 선택질문을 하래요 2 아이브경 87
    0    뉴스화제 내 결혼식에 축의금 100만원 한 친구.. 제가 얼마 해야 하나요? 3 아이브경 298
    0    뉴스화제 1000원 얼굴에 맞고 온 동생... 너무 속상해요. 2 아이브경 108
    0    뉴스화제 남친한테 정떨어진 저, 정말 속물같아 보이세요? 2 아이브경 175
    0    뉴스화제 저희 부부가 잘못한 행동인지 판단해주세요 3 아이브경 124
    0    뉴스화제 바닷가 담넘어 불쌍한강아지2 (큰일났습니다) 1 아이브경 90
    0    뉴스화제 정현에게 패배한 조코비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 아이브경 85
    0    뉴스화제 “‘저스티스 리그’는 원래 다른 결말을 가지고 있었다” 1 아이브경 72
    0    뉴스화제 관객들 소름 돋게한 ‘역대급’ 가장 무서웠던 악당 베스트 25 아이브경 72
    0    뉴스화제 회사 대표 여친때문에 미치겠어요 1 아이브경 188
    0    뉴스화제 와이프가 미친거같아요 2 아이브경 154
    0    뉴스화제 실제로 겪었던 무서운이야기 (실화!!) 2 아이브경 141
    0    뉴스화제 (사진有) 애보고 계속 시누이를 닮았대요^^; 1 아이브경 99
    0    뉴스화제 회식 관련 여직원의 요청, 어떻게 해야 할까요? 3 아이브경 129
    0    뉴스화제 집주인이 집 비밀번호를 바꿔버렸어요 아이브경 214
    0    뉴스화제 남친 직업 때문에 속이 타들어갑니다 1 아이브경 251
    0    뉴스화제 임신 안되는게 남편때문이라는데 남편이 인정을 안 해요 1 아이브경 87
    0    뉴스화제 시한부 장인어른과 제멋대로인 아내 아이브경 50
    0    뉴스화제 하나뿐인 결혼식 망쳤는데 적반하장 이혼하시라는 어머님 ^^ 아이브경 74
    0    뉴스화제 어린이집 교사입니다 아이브경 212
    0    뉴스화제 11년 연애하고 사상차이로 끝냈습니다 아이브경 98
    0    뉴스화제 피해망상 쩌는 새언니 (빡침주의) 아이브경 142
    0    뉴스화제 엄마와의 종교문제 어떻게 해결해야할까요? 아이브경 64
    0    뉴스화제 동생여친 울집에 토한썰 1 아이브경 140
    0    뉴스화제 약혼자가 소아성애 취향인듯 합니다 아이브경 132
    0    뉴스화제 남편한테 자꾸 연락하는 옆집 여대생 아이브경 180
    0    뉴스화제 핸드폰이 없는 삶. 힘들어요 ㅠ 2 아이브경 120
    0    뉴스화제 은수저 훔쳐간 시누이 2 아이브경 122
    0    뉴스화제 내 전남친이랑 사귀는 친구가 이상해요 아이브경 142
    0    뉴스화제 지구평면설을 믿는 아빠 1 아이브경 101
    0    뉴스화제 전남친이 다음달에 사촌언니와 결혼한다네요 1 아이브경 207
    0    뉴스화제 하루 아침에 미혼모가 됐어요 6 아이브경 231
    0    뉴스화제 진상 맘충의 어이없는 요구 2 아이브경 150
    0    뉴스화제 남자친구가 누나를 너무 챙겨요 1 아이브경 364
    0    뉴스화제 배민후기 안좋게 남겼더니 사장한테 전화왔어요 아이브경 254
    0    뉴스화제 출근 시간 직전에 못온다고 통보한 알바생 3 아이브경 134
    0    뉴스화제 경상도 사람이랑 되도록이면 결혼하지 마세요 5 아이브경 205
    0    뉴스화제 직장내 괴롭힘으로 자살한 신규 간호사 아이브경 108
    1 - 25 - 3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