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86.CO.KR

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일반모드 다크나이트모드 다크모드
    직구 지름 도우미
    미국 달러
    1 USD 1000 KRW
    1131.62 1000
    1 0.884
    113.387 100.199
    6.9012 6.099
    0.88391 0.781
    0.79404 0.702
    7.81375 6.905
    4.1835 3.697
    1.3749 1.215
    (C) Mon Dec 17 2018 8:42:27 UTC Informational purposes only.
    Extra Form
    공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민감게시물  
    알림!: 이 게시물은 네티즌 이슈/화제에서 커뮤니티으로 이동된 게시물 입니다

    9995A23F5A8B48D23D7298


    안녕하세요 부산사는 27살 여자입니다. 오늘 경주에 볼일이 있어서 저희엄마랑 함께 올라왔다가 경주가 엄마 고향이라 고향친구신 이모와 만나서 추억 얘기하시며 중학생 때부터 다니셨다는 xx쫄면 집을 오랜만에 가기로 했습니다.

    최근 맛집으로 많이 떳다하여 기대하며 전화로 몇시까지 가면 되냐고 물어보니 마지막 주문은 8시 15분 까진 오셔야된다고 하길래 부리나케 8시 5분에 도착은 했지만 

    강아지가 있는데 이동장에 들어가있어서 혹시 괜찮은가 문밖에서 여쭤보니 단호하게 안된다하셔서 유리창 바로 앞으로 벤치의자가 있어 거기에 잠시두고 번갈아가며 보자 하고

     

    주문이라도 우선 빨리 하기위해 제가 먼저들어가 홀에 앉으려하니 홀이 마감했다고 방에 들어가야 하더라구요.

    홀은 테이블 네개. 초밥집처럼 작게 둘러진 혼자 오신 분들 앉기위해 되있는듯한 자리가 있었고 (전체적으로 시장느낌나는 골목안 작은가게임) 혼자오신 분 두분이 드시고 계셨습니다.

     

    방에는 세 테이블이 앉아있었고 우선 드는 생각이 밖에있는 엄마한테 얘길 드려야할것 같아서 (혹시 그냥 여건이 안되어 안먹고 갈수도 있어서 주문을 먼저 하지못했어요) 홀이 마감했다고 얘기드렸고 주차하러 가신 이모님 만나서 차에 두고 오는걸로 하고 제가 혼자 방안에 들어가서 주문하기까지 5분남짓 걸렸습니다ᆢ

    근데 방안에 들어가면서 아무도 눈을 안마주치려해서 제가 "이모님 저희 비빔 2개, 유부 1개 주세요" 했는데도 눈을 안마주치시고 대답을 안하시다가 앉으세요 해서 자리잡고 몇시마감인지 여쭤보니 드시면되요~ 손님을 끝으로 마지막주문이에요 해서 가게몇시에 닫는지 한번 더 여쭤보았는데 (닫는 시간이라도 맞춰서 먹으려고) 드시고갈때까지 해요 하더라구요ᆢ

     

    그러구 앉아있는데 주방에서 다들리게 "안에 앉았나? 결국" 이렇게 말씀하시고 기분 안좋은 톤으로 (제가 느끼기엔 분명) 얘기 나누시면서 주방에서 얼굴 내밀며 여럿 저를 쳐다보시더라구요.

    그러구 엄마랑 이모가 오신게 여덟시 이십분이었구 엄마한테 빨리 먹고 나가야되겠다고 쳐다본다고 눈치보인다. 마감하셔야되는것 같더라고 기분 안좋은티는 좀 내면서 들리게 저도 얘기하니

    아까 그직원분이 지나가시다가 듣고 무슨말을 하시려는듯이 멈칫 하시더니 그냥가시더라구요. (직원분들이 다들 아주머니 분들이셨음)

     

    그러고 곧바로 음식이 나와서 눈치껏 먹는데 몇분은 퇴근하시고 남은분들은 (그 직원분 또 계셨음) 옷 다입으시고 가방들고 앞에 서계시면서 계속 쳐다보는거에요.

    엄마랑 이모는 안보이는 각도라 저랑 계속 눈이 마주치더라구요. 제대로 된 문장은 못들었는데 딱들어도 빨리 안가나식으로 수근대고.ㅡㅡ

    저희 옆테이블에 우리보다 먼저 온 커플도 남아있었거든요. (나머지 분들은 다갔음) 그래서 결국 또 엄마한테 얘기드리고 마무리짓고 일어나니 8시 40분이였어요ㅋㅋ

    강아지 데리고 들어가려한게 무개념처럼 보일수는 있지만 이동장에 있어서(2.9kg 말티즈) 혹시나 문밖에서 여쭤본거였는데 퇴근 때문인건지ᆢ 강아지 때문인건지ᆢ 그렇게 하셨어야 되나싶은게 기분이 많이 안좋았어요ㅜ..

    제가 잘못한거라면 조언 달게 듣겠습니다..


    http://pann.nate.com/talk/340859574

    99FE604F5A8B415101FCC4

    99FC544F5A8B415239D874

    9989174F5A8B4152037DE1

    99FC294F5A8B41523966FA

    식당에 개는 진짜 묻지도 말았으면 좋겠어요 ㅋ 물어보려면 그 식당에 앉아있는 모든 손님한테도 양해 구하던가요

    아이브경 님이 도움이 되셨다면 커피한잔(후원) 회원간 자유후원(커피웨어)란 ? 클릭 내 후원정보 업데이트 하러가기 클릭

    아이브경 님의 SIGNATURE

    ?

    남의 소중한 글들을 읽기 위해서 본인은 무엇을 했는지 생각 해보시길 바랍니다. 

    어떤 글을 적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그래서 무의미한 글을 작성하고 내가 읽고 싶은 글만 읽고 다시 먹튀 하고 싶으신가요?

    물론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당신의 먹튀를 위해 사이트가 어지렵혀지는걸 바라볼수 없고 허용 할수는 없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본인이 야비하고 이기적인 마음을 가지면 그 만큼 활동하는 회원들도 여러분에게 같은 대응을 합니다. 

    약간은 불편 하더라도 정상적인 활동을 해주세요.

    레벨/포인트/활동 정보 글타래 : https://x86.co.kr/faq/2127080 /  https://x86.co.kr/faq/2547453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 다음글 아들과 딸의 차이 [2]
  • 이전글 5~6세 여자아이 단무지로 때려줬어요 [1]
  • 0    일상자유 지금 보시는 곳은 엑팔육 유저 커뮤니티 게시판 입니다. (자유게시물/뉴스/화제/간단유용) Mactopia 50
    0    뉴스화제 모르는 사람이 자꾸 도어락 비번쳐요 1 아이브경 151
    0    뉴스화제 시어머니한테 어떻게 복수할까요? 아이브경 104
    0    뉴스화제 시댁 설거지 문제 도와주세요 1 아이브경 150
    0    뉴스화제 진짜 재수없는 시동생 아이브경 132
    0    뉴스화제 시어머니가 제가 키우던 강아지를 몰래 버렸습니다. 3 아이브경 470
    0    뉴스화제 남편한테 뭐시킬때 정중히 선택질문을 하래요 2 아이브경 87
    0    뉴스화제 내 결혼식에 축의금 100만원 한 친구.. 제가 얼마 해야 하나요? 3 아이브경 298
    0    뉴스화제 1000원 얼굴에 맞고 온 동생... 너무 속상해요. 2 아이브경 108
    0    뉴스화제 남친한테 정떨어진 저, 정말 속물같아 보이세요? 2 아이브경 175
    0    뉴스화제 저희 부부가 잘못한 행동인지 판단해주세요 3 아이브경 124
    0    뉴스화제 바닷가 담넘어 불쌍한강아지2 (큰일났습니다) 1 아이브경 90
    0    뉴스화제 정현에게 패배한 조코비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 아이브경 85
    0    뉴스화제 “‘저스티스 리그’는 원래 다른 결말을 가지고 있었다” 1 아이브경 72
    0    뉴스화제 관객들 소름 돋게한 ‘역대급’ 가장 무서웠던 악당 베스트 25 아이브경 72
    0    뉴스화제 회사 대표 여친때문에 미치겠어요 1 아이브경 188
    0    뉴스화제 와이프가 미친거같아요 2 아이브경 154
    0    뉴스화제 실제로 겪었던 무서운이야기 (실화!!) 2 아이브경 141
    0    뉴스화제 (사진有) 애보고 계속 시누이를 닮았대요^^; 1 아이브경 99
    0    뉴스화제 회식 관련 여직원의 요청, 어떻게 해야 할까요? 3 아이브경 129
    0    뉴스화제 집주인이 집 비밀번호를 바꿔버렸어요 아이브경 215
    0    뉴스화제 남친 직업 때문에 속이 타들어갑니다 1 아이브경 251
    0    뉴스화제 임신 안되는게 남편때문이라는데 남편이 인정을 안 해요 1 아이브경 87
    0    뉴스화제 시한부 장인어른과 제멋대로인 아내 아이브경 50
    0    뉴스화제 하나뿐인 결혼식 망쳤는데 적반하장 이혼하시라는 어머님 ^^ 아이브경 74
    0    뉴스화제 어린이집 교사입니다 아이브경 212
    0    뉴스화제 11년 연애하고 사상차이로 끝냈습니다 아이브경 98
    0    뉴스화제 피해망상 쩌는 새언니 (빡침주의) 아이브경 142
    0    뉴스화제 엄마와의 종교문제 어떻게 해결해야할까요? 아이브경 64
    0    뉴스화제 동생여친 울집에 토한썰 1 아이브경 141
    0    뉴스화제 약혼자가 소아성애 취향인듯 합니다 아이브경 132
    0    뉴스화제 남편한테 자꾸 연락하는 옆집 여대생 아이브경 180
    0    뉴스화제 핸드폰이 없는 삶. 힘들어요 ㅠ 2 아이브경 121
    0    뉴스화제 은수저 훔쳐간 시누이 2 아이브경 122
    0    뉴스화제 내 전남친이랑 사귀는 친구가 이상해요 아이브경 142
    0    뉴스화제 지구평면설을 믿는 아빠 1 아이브경 101
    0    뉴스화제 전남친이 다음달에 사촌언니와 결혼한다네요 1 아이브경 207
    0    뉴스화제 하루 아침에 미혼모가 됐어요 6 아이브경 231
    0    뉴스화제 진상 맘충의 어이없는 요구 2 아이브경 150
    0    뉴스화제 남자친구가 누나를 너무 챙겨요 1 아이브경 366
    0    뉴스화제 배민후기 안좋게 남겼더니 사장한테 전화왔어요 아이브경 254
    0    뉴스화제 출근 시간 직전에 못온다고 통보한 알바생 3 아이브경 134
    0    뉴스화제 경상도 사람이랑 되도록이면 결혼하지 마세요 5 아이브경 205
    0    뉴스화제 직장내 괴롭힘으로 자살한 신규 간호사 아이브경 108
    0    뉴스화제 16세 소녀의 일침 아이브경 69
    0    뉴스화제 크라머의 손기술 아이브경 68
    0    뉴스화제 레알 선수들이랑 볼 차고 노는 호날두 아들 아이브경 61
    0    뉴스화제 5~6세 여자아이 단무지로 때려줬어요 1 아이브경 95
    0    뉴스화제 식당에서 눈칫밥먹고 나왔어요 아이브경 75
    1    뉴스화제 아들과 딸의 차이 2 아이브경 95
    0    뉴스화제 마! 그게 곰인형이가 ~!? 1 아이브경 66
    1 - 26 - 37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