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86.CO.KR

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일반모드 다크나이트모드 다크모드
    직구 지름 도우미
    미국 달러
    1 USD 1000 KRW
    1132.69 1000
    1 0.883
    113.436 100.147
    6.9076 6.098
    0.88422 0.781
    0.79441 0.701
    7.8134 6.898
    4.18504 3.695
    1.37704 1.216
    (C) Sat Dec 15 2018 1:15:15 UTC Informational purposes only.
    Extra Form
    공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민감게시물  
    알림!: 이 게시물은 네티즌 이슈/화제에서 커뮤니티으로 이동된 게시물 입니다

    9993AF375A90FB4923A6E1


    제목 그대로 J한테 성추행 당한 피해자 입니다.

    약 3ㅡ4년 전에 저는 방송국에서 일을 했었구요. 일을 시작한지 1년도 채 안됐을때 J과 드라마를 같이 찍었습니다. (소속이나 팀은 밝히지 않겠습니다 )

    저는 평소에 J의 팬? 호감을 갖고 있던 중년 배우중에 한명 이였고 일을 시작한지 별로 안됐을 때라 모든 배우들이 신기하고 멋졌습니다.

    연기도 잘하고 멋져서 선생님 너무 멋지십니다 를 입에 달고 일했고 대화도 잘했었는데, 다른 배우나 팀원들이 다들 J 조심해라 어리고 이쁜 여자애들 엄청 좋아한다며 대기실에도 몇번 왔다 갔다 하더라 조심 하라고 말해줬는데,

    당시에는 설~마 이름 있는 배우가 뭔짓 하겠어 하고 방송일 하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대기실에서 성행위나 그런건 작정하지 않고서야 할 수 없습니다 보는 눈이 많아서 그래서

    그냥 참고만 했었는데

     

    사건은 이날입니다. J의 드라마 씬이 끝나고 본부 (편의상 본부라고 합니다. 본부는 촬영 현장과 도보로 10분 정도 걸리고 가는길이 아주 으슥해서 오직 휴대폰 후레시로 의지하며 가야합니다) 같은 곳으로 돌아가는데

    마침 제가 본부에 뭘 두고와서 가져와야 하는 상황이라 J와 J의 매니저 가 먼저 그길을 가고있고 제가 조용히 뒤에서 가고있는데 불빛을 봤는지 뒤를 돌아 봤습니다.

    저인걸 확인 하더니 왜 혼자 가냐고 같이가자 해서 같이 내려가다가 저에게 여러가지를 물어봤습니다.

    아버지 나이는 어떻게되냐 동생은 있냐 등등 그냥 어른들이 여쭤보시는 평범한 질문들인데 춥지 않냐고 손잡고 가자 해서 처음에는 괜찮다고 했는데 손 달라 해서 아빠랑 나이도 한살 차이인가 그래서 그냥 알겠다고 그리고 잡고 내려갔습니다. 매니저는 뒤에서 좀 떨어져서 걸었습니다.

     

    그러다 본부쪽 가니 불빛도 있고 어떤 스텝이 갑자기 튀어나와서 뭘 물으니 황급히 제손을 놓았습니다.

    그때 그거보고 뭐지.... 순수한 의도가 아니였나... 싶기도 하고 놀라서 그런가 했고 저는 다시 촬영 현장으로 갔고, J는 환복후 촬영에 다시 들어갔고 그날 촬영이 끝나고 (야외촬영이라 근처 숙소에서 잤습니다) 숙소로 가려는데,

    J가 부르더니 숙소에서 팀원이랑 먹을걸 사주겠다고 근처 편의점에 가자해서 2번 거절했다가 괜찮다 가자 해서 결국 그 편의점도 손잡고 가는중에 거기 불빛이 진짜 없고 정말 어두운 곳이라 뭔짓해도 잘 안보이는데,

    갑자기 자기 가족 이야기를 하더니 저보고 자기 딸 같다고 자기딸은 외국에서 공부중이고 아들은 스케이트 선수이다 ??뭐 이런 말을 하더니 저보고 뽀뽀를 해달랍니다.

    저는 몸서리치며 저는 아빠한테도 안한다고 싫다고 했더니 계속 해달라며 편의점 안갈거냐 협박처럼 하고 저는 진짜 무서웠습니다.

    앞으로 제 앞길을 막을지도 모르고 그 어두운 곳에서 도망칠수도 없고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습니다. 그래서 입은 정말 싫다고 그럼 볼에 해드린다고 했더니 그제서야 알겠다고 하고 볼을 내밀어서 쪽 하고 말려 했는데 고의적으로 고개를 확돌려서 입술에 닿게 하고 힘줘서 제 목과 머리통을 잡고 못떼게 했습니다.

    그냥 드라마 키스신 같은 각도 였습니다... 그리고는 절 밀착해서 껴안는데 제 가슴을 느끼려는 그런 의도가 느껴졌고 제가 품에서 난리치니까 더 하려다 말았습니다.

    저는 너무 놀라서 아무말도 못하고 그상태로 무슨 정신이였는지 손잡고 편의점 끌려가서 아무거나 사고 돌아왔습니다.

    이게 제가 고작 20살에 일어난 일입니다. 그 일 있고는 얼마후에 일을 그만뒀구요.

     

    그냥... 웃으며 넘기려.. 해프닝이라 생각하려 해도 아직까지도 글쓰는데 손이 떨립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지금 미투운동들 보면 저는 추행정도로 끝나서 다행인가 싶기도 하고 정말 끔찍한 기억 이기도 합니다.

    그뒤로 J가 어느 방송에 나오면 제가 아는 그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로 이미지가 좋더라구요 딸바보에

    지금 인터넷에 뜬 글들은 정말 빙산의 일각 입니다. 더는 이같은 피해자가 생겨나지 않길 바랍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보고 이니셜로 수정합니다. 제가 당한 일인데 증거가 없어서 실명으로 못올리는게 원통하네요...

    +추가로 배우들 다같이 쉬는시간에 담배피다가 저 불러서 세워놓고 대화하다가 엉덩이도 툭툭 때리고 솔직히 다른 작품에서 다른 배우도 사소하게 성추행 한거 많아요. 하나 하나 말하기 괴로울뿐


    http://pann.nate.com/talk/341049347

    992721385A90FAF51FF43B

    99C200385A90FAF6163A5D

    991CB7385A90FAF61E7AFB

    모두 끄집어내서 개박살을 내버렸으면 좋겠네요 제발!

    아이브경 님이 도움이 되셨다면 커피한잔(후원) 회원간 자유후원(커피웨어)란 ? 클릭 내 후원정보 업데이트 하러가기 클릭

    아이브경 님의 SIGNATURE

    ?

    남의 소중한 글들을 읽기 위해서 본인은 무엇을 했는지 생각 해보시길 바랍니다. 

    어떤 글을 적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그래서 무의미한 글을 작성하고 내가 읽고 싶은 글만 읽고 다시 먹튀 하고 싶으신가요?

    물론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당신의 먹튀를 위해 사이트가 어지렵혀지는걸 바라볼수 없고 허용 할수는 없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본인이 야비하고 이기적인 마음을 가지면 그 만큼 활동하는 회원들도 여러분에게 같은 대응을 합니다. 

    약간은 불편 하더라도 정상적인 활동을 해주세요.

    레벨/포인트/활동 정보 글타래 : https://x86.co.kr/faq/2127080 /  https://x86.co.kr/faq/2547453 

    댓글 1
    월드 @아이브경

    요즘 여러명이 줄이어서 계속 밝혀지는데 이왕 나오는 김에 아예 뿌리채 뽑아버렸으면 좋겠네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 다음글 금메달이 아닌 월계수가 부러웠던 마라톤 선수
  • 이전글 영미어.txt [7]
  • 0    일상자유 지금 보시는 곳은 엑팔육 유저 커뮤니티 게시판 입니다. (자유게시물/뉴스/화제/간단유용) Mactopia 29
    0    뉴스화제 16세 소녀의 일침 아이브경 69
    0    뉴스화제 크라머의 손기술 아이브경 68
    0    뉴스화제 레알 선수들이랑 볼 차고 노는 호날두 아들 아이브경 61
    0    뉴스화제 5~6세 여자아이 단무지로 때려줬어요 1 아이브경 95
    0    뉴스화제 식당에서 눈칫밥먹고 나왔어요 아이브경 75
    1    뉴스화제 아들과 딸의 차이 2 아이브경 95
    0    뉴스화제 마! 그게 곰인형이가 ~!? 1 아이브경 66
    0    뉴스화제 지구상의 신비한 바윗돌 아이브경 57
    0    뉴스화제 컬링용어정리 아이브경 46
    1    뉴스화제 컬링 안경선배 표정 2 아이브경 105
    0    뉴스화제 너무 게을러 ‘천재’가 되어버린 사람들 아이브경 155
    0    뉴스화제 미국 유학중인데 미국 한국 차이 알려줌 아이브경 116
    0    뉴스화제 영미가 잘했을 때 아이브경 119
    0    뉴스화제 공부의신 강성태 랩앨범 발매 후 반응모음 아이브경 86
    0    뉴스화제 동계올림픽 역대급 개판 피니쉬 아이브경 100
    0    뉴스화제 올림픽 구경하러온 외국인들의 한국식당 후기 3 아이브경 129
    0    뉴스화제 ISU 국제빙상연맹에서 공식적으로 말하는 쇼트트랙 여자 계주 캐나다, 중국 실격 이유 2 아이브경 134
    0    뉴스화제 큰일 하셨던 갓상조 형님 3 아이브경 94
    0    뉴스화제 귀신이유 2 아이브경 92
    0    뉴스화제 동료선수들이 최민정선수 웃는 모습에 놀라는 이유 2 아이브경 119
    0    뉴스화제 효율적인 하이파이브 아이브경 64
    0    뉴스화제 전문가들이 분석한 “올림픽 때 가장 많이 보는 *-_-* 동영상” 2 아이브경 105
    0    뉴스화제 영미어.txt 7 아이브경 420
    0    뉴스화제 배우 JJH 피해자 입니다 1 아이브경 142
    0    뉴스화제 금메달이 아닌 월계수가 부러웠던 마라톤 선수 아이브경 71
    0    뉴스화제 동심원 무늬에 강한 한국인들 2 아이브경 106
    0    뉴스화제 의성군 도움을 받지 못한 여자 컬링팀 1 아이브경 101
    0    뉴스화제 확장형 탁자 2 아이브경 100
    0    뉴스화제 지갑 찾아 주려다 고소장 먹고 왔어요...!! 도와주세요 2 아이브경 332
    0    뉴스화제 여자 컬링 대한민국 은메달 4 아이브경 90
    0    뉴스화제 형님이 저랑 여자끼리 한판붙자는데 어떡해하나요? 아이브경 82
    0    뉴스화제 집 빌려줬더니 개판 만들고간 친구 아이브경 95
    0    뉴스화제 10년된 세입자의 권리금(?) 요구 1 아이브경 100
    0    뉴스화제 진짜 좋은여자 특징 아이브경 145
    1    뉴스화제 오래가는 잉꼬커플 특징 3 아이브경 280
    0    뉴스화제 부산 스포츠 시설 확충…2032년 하계올림픽 추진 1 아이브경 83
    0    뉴스화제 진정한 연기 전공 교수의 자세 2 아이브경 154
    0    뉴스화제 강유미 근황 2 아이브경 178
    0    뉴스화제 보복 운전의 최후 5 아이브경 162
    0    뉴스화제 반미투운동 시작합니다 아이브경 111
    1    뉴스화제 흥미로운 사진들 6 아이브경 139
    0    뉴스화제 SUV 외제차 여러분의 선택은? 5 아이브경 107
    0    뉴스화제 오륜기 선글라스 아이브경 82
    0    뉴스화제 평창 올림픽 국가대표 노스페이스 롱코트 안감 아이브경 44
    0    뉴스화제 대한민국 썰매의 개척자 아이브경 50
    0    뉴스화제 아이스티 따뜻하게 가능하냐한 저도 맘충인가요..? 1 아이브경 79
    0    뉴스화제 극세 서예가 할아버지 아이브경 79
    0    뉴스화제 약국과 편의점 쌍화탕의 차이 아이브경 87
    0    뉴스화제 담배피러 옥상에 올라갔더니 4 아이브경 134
    0    뉴스화제 쿠팡 왕꿈틀이 상품문의 아이브경 70
    1 - 26 - 3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