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X86 Language Selector
    X86 통합검색
    12%
    공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9993AF375A90FB4923A6E1


    제목 그대로 J한테 성추행 당한 피해자 입니다.

    약 3ㅡ4년 전에 저는 방송국에서 일을 했었구요. 일을 시작한지 1년도 채 안됐을때 J과 드라마를 같이 찍었습니다. (소속이나 팀은 밝히지 않겠습니다 )

    저는 평소에 J의 팬? 호감을 갖고 있던 중년 배우중에 한명 이였고 일을 시작한지 별로 안됐을 때라 모든 배우들이 신기하고 멋졌습니다.

    연기도 잘하고 멋져서 선생님 너무 멋지십니다 를 입에 달고 일했고 대화도 잘했었는데, 다른 배우나 팀원들이 다들 J 조심해라 어리고 이쁜 여자애들 엄청 좋아한다며 대기실에도 몇번 왔다 갔다 하더라 조심 하라고 말해줬는데,

    당시에는 설~마 이름 있는 배우가 뭔짓 하겠어 하고 방송일 하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대기실에서 성행위나 그런건 작정하지 않고서야 할 수 없습니다 보는 눈이 많아서 그래서

    그냥 참고만 했었는데

     

    사건은 이날입니다. J의 드라마 씬이 끝나고 본부 (편의상 본부라고 합니다. 본부는 촬영 현장과 도보로 10분 정도 걸리고 가는길이 아주 으슥해서 오직 휴대폰 후레시로 의지하며 가야합니다) 같은 곳으로 돌아가는데

    마침 제가 본부에 뭘 두고와서 가져와야 하는 상황이라 J와 J의 매니저 가 먼저 그길을 가고있고 제가 조용히 뒤에서 가고있는데 불빛을 봤는지 뒤를 돌아 봤습니다.

    저인걸 확인 하더니 왜 혼자 가냐고 같이가자 해서 같이 내려가다가 저에게 여러가지를 물어봤습니다.

    아버지 나이는 어떻게되냐 동생은 있냐 등등 그냥 어른들이 여쭤보시는 평범한 질문들인데 춥지 않냐고 손잡고 가자 해서 처음에는 괜찮다고 했는데 손 달라 해서 아빠랑 나이도 한살 차이인가 그래서 그냥 알겠다고 그리고 잡고 내려갔습니다. 매니저는 뒤에서 좀 떨어져서 걸었습니다.

     

    그러다 본부쪽 가니 불빛도 있고 어떤 스텝이 갑자기 튀어나와서 뭘 물으니 황급히 제손을 놓았습니다.

    그때 그거보고 뭐지.... 순수한 의도가 아니였나... 싶기도 하고 놀라서 그런가 했고 저는 다시 촬영 현장으로 갔고, J는 환복후 촬영에 다시 들어갔고 그날 촬영이 끝나고 (야외촬영이라 근처 숙소에서 잤습니다) 숙소로 가려는데,

    J가 부르더니 숙소에서 팀원이랑 먹을걸 사주겠다고 근처 편의점에 가자해서 2번 거절했다가 괜찮다 가자 해서 결국 그 편의점도 손잡고 가는중에 거기 불빛이 진짜 없고 정말 어두운 곳이라 뭔짓해도 잘 안보이는데,

    갑자기 자기 가족 이야기를 하더니 저보고 자기 딸 같다고 자기딸은 외국에서 공부중이고 아들은 스케이트 선수이다 ??뭐 이런 말을 하더니 저보고 뽀뽀를 해달랍니다.

    저는 몸서리치며 저는 아빠한테도 안한다고 싫다고 했더니 계속 해달라며 편의점 안갈거냐 협박처럼 하고 저는 진짜 무서웠습니다.

    앞으로 제 앞길을 막을지도 모르고 그 어두운 곳에서 도망칠수도 없고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습니다. 그래서 입은 정말 싫다고 그럼 볼에 해드린다고 했더니 그제서야 알겠다고 하고 볼을 내밀어서 쪽 하고 말려 했는데 고의적으로 고개를 확돌려서 입술에 닿게 하고 힘줘서 제 목과 머리통을 잡고 못떼게 했습니다.

    그냥 드라마 키스신 같은 각도 였습니다... 그리고는 절 밀착해서 껴안는데 제 가슴을 느끼려는 그런 의도가 느껴졌고 제가 품에서 난리치니까 더 하려다 말았습니다.

    저는 너무 놀라서 아무말도 못하고 그상태로 무슨 정신이였는지 손잡고 편의점 끌려가서 아무거나 사고 돌아왔습니다.

    이게 제가 고작 20살에 일어난 일입니다. 그 일 있고는 얼마후에 일을 그만뒀구요.

     

    그냥... 웃으며 넘기려.. 해프닝이라 생각하려 해도 아직까지도 글쓰는데 손이 떨립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지금 미투운동들 보면 저는 추행정도로 끝나서 다행인가 싶기도 하고 정말 끔찍한 기억 이기도 합니다.

    그뒤로 J가 어느 방송에 나오면 제가 아는 그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로 이미지가 좋더라구요 딸바보에

    지금 인터넷에 뜬 글들은 정말 빙산의 일각 입니다. 더는 이같은 피해자가 생겨나지 않길 바랍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보고 이니셜로 수정합니다. 제가 당한 일인데 증거가 없어서 실명으로 못올리는게 원통하네요...

    +추가로 배우들 다같이 쉬는시간에 담배피다가 저 불러서 세워놓고 대화하다가 엉덩이도 툭툭 때리고 솔직히 다른 작품에서 다른 배우도 사소하게 성추행 한거 많아요. 하나 하나 말하기 괴로울뿐


    http://pann.nate.com/talk/341049347

    992721385A90FAF51FF43B

    99C200385A90FAF6163A5D

    991CB7385A90FAF61E7AFB

    모두 끄집어내서 개박살을 내버렸으면 좋겠네요 제발!

    https://x86.co.kr/@아이브경 [ Lv12 | 엑팔대학생 | 팔로우 3 | 팔로잉 0 | 글 1947 | 댓글 64 | 포인트 101130P | 가입 1450일 | 38d9f]
  • 등록한 프로필 이미지가 없습니다.
  • 12%

    님! 타인의 댓글에 대한 의견은 해당 댓글의 하단에 "회신" 버튼을 눌러 대댓글로 작성하세요. 일반댓글로 작성은

    등록일 제목 조회 글 작성 8로 공개
    06.03 커맥 설치 업을 하시는 분들과 업자분들의 쪽지를 받은 분들 필독 124
    mactopia
    05.26 X86 인기인 배지 소개 및 글쓴이 보상 시스템 활용 4 155
    mactopia
    02.26 같이공유 | 38
    아이브경
    02.26 iMessage | 7 223
    mactopia
    02.26 웹이슈 | 2 154
    아이브경
    02.26 웹이슈 | 1 83
    아이브경
    02.26 웹이슈 | 3 1 175
    아이브경
    02.26 웹이슈 | 131
    아이브경
    02.26 웹이슈 | 1 100
    아이브경
    02.26 웹이슈 | 95
    아이브경
    02.26 웹이슈 | 76
    아이브경
    02.25 iMessage | 178
    Raspie
    02.25 운영문의 | 6 140
    월드
    02.25 웹이슈 | 4 90
    아이브경
    02.25 새소식 | 3 183
    mactopia
    02.25 iMessage | 2 123
    mactopia
    02.25 웹이슈 | 2 210
    아이브경
    02.25 웹이슈 | 2 96
    아이브경
    02.25 웹이슈 | 1 101
    아이브경
    02.25 iMessage | 4 122
    유우
    02.24 같이공유 | 8 2 332
    좌절금지
    02.24 iMessage | 2 140
    Andrew
    02.24 iMessage | 1 1 77
    WishIcanDo
    02.24 iMessage | 4 216
    후니RYAN
    02.24 웹이슈 | 2 104
    아이브경
    02.24 웹이슈 | 70
    아이브경
    »»» 웹이슈 | 1 138
    아이브경
    02.24 같이공유 | 관심 | HIT | 17 3 436
    좌절금지
    02.24 iMessage | 3 192
    mactopia
    02.24 공지 | 3 1 189
    mactopia
    02.24 새소식 | 9 188
    mactopia
    02.23 iMessage | 3 2 143
    mactopia
    02.23 iMessage | 5 1 216
    mactopia
    02.23 iMessage | 4 199
    mactopia
    02.23 운영문의 | 4 169
    goldbat
    02.23 웹이슈 | 7 420
    아이브경
    02.23 웹이슈 | 2 105
    아이브경
    02.23 iMessage | 304
    달쇠
    02.23 iMessage | 1 1 107
    아이뱅크
    02.23 웹이슈 | 64
    아이브경
    02.23 같이공유 | 1 71
    아이브경
    02.23 iMessage | 5 2 497
    감자깡7
    02.23 iMessage | 관심 | 18 418
    waterdrop
    02.23 iMessage | 2 1 111
    mactopia
    02.22 iMessage | 7 1 305
    isaiah
    02.22 iMessage | 5 172
    hybridgear
    02.22 새소식 | 3 1 145
    새털구름
    02.22 iMessage | 4 120
    내안의너
    02.22 새소식 | 2 1 174
    mactopia
    02.22 같이공유 | 1 79
    아이브경
    02.22 iMessage | 9 199
    덱스털
    02.22 iMessage | 3 2 146
    박선생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