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86.CO.KR
팔로우 스타
팔로우 예비스타
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X86 Language Selector
    X86 통합검색
    12%
    공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99234B375A92006A03DCB7


    고구마라서 죄송합니다ㅠㅠ 답답해도 조언과 도움 부탁해요...

    지갑 찾아 줄려다가 방금 고소장 접수 당하고 왔네요. 오늘(2/22) 아침 수영 후, 오전 10시쯤 집으로 돌아 오다 저희 아파트 엘레베이터 앞에서 지갑을 주웠어요.

    입구로 들어 오는 길에 경비 아저씨가 안 계셔서 지갑을 주워서 나중에 경비 아저씨께 드릴 것인지, 그냥 내버려 둘 것인지 고민을 했어요.

    엘레베이터 위에 바로 cctv가 있어서 그것 만 돌려보면 누가 잃어버린건지 바로 알 수 있어서 따로 경찰서나 우체통에 넣을 필요성을 못 느꼈어요.

    얼마전 저도 아파트에서 지갑과 휴대폰을 잃어버렸다가 다음날 4층 아주머니께서 찾아 주신 적이 있어서 저도 경비 아저씨께 전달 해야겠다고 결정한 뒤 지갑을 챙겼어요.

     

    당시 컴퓨터로 급하게 해야할 일이 있었고 1시간 뒤에 출근이라 시간이 너무 촉박해서 일단 급한 불부터 끄기로 생각하고 집에 가서 일을 하고 출근 준비를 했어요.

    11시쯤 지갑을 가방에 챙겨 나갔는데 경비실이 또 비어있었고 경비 아저씨도 안 보이고 출근 때문에 기다릴 수 없어 그대로 급하게 출근을 했어요.

    2시쯤 아빠가 전화가 와서 혹시 지갑 주운거 있냐고 지갑 주인이랑 같이 있다고 하셔서 바꿔달라고 했어요.

    지갑 주인은 저희 동 1층의 어린이집 원장님이셨어요. 제가 지갑을 주웠는데 경비아저씨가 안계셔서 들고 출근을 했다고 말씀드리고 8시 퇴근 후, 드리겠다고 하니 저희 집으로 9시까지 찾아오신다고 하셔서 그러기로 했습니다.

     

    9시에 지갑을 건내드리니 제 앞에서 돈을 세시더니 돈이 36만원이 빈다고 하시는거에요. 50만원을 넣어뒀는데 36만원이 부족하다고 내 놓으라고 하셨어요.

    저는 돈에 손을 댄 적도 없고 돈을 꺼내서 세어보지도 않아서 정확하게 총 얼마가 있는지 전혀 몰랐어요.

    그래서 제가 씨씨티비가 있었고 제가 가져간 것을 바로 알수 있는데 범죄를 저지르겠냐고 돈을 가져가지 않았다고 해도 믿지 않으셨어요. 돈을 받기 전에는 못가고 안 주면 경찰서를 가야한다고 했어요.

    중학교 때 부터 살았던 아파트라서 어디에 씨씨티비가 있는지 다 알고 저희 동은 한 층에 두 가구씩 15층 아파트라 사람 수가 많지도 않아서 동 사람들 엘레베이터로 오고가며 얼굴 대충 다 알고 하는데 그걸 왜 훔치겠어요??????

    4층 아주머니가 제 지갑과 폰 찾아주신게 너무 고마워서 저도 좋은 일 하려고 했던 건데 너무 억울하고 황당했어요.

     

    그리고 훔칠 생각이면 50만원 다 훔쳐야지 애매하게 36만원만 훔치는게 어디있어요? 심지어 제 모습이 cctv에 다 찍히고 있는걸 아는데 그걸 훔친다구요?? 지갑을 훔쳐서 집에 가지고 들어갔으면 집에 잘 숨겨두지 왜 다시 가지고 나와서 경비아저씨를 찾았겠어요??

    제가 가지고 있다는 걸 알고 만날시간 정하는 전화통화까지 했는데 돈을 훔친다구요?? 정말 말이 안 되잖아요. 너무 억울하고 황당했어요.

    결국 1층 어린이집 원장님은 계속 저를 도둑으로 몰았고, 경찰서로 같이 가서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제가 절대 가져가지 않은 돈을 줄 수도 없었고, 돈을 주는건 제가 하지도 않은 일을 인정하는거잖아요.

     

    진짜 착한 일 하려다가 봉변 당했어요.. 훔칠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었으면 이정도로 억울하진 않았을거에요. 정말 단 1%도 훔칠 생각이 없었어요. 억울해서 미칠 것 같아요.

    제가 절대 손대지도 않은 돈인데, 1층 어린이집 원장님은 본인이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면서 이렇게 생사람 잡아도 되는건지 정말 너무해요.

    경찰서 가서 정말 정신없이 서로 말하고, 고소장 접수하고 집에 돌아와서 마음 진정시키고 생각해보니 너무 의심스러운게 있어요.

    1층 어린이집 원장은 설날에 용돈 주려고 돈을 찾아 두었다고 하는데, 설날이 이미 지났는데 그 50만원이 그대로 있다는 게 이상해요. (설연휴 2/15~18, 오늘은 2/22)

    또 엄마랑 제가 똑똑히 들었는데 1층 어린이집 원장님이 10만원 정도 없어졌으면 그냥 사례비라고 생각하려고 했는데, 친구한테 36만원이나 되는 돈이 사라졌다고 하니깐 그걸 왜 가만히 있냐고 친구가 그랬다고 말하던데,

    9시에 저한테서 지갑받고 그 자리에서 바로 확인했거든요. 그때 36만원이 없어졌다고 말했는데 친구랑 얘기 한 적 없어요. 계속 저랑 쭉 같이 있었고 36만원 없어진걸 어디에 전화해서 말하는 모습 보지도 못했어요. 

     

    추측하건데, 어디서 36만원 잃어버려 놓고 저한테 뒤짚어 씌우는 것 같아요. 친구가 그랬다 이런 말 할 때 바로 이상하다고 지적했었어야 했는데.. 경찰서에서 너무 황당하고 억울하고 정신 없는 상황이라 미처 말하지 못했어요. 후회되 죽겠어요.

    cctv에 제가 경비아저씨 찾는다고 두리번 거리는 모습이 수상하다고 돈 훔치려고 주변 살피는 모습이라고 하시질 않나... 정말 작정하고 36만원 받으려는 것 같은 모습이였어요.

    담당 형사님이 안 계셔서 오늘은 일단 집으로 왔고 다음에 부르면 다시 가야해요.

    제가 어떻게 해야 하는걸까요?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억울해서 미칠 것 같은데 뭘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이런 경험 있으신 분 계신가요? 조언이나 도움 좀 부탁드려요ㅠ

     

    +추가)

    2/23. 오늘 형사님 만나고 왔어요!

    2시간 동안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았어요. 거짓말 탐지기 동의서쓰고, 형사가 물어보는거 다 대답했어요.

    형사님은 저를 범인으로 생각하는 것 처럼 말했어요ㅠㅠ 1층 어린이집 원장이 고소를 해서 얻는게 뭐냐고 36만원 벌자고 이런 일을 꾸미겠냐고 제가 훔쳤는데 가족들이 같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거라면서 지금이라도 이야기 하라고 계속 추궁했어요.

    형사가 이 정도면 티가 안나겠지 하고 빼갔을 수도 있다고 가정하는거라는데 36만원이면 티가 안 날 수가 없는데 돈이 반 이상이 날아가는데 진짜 황당했어요.

     

    형사한테 '1층어린이집 원장이 10만원 정도 없어졌으면 그냥 사례비라고 생각하려고 했는데, 친구한테 36만원이나 되는 돈이 사라졌다하니 그걸 왜 가만히 있냐고 친구가 말했다고' 하는걸 들었다고 얘기했어요.

    지갑 돌려주고 바로 돈 세고 그 뒤로 저랑 쭉 같이 있었는데 어떻게 친구랑 36만원에 대해서 얘기할 수 있는지 통화내역이나 이런거 조회해 달라고 말씀드렸더니 그런건 이야기 하다보면 뒤죽박죽 섞일 수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진짜 형사님은 원장 편인가 이런 생각이 들면서 과연 내 진실이 밝혀질 수 있기나 한 것인지 너무너무 걱정되고 힘빠지더라구요.

     

    형사님이 줍자마자 지갑을 안 열어본게 의심된다고 계속 그러시던데, 돈을 가져갈 생각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바로 즉시 안 열어봤어요. 돈이 얼마있는지 전혀 안 궁금했어요.

    지갑 주웠을 때는 출근할 때 1층에 경비아저씨가 계실 줄 알았고 당연히 경비아저씨한테 그대로 전달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출근할 때 경비실에 아저씨가 안 계셔서 그대로 드리려는 저의 계획이 완전히 틀어졌고, 출근이 바빠서 다른 현명한 판단을 못하고 막연하게 퇴근하고 경비아저씨 드려야지 이렇게 생각했던거에요!

    그리고 원장의 입출금내역이랑 이런거 조사해 달라고 말했는데 그건 민사로 넘어가서 해결할 문제라고만 말하기만 하셨어요.

    진짜 법 같은거 아예 모르고 살았고 살면서 전혀 필요 없을 줄 알았는데 우리나라 법 왜이래요 진짜ㅠㅠㅠㅠㅠㅠㅠㅠ

     

    오늘 형사님과 대화하면서 점점 더 의심스러운 부분이 생겼어요. 1층어린이집 원장이 자꾸 말이 바뀌어요. 정리해 보면..

    1. 2/22 9시에 만나서 지갑을 돌려주면서 보는 앞에서 돈을 세어봄. 천원권은 모두 있고, 만원권이 많이 빈다고 주장함. 총 36만원이 없다고 함.

    + 돈을 세면서부터 원장과 쭉 같이 있었는데, 원장이 10만원이면 사례비다 할 텐데 36만원이라고 하니 친구가 36만원이나 되는 돈을 왜 그냥 두냐고 했다고 발언함

     

    2. 2/22 경찰서에서 진술할 때 말이 달라짐. 오만원권이 4장이 있었는데 -> 3장이됨, 1장이 사라짐. 만원권이 많이 사라짐. 총 36만원이 없다고 함

     

    3. 2/23 형사에게 진술할 때 (형사님께 제가 들은 것) 오만원권 4장, 만원권 50장이 있었는데(70만원) -> 36만원 분실됨. 제가 오만원권 1장+만원권 31장을 훔쳤다고 주장함.

     

    1층어린이집 원장이 자기는 돈이 거꾸로 되어 있는걸 못봐서 다 정리하는 습관이 있어서 얼마가 있었는지 정확하게 안다고 모든 법적조치를 다 취할거라고 형사한테 말을 했대요.

    진짜 아니에요. 70만원이나 되는 돈이 지갑 안에 있으면 지갑이 얼마나 빵빵하겠어요? 제가 주웠을 때 전혀 그렇지 않았어요.

    그리고 그렇게 많은 돈 중에 36만원이나 사라졌으면 두께가 확연하게 차이가 날거 아니에요?

    그리고 세상에 그 많은 돈을 뽑은 흔적이라던가 증거로 제출하면서 저런 주장해야 하는거 아니에요?? 습관이 있어서 확실히 안다고 말하는게 어디있어요?

    일단 이정도로 말하고 형사님이 저희 아파트 cctv확인하시고 1층 어린이집 원장이랑 다시 얘기하고 저를 다시 부르겠대요. 그리고 저 일하는 곳 매니저님께도 연락하겠다고 하시고 돌아왔어요.

     

    진짜 지갑 찾아줄려고 했다가 이렇게 상처받고 고생하고 부모님도 너무 황당해하시고 걱정끼쳐드리고 직장 매니저님께도 번거롭게 해드리고 정말 이게 무슨일인지.,하..아...

    형사님은 제일 좋은 건 한 명이 자기가 거짓말 했다고 지금이라도 말하는거라면서 저한테 거짓말 하는거 아니냐고 물으시고 저희 가족 전부 사실을 아는데 거짓말하는거 아니냐고 물으시고 부모님까지 잠재적 거짓말쟁이로 보고 계세요. 정말 너무해요!!

    지금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정신이 없어요. 저 지금 잘 헤쳐나가고 있는건가요? 이제 또 뭘 해야하죠?? 당장 거짓말 탐지기해서 아니라고 진실만 말하고 있다는걸 밝히고 싶어요ㅠ

    너무너무 답답하고 힘드네요...

     

    ++추가)

    댓글로 조언 감사합니다. 댓글보면서 제가 얼마나 바보같은지 깨닫고 있어요. 언니가 맨날 생각이 짧다고 멍청하다고 욕하는데 이해가요..ㅠㅠ

    정신차리고 cctv 확인 했어요. cctv가 엘레베이터 문의 구석 위에 있어서 그 앞에 서면 상반신 만 찍히고 하반신이 안 찍혀요. 그래서 지갑이 떨어져있는 모습이 안 보여요.

    제가 뭔가를 발견하는 모습, 허리숙이는 모습, 일어나는 모습, 두리번 거리는 모습으로 지갑을 주웠구나를 알 수 있어요. (원장은 제가 지갑을 줍고 두리번 거리는게 지갑을 훔치려고 주변을 살피는 거래요)

    지갑을 줍고 바로 들어왔던 길을 되돌아가서 돌려줄려고 경비실로 가는 모습이 찍혀 있었어요. (원장은 누가 오는지 확인 하려고 하는 모습이래요. 현관이 유리문인데 주운 자리에 서서 봐도 밖이 다 보이는데 왜 다시 되돌아가서 확인 하겠어요?)

     

    지갑은 제가 일단 집으로 가려고 할 때 엘레베이터 안에 있는 cctv에서 찍혔어요. 훔쳤으면 얼른 숨겼을 텐데 다 보이게 손에 그대로 들고 있고, 올라가면서 엘베 안에서 거울도 보고 있어요.

    제가 찍힌건 이게 다에요... 정말 오래된 아파트고 재건축 예정되어 있고 저희도 올해 안에 이사 나가야 하는 그런 아파트라서 두 가구가 사는 저희 층 복도에는 cctv가 없어요.

    그리고 화질이....너무 구려요ㅠㅠ 지갑이 좀 선명하게 찍혔어야 하는데 너무 속상해요.

     

    혹시나 명예훼손이나 그런걸로 또 고소 당할 것 같아서 너무 무섭네요ㅠㅠ 어린이집 이름 댓글로 물어보시는 분 계시던데 쫄보라서 못 쓰겠어요ㅠㅠ 죄송합니다ㅠㅠ

    (혹시 이 사진보고 아파트 어디인지 짐작가시는 분 제발 사건이 끝날 때 까지 말하지 말아주세요.. 혹시라도 이걸로 잘 못될까봐 두려워요. 부탁합니다.) -사진은 혹시 몰라 삭제 했습니다.-

     

    오늘 너무 새벽이라 내일 일어나서 70만원 만들어서 대충 두께가 어느정도인지 실험해 보려구요.. 생각도 못하고 있었는데 조언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ㅠㅠ

    그리고 지갑 떨어뜨리면 둔탁한 소리가 났을텐데 70만원이 든 지갑이면 더 묵직했겠죠. 원장은 왜 몰랐을까요? 저 아예 생각도 못하다가 댓글보고 알았어요ㅠㅠ 감사합니다ㅠ 이것도 실험해 봐야겠어요..

    댓글로 어느분께서 사필귀정이라고 말씀주셨는데 정말 제발 꼭꼭!! 사필귀정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진짜 제발...ㅠㅠ

     

    +++추가)

    댓글보고 전문가의 조언을 듣기로 했습니다.

    제가 출근이 바빠 판단을 잘못하고 생각이 깊질 못해서 경비아저씨께서 안 계시니 나중에 가져다 드려야 겠다 라는 마음으로 줍자마자 지갑을 해결하지 못한 것이 죄가 크네요.. 저도 단순했던 판단을 후회 중이에요.

    점유물이탈횡령죄? 라는 것도 전혀 몰랐습니다. 뉴스에서 많이 나왔다고 하시는데.. 뉴스를 안 봐요.. 제가 많이 무지하네요ㅠㅠ 이번 일을 통해 배웠어요.

    그리고 모든 것을 걸고 맹세하건데 절대 36만원 제가 훔치지 않았습니다! 천원짜리 단 한 장도 손대지 않았어요. 훔치려고 했던 마음 조차 전혀 가진 적이 없습니다.

    몇 주 전 4층 아주머니께서 지갑과 폰을 찾아주셔서 저도 똑같이 선행을 배풀고 싶다는 마음 뿐이였어요.

     

    형사님이 저를 몇 번 더 부르신다고 하셨어요. 제발 사필귀정.. 진실이 밝혀지길 바랄 뿐입니다.

    사건이 다 끝나고 후기 쓸게요. 저의 이 바보같은 행동을 보시고 부디 저 같은 상황이 온다면 무조건 외면하세요. 좋은 마음 한 번이, 하루하루를 지옥으로 만드네요.


    http://pann.nate.com/talk/341045093

    993D8D3B5A91FFB3060B33

    990C7E3B5A91FFB3382483

    9910303B5A91FFB308A482

    단지내 어린이집 원장이란 사람이 지갑 사기를 칠리도 없고... 참 묘한 일이네요

    https://x86.co.kr/@아이브경 [ Lv12 | 엑팔대학생 | 팔로우 3 | 팔로잉 0 | 글 1958 | 댓글 64 | 포인트 101990P | 가입 1455일 | 38d9f]
  • 등록한 프로필 이미지가 없습니다.
  • 12%


    등록일 제목 조회 글 작성 공개
    06.03 커맥 설치 업을 하시는 분들과 업자분들의 쪽지를 받은 분들 필독 158
    05.26 X86 인기인 배지 소개 및 글쓴이 보상 시스템 활용 4 167
    02.28 iMessage | 3 128
    02.28 iMessage | 91
    02.28 iMessage | 3 133
    02.28 같이공유 | 2 105
    02.28 iMessage | 2 97
    02.28 iMessage | 2 134
    02.28 웹이슈 | 108
    02.27 같이공유 | 62
    02.27 같이공유 | 60
    02.27 iMessage | 6 178
    02.27 새소식 | 6 164
    02.27 같이공유 | 2 204
    02.27 iMessage | 관심 | 12 302
    02.27 새소식 | 123
    02.27 iMessage | 3 306
    02.27 새소식 | 4 145
    02.27 iMessage | 3 127
    02.27 iMessage | 7 164
    02.27 새소식 | 100
    02.26 새소식 | 123
    02.26 웹이슈 | 5 160
    02.26 웹이슈 | 2 177
    02.26 새소식 | 163
    02.26 같이공유 | 122
    02.26 같이공유 | 82
    02.26 같이공유 | 38
    02.26 iMessage | 7 223
    02.26 웹이슈 | 2 154
    02.26 웹이슈 | 1 83
    02.26 웹이슈 | 3 175
    02.26 웹이슈 | 133
    02.26 웹이슈 | 1 100
    02.26 웹이슈 | 95
    02.26 웹이슈 | 76
    02.25 iMessage | 178
    02.25 운영문의 | 6 140
    02.25 웹이슈 | 4 90
    02.25 새소식 | 3 183
    02.25 iMessage | 2 123
    »»» 웹이슈 | 2 210
    02.25 웹이슈 | 2 96
    02.25 웹이슈 | 1 101
    02.25 iMessage | 4 122
    02.24 같이공유 | 8 332
    02.24 iMessage | 2 140
    02.24 iMessage | 1 77
    02.24 iMessage | 4 216
    02.24 웹이슈 | 2 104
    02.24 웹이슈 | 70
    02.24 웹이슈 | 1 138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