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86.CO.KR
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미국 달러
1 USD 1000 KRW
1127.91 1000
1 0.887
113.425 100.562
6.9391 6.152
0.88306 0.783
0.78208 0.693
7.83065 6.943
4.1816 3.707
1.3757 1.22
Thu Nov 15 2018 17:52:55 UTC Informational purposes only.
  • Extra Form
    제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민감글  

    99C5FB3C5A6250D939438A


    안녕하세요. 올해로 30대 진입한 결혼 2년차 주부입니다. 제목보고 당연히 준 만큼 돌려줘야 하는거 아니냐.. 무개념이냐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정말 저는 모르겠어서요.

    사정이 복잡해서 글이 많이 길어요. 긴 글 읽기 귀찮으신 분은 마지막에 요약을 해놓을테니 그것만이라도 읽고 조언해주세요..

    누가 알아볼까 무서워서 자세한 사항은 적지 않겠습니다. 고등학교 시절에 절친 5명이 있었습니다. 편하게 저랑 A,B,C,D 라고 할게요. (축의금을 100만원 한 친구는 A입니다.)

    여자분들은 아시겠지만 하나의 무리라고 하더라도 그 안에서 또 절친이 있잖아요. 다들 두루두루 친하지만 그 안에서도 특히 저랑 A,B가 친했고 C,D가 친했었어요.

    진짜 즐거운 추억 쌓고 고등학교 졸업했고 스무살 넘어서도 만남이 조금 뜸해지긴 했지만 계속 절친으로 지냈습니다.

     

    하지만 졸업 후에 A의 성격 문제로 친구들끼리 좀 아웅다웅했고, 특히 C와 D는 대놓고 A와 더이상 친구하고 싶지 않다고 연락을 줄이다가 아예 끊었습니다.

    그때가 스물 넷 다섯은 되었을 때라 '우리 절교야!' 이런 것도 아니고 그냥 자연스럽게요. A도 눈치가 없는 건 아니니까 먼저 연락하지도 않고요.

    애매한게 저였어요. B는 자기는 A의 성격 이해한다고. 실수했더라도 뭘 잘못했는지 알려주면 고치는 아이라고. 그리고 친구들 중에 A랑 제일 잘맞고 서로를 잘 알기 때문에 분위기에 휩쓸려서 A랑 인연을 끊고싶지 않다고 했어요.

    그러면서 저보고 너도 네 뜻대로 선택하라고 우리가 아니라 C,D와 친구로 남아도 서운하지 않을 거라고 했어요.

    전 오히려 그말이너무 서운했어요. 함께 친했다고 생각했는데.. 솔직히 말해서 지금 생각하니 유치하긴 한데, 그때는 셋이 함께라고 생각했는데 뭔가 A와 B사이가 더 특별한 기분.. 저와 상의하지 않고 난 A편이다, 넌 너알아서 해라라고 하는 말이 그때는 왜이렇게 서운했는지.

    그래서 저도 A에게 상처를 받은 것이 있었고 B의 말도 서운해서 그냥 둘과 연락을 끊었습니다. 어쩌다 SNS에 올라오는 거 보면 A와 B 둘이서 자주 만나고 여행도 많이 가고 그냥 그렇게 지내는 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저는 결혼을 했고, 결혼식 때 따로 청첩장을 보내진 않았는데 나중에 친구들 이야기를 들어보니 A와 B가 왔었다고 하더라고요.

    그 당시에는 정신 없었는데 결혼식 끝나고 신혼여행 다녀와서 동생한테 따로 축의금 봉투를 받았는데 A가 준 거라고 하더라고요. 그냥 성의 표시인가 싶었는데 100만원..

    (혹시나 해서 추가하면, B는 따로 15만원으로 방명록에도 남기고 주고 갔고 C와 D는 30만원씩 해주고 브랜드 웨딩슈즈 선물해줬습니다.)

    사실 A의 집은 많이 넉넉해요. 자세히 물어보진 않았지만 예상보다 꽤 부자였던 걸로 기억하네요. 그리고 A도 성격대로 프리랜서로 하는 일이 잘되서 수입이 꽤 된다고 들었고..

    어쩌면 A에겐 큰 돈이 아닐지 모르겠지만 저는 좀 놀라고 당황스러워서 A말고 B한테 연락을 해서 물어봤어요. 잘못준 것 같아서..

    B가 말하길, 그렇게 친구 인연 끊고 계속 저한테 미안했대요. 자신의 실수로 친구 사이 갈라진 게 내내 죄책감이었고 저한테 특히 미안했대요.

    사과하기엔 염치가 없기도하고 그 날일로 잘 안 맞는 건 알았으니 친구사이로 돌아갈 마음은 없지만 그래도 내내 마음이 쓰였고, 옛 친구들 중에 제일 먼저 결혼한다고 하니까 더 특별하게 준 거래요.

    결혼선물 해 줄 순 없으니까 그냥 그 돈으로 필요한 거 사는 게 좋겠다고. 좀 된 일이라 기억이 가물가물 하지만 대충 그런 내용이었던 것 같아요.

     

    기분이 싱숭생숭 했지만.. 마냥 기쁘진 않고 하여튼 좀 찝찝했는데 일단 A한테 인사는 해야 될 것 같아서 카톡했습니다.

    저- 동생 통해서 축의금 받았어. 이렇게 안 줘도 되는데..

    A-  따로 결혼선물 해주기 뭐해서 그만큼 한 거야. 그리고 잘난척이 아니라 진짜로 네가 부담스러울까봐 이야기하는 건데 돌려 받으려고 주는 것도 아니야.

    저- 그래..고맙게 받을게.

    A-  응. 행복하게 살아.

    똑같지는 않겠지만 그냥 딱 저런 심플한 대화였어요. 저도 몇 년만에 연락한 거라 무뚝뚝했고.. A도 저랑 길게 이야기하고 싶어하는 것 같진 않았고요.

    그냥 찝찝했지만.. 왠지 뭔가 더 섭섭하긴 했지만.. 그렇게 잊고 살았고 최근에 SNS를 통해서 A가 결혼한다는 걸 알았어요. 물론 저한테는 따로 연락이나 청첩장 같은 것도 없었고.

     

    잊고 살아야지 잊고 살아야지 하다가.. 그 100만원이 너무 찝찝해서 C,D한테 상담을 했더니, A가 돈으로 잘난척한거다, 무시해라, 결혼식 자체를 가지마라, 웃긴다, 너가 신경쓸 건 하나도 없다. 이야기해주는데.. 저는 자꾸 마음에 걸려요.

    A는 무슨 마음으로 그때 나한테 백만원 씩이나 축의한 건가 싶고, 그냥 그 백만원으로 우리 추억까지 다 끝낸 건가 서운하기도 하고, 일부러 나 죄책감 들게 하려고 노린 건가 싶고.. 그냥 이 상황이 다 원망스럽네요.

    저 그 친구에게 축의금 얼마나 해줘야 할까요? 그전에 결혼식을 가야 하나요? 어떤 말이라도 좋으니 조언 좀 해주세요..

     

    <요약>

    1. 현재, 30살. 고등학교 절친 5명이 있음. (본인,A,B,C,D)

    2. 그 중 A의 성격문제로 A와 C,D가 다투고 24살? 25살? 이후로 연락도 안하는 사이.

    3. 원래 본인, A,B가 특별히 친했지만 본인도 서운한게 이어서 A,B와 인연 끊음.

    4. 본인 결혼식때 A와 B가 왔고 (인사는 안함) A가 축의금 100만원 함.

    5. A는 집이 좀 넉넉한 편이고, B에게 물으니 과거 일로 늘 미안했고 죄책감 있어서 그렇게 준 거라고 함따로 본인이 A와 연락했을때 돌려 받을 생각도 없고 결혼 선물 해주기 뭣해서 그냥 그렇게 준거니 받고 잊으라고 함.

    6. A가 결혼한다고 함. 여전히 절교한 상태고 청첩장도 받은게 없음.

    이 상황에서 본인이 A의 결혼식을 가야할까? 간다면 축의금은 얼마나 줘야할까?


    http://pann.nate.com/talk/340385524

    993B773B5A62509207D8D4

    995FF23B5A62509304FADC

    991FC33B5A6250933B6A82

    A의 잘못이란게 뭘까요...?

    아이브경 님이 도움이 되셨다면 커피한잔(후원) 회원간 자유후원(커피웨어)란 ? 클릭 내 후원정보 업데이트 하러가기 클릭

    아이브경 님의 SIGNATURE

    ?

    남의 소중한 글들을 읽기 위해서 본인은 무엇을 했는지 생각 해보시길 바랍니다. 

    어떤 글을 적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그래서 무의미한 글을 작성하고 내가 읽고 싶은 글만 읽고 다시 먹튀 하고 싶으신가요?

    물론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당신의 먹튀를 위해 사이트가 어지렵혀지는걸 바라볼수 없고 허용 할수는 없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본인이 야비하고 이기적인 마음을 가지면 그 만큼 활동하는 회원들도 여러분에게 같은 대응을 합니다. 

    약간은 불편 하더라도 정상적인 활동을 해주세요.

    레벨/포인트/활동 정보 글타래 : https://x86.co.kr/faq/2127080 /  https://x86.co.kr/faq/2547453 

    댓글 3
    제주돌맹이 @아이브경

    저런 성격(생각)으로 사는데 어떻게 결혼은 했지??


    스텟을 외모에 몰빵했나?;

    제러스
    18.01.20
    제러스 @아이브경

    100 받았다고 100 줄 필요야... 본인이 원하는데로 하면 되징... 못낭~

    케플러
    18.01.23
    케플러 @아이브경

    그냥 읽기엔 팔랑귀... 줏대없고 받은만큼 줄 필요 꼭 없지만 그래도 찾아와서 100만원이나 준 친구 외면하는건 도리가 아닌듯... 차라리 A씨와의 사이를 이간질하는 C,D하고 연을 끊어야할듯 정아니면 100만원 뱉고 연락끊고 각자 잘살길...

    에디터 사용하기
  • 다음글 UA, 썬더볼트3 전용 오디오 인터페이스 'Arrow' 발표
  • 이전글 1000원 얼굴에 맞고 온 동생... 너무 속상해요. [2]
  • 날짜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8.01.23 새소식 나경원, 2년간 주유비 5700만원…하루에 4차례 주유하기도 Mactopia 146
    18.01.23 새소식 '나경원 의원 딸 부정입학 의혹 Mactopia 66
    18.01.23 새소식 소방활동 방해 차량·물건에 ‘강제 처분권’ 행사 아이브경 39
    18.01.23 웹이슈 관객들 소름 돋게한 ‘역대급’ 가장 무서웠던 악당 베스트 25 아이브경 72
    18.01.23 웹이슈 “‘저스티스 리그’는 원래 다른 결말을 가지고 있었다” 아이브경 69
    18.01.23 새소식 음주운전 단속 직전 소주 '병나발' 30대 무죄 판결 hybridgear 107
    18.01.23 새소식 '신생아 사망' 이대목동병원장·의료원장 사표 수리(종합) hybridgear 54
    18.01.23 새소식 [단독] 공정위, 대기업 네이버 현장조사 착수 Mactopia 49
    18.01.23 새소식 가상화폐 거래소 고객 돈 대표이사 명의 계좌에... 당국 "횡령 가능성&... Mactopia 85
    18.01.23 새소식 ‘티빙’에서 종합편성채널까지 실시간 '무료'로 본다 Mactopia 85
    18.01.23 새소식 인텔, 재부팅 해결 새 패치 곧 출시…"기존 패치는 사용중단" Mactopia 131
    18.01.23 웹이슈 정현에게 패배한 조코비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 아이브경 83
    18.01.22 엑팔이슈 프로필사진설정문의 KingStone 171
    18.01.22 새소식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공공·금융기관 사용의무 없앤다 Mactopia 129
    18.01.22 웹이슈 바닷가 담넘어 불쌍한강아지2 (큰일났습니다) 아이브경 88
    18.01.22 웹이슈 저희 부부가 잘못한 행동인지 판단해주세요 아이브경 119
    18.01.22 새소식 유승민과 김대중 대통령 - 국민의당은 보아라 Mactopia 113
    18.01.22 새소식 무인 슈퍼마켓 아마존 GO 영상 Mactopia 70
    18.01.22 새소식 일부 iPhone 6 플러스 모델경우 전체 수리 필요시(?) 3월 말까지 iPhone 6s... SCENT_HK 161
    18.01.21 새소식 檢 댓글사건 시발점 '국정원 여직원' 곧 기소..5년만에 재판 Mactopia 86
    18.01.21 새소식 현금 들고 강남아파트 산 원세훈 자녀..계수기로 돈 셌다 Mactopia 59
    18.01.21 새소식 ‘애플 짝퉁’ 중국 샤오미, 진짜 애플 잡나… 기업가치 1,000억달러 Mactopia 132
    18.01.21 새소식 "무선청소기 청소성능, 다이슨·LG전자·테팔 우수" Mactopia 82
    18.01.21 웹이슈 남친한테 정떨어진 저, 정말 속물같아 보이세요? 아이브경 165
    18.01.20 웹이슈 1000원 얼굴에 맞고 온 동생... 너무 속상해요. 아이브경 106
    웹이슈 내 결혼식에 축의금 100만원 한 친구.. 제가 얼마 해야 하나요? 아이브경 275
    18.01.20 새소식 UA, 썬더볼트3 전용 오디오 인터페이스 'Arrow' 발표 Mactopia 169
    18.01.20 새소식 [단독] 관계자 증언 "3000유로 넘는 명품 2~3개 구입"... MB의 AS... Mactopia 138
    18.01.20 웹이슈 남편한테 뭐시킬때 정중히 선택질문을 하래요 아이브경 81
    18.01.19 새소식 고농도 미세먼지는 당연히 중국발? 이번엔 달랐다 hybridgear 106
    18.01.19 웹이슈 시어머니가 제가 키우던 강아지를 몰래 버렸습니다. 아이브경 468
    18.01.19 새소식 팀쿡 “구형 아이폰 고객에 성능 제한하는 선택권 부여할 것” Mactopia 288
    18.01.19 새소식 KT, 개인정보 유출 2심서 ‘무죄’ Mactopia 118
    18.01.18 웹이슈 진짜 재수없는 시동생 아이브경 122
    18.01.18 웹이슈 시댁 설거지 문제 도와주세요 아이브경 137
    18.01.18 웹이슈 시어머니한테 어떻게 복수할까요? 아이브경 87
    18.01.18 웹이슈 모르는 사람이 자꾸 도어락 비번쳐요 아이브경 129
    18.01.18 새소식 [단독] "이명박 전 대통령 내곡동 사저 터 매입비 중 6억원은 국정원 ... Mactopia 128
    18.01.18 새소식 PSN 1월 무료 게임 Mactopia 97
    18.01.18 새소식 문 대통령 "MB, 盧전대통령 죽음 거론·정치보복 운운에 분노"(종합) Mactopia 56
    18.01.18 새소식 천안 야구장 클라스 Mactopia 123
    18.01.17 웹이슈 남편이 저 몰래 대출받아 비트코인을 했어요.. 아이브경 139
    18.01.17 새소식 [해양 기름 유출]유조선 상치호 동중국해에서 침몰 달쇠 82
    18.01.17 새소식 MB "盧죽음 정치보복..처음부터 내가 목표, 내게 책임 물어라"(종합) Mactopia 81
    18.01.17 새소식 홍준표 "MB 조사 과해…'국정원 돈' 사후보고는 범죄 안돼&qu... Mactopia 140
    18.01.17 새소식 AI 로봇 면접관 활용..인간 편견 없애고 시간 줄여준다 Mactopia 94
    18.01.17 새소식 애플 가로수길 스토어 지니어스바 런칭 확정 Mactopia 74
    18.01.17 새소식 카카오페이지, 영화 서비스 론칭…VOD 시장 진출 Mactopia 56
    18.01.17 새소식 빗썸, '내돈달라' 고객요청 일주일째 '기다려달라' Mactopia 97
    18.01.17 웹이슈 계산교육좀 마트에서 시키지마세요. 아이브경 76
    1 - 72 - 11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