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86.CO.KR
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일반모드 다크나이트모드 다크모드
    X86 통합검색
    Extra Form
    제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민감글  

    자랑스러운 육군사관학교 74기 졸업생 여러분, 가족 여러분, 내외 귀빈여러분, 오늘 223명의 졸업생이 대한민국 육군 장교로 명예로운 첫 걸음을 내딛습니다.

    앞으로 우리 군을 이끌어 갈 젊은 장교들의 모습이 참으로 당당하고 늠름합니다.

    귀한 딸·아들들이 위국헌신의 길을 갈 수 있도록 뒷받침해주신 가족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호국 간성의 양성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해주신 교직원, 훈육관 여러분께도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이 곳 화랑연병장은 대한민국 수호의 요람입니다. 청춘의 땀방울이 애국과 충성으로 다져진 곳입니다. 고된 훈련 뒤에도 졸업생들은 무거운 눈꺼풀을 참아가며 밤새워 공부했습니다. 화랑관 기숙사에는 고군분투의 날들이 남겨져 있습니다. 20kg 장비를 매고 300m 상공에서 뛰어내린 공수낙하훈련도 멋지게 이겨냈습니다.

    조국을 지킨다는, 불타는 의지와 사명감으로 어려운 교육과정을 훌륭하게 이수해 냈습니다. 자랑스럽습니다. 군에 몸 담고 있는 동안 여러분 스스로를 더욱 강하게 단련하는 바탕이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졸업생과 사관생도 여러분, 지난 삼일절, 육군사관학교 교정에 독립군과 광복군을 이끈 영웅들의 흉상이 세워졌습니다. 신흥무관학교 설립자 이회영 선생과 홍범도, 김좌진, 지청천, 이범석 장군의 정신이 여러분들이 사용한 실탄 탄피 300kg으로 되살아났습니다. 조국을 위해 몸 바친 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군인정신으로 이어가겠다는 다짐입니다. 참 뜻깊은 일입니다.

    애국애민, 자유와 평화를 향한 우리의 군의 역사는 한 순간도 끊어진 적이 없습니다. 일제에 의한 강제 군대해산과 동시에 군인들은 국민과 함께 새로운 독립투쟁을 전개했고 독립군과 광복군이 되어 불굴의 항전을 이어갔습니다.

    우리 대한민국 국군의 뿌리는 깊고 강인합니다. 오늘 명예졸업증서를 받는 독립군·광복군 대표 김영관 애국지사를 비롯한 광복군 생존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이 자리를 빌려 깊은 경의(敬意)를 표합니다.

    자랑스러운 청년장교 여러분, 우리의 목표는 분명합니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뒷받침하는 튼튼한 안보입니다. 면책이 허용되지 않는 나와 군의 사명입니다.

    평화는 바로 우리의 생존이며, 번영의 조건입니다. 그러나 강한 군대, 튼튼한 국방 없이는 평화를 지킬 수도, 만들 수도 없습니다. 평화는 저절로 주어지지 않습니다. 평화를 만들어가는 근간은 바로 도발을 용납 않는 군사력과 안보태세입니다.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과 대화해야 합니다. 그러나 동시에 우리는 북핵과 미사일 대응능력을 조속히, 그리고 실효적으로 구축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장비와 인력체계, 새로운 국방전략을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우리에게 주어진 새로운 과제입니다. 사이버 안보에서도 독자적인 역량을 갖춰야 할 것입니다.

    국방개혁은 엄중한 안보환경 속에서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국민의 명령이자 소명입니다. 국방개혁은 군이 스스로 당당해지는 길입니다. 군이 국방개혁의 진정한 주체가 될 때 우리 군의 영광스러운 역사를 더욱 빛낼 수 있습니다. 청년장교들이 이 길의 주역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랍니다.

    나는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견고하게 발전시켜 갈 것입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 주변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이끌어내는 노력도 계속해나갈 것입니다.

    나는 어제 북한에 특사단을 보냈습니다.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우리 힘으로 만들어낼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평화와 번영을 위한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우리에게는 청년장교들의 불타는 애국심이 있습니다. 또한 북핵보다 강한 민주주의가 있고 민주주의를 지켜낸 자랑스런 국민들이 있습니다.

    나는 온몸으로 조국의 안보를 책임지는 청년장교들의 꿈이 평화를 향한 국민들의 꿈과 하나가 되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원대한 목표에 도달하게 되길 바랍니다.

    사랑하는 졸업생과 사관생도 여러분, 군인이 바라보아야 할 곳은 오직 국가와 국민뿐입니다.

    여러분이 바라보아야할 국가는 목숨을 걸고 지킬만한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나라여야 합니다. 강한 군대가 되기 위해서는 국민의 한결같은 사랑과 지지를 받아야 합니다. 장교의 길을 걷는 여러분뿐만 아니라 병역의무를 이행하는 병사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누구에게나 군 복무가 자랑스럽고 보람 있어야 합니다.

    장병들의 가슴에 내가 꼭 지키고 싶은 나라가 있을 때 장병 한 명 한 명의 사기와 전투력이 최고로 높아질 것입니다.

    진정으로 충성하고 싶은 나라를 함께 만듭시다. 이 길에 여러분이 주춧돌이 되어줄 것을 당부합니다.

    여러분이 아주 귀한 존재이듯 여러분이 지휘하게 될 부하장병들 또한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자 아들입니다. 젊은 장병들에게 군대는 새로운 관계를 맺고 새롭게 자신을 키워가는, 또 다른 사회입니다.

    부하장병들은 몸과 마음이 더 건강해져서 가족의 품, 사회의 품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그것이 국민의 군대입니다.

    지휘관부터 병사까지 서로 존중하고 사기가 충만한 군을 만들어 나갑시다.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고 적과 싸워 반드시 이기는 강한 군대의 초석이 되어줄 것을 당부합니다.

    자랑스러운 육군사관학교 74기 졸업생 여러분, 오늘 새로 임관하는 장교들의 긍지 넘치는 위풍당당한 모습을 보면서 나는 마음이 든든합니다.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들의 마음도 그러할 것입니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자세로 나라를 지켜 온 군인들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서 있습니다. 국민들은 결코 그 사실을 잊지 않을 것입니다.

    육군사관학교의 역사가 곧 대한민국 수호의 역사입니다. 힘든 군인의 길이지만 자랑스럽게 걸어 갈 수 있도록 나도 항상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장도에 무운과 영광이 늘 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3월 6일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대한민국,#지청천,#한반도,#졸업생,#나라,#대통령,#이회영,#김좌진

    X86 인공지능 요점정리

    신흥무관학교 설립자 이회영 선생과 홍범도, 김좌진, 지청천, 이범석 장군의 정신이 여러분들이 사용한 실탄 탄피 300kg으로 되살아났습니다.

    나는 온몸으로 조국의 안보를 책임지는 청년장교들의 꿈이 평화를 향한 국민들의 꿈과 하나가 되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원대한 목표에 도달하게 되길 바랍니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군인본분&자세로 나라를 지켜 온 군인들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서 있습니다.

    Mactopia 님의 SIGNATURE

    profile

    이 사이트는 당연히 무료이지만 다른 사람의 노동은 무료가 아닙니다. 

    어떤 글을 적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그래서 무의미한 글을 작성하고 내가 읽고 싶은 글만 읽고 다시 먹튀 하고 싶으신가요?

    물론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당신의 먹튀를 위해 사이트가 어지렵혀지는걸 바라볼수 없고 허용 할수는 없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본인이 야비하고 이기적인 마음을 가지면 그 만큼 운영자도 기존 활동하는 회원들도 여러분에게 같은 대응을 할것입니다. 

    약간은 불편 하더라도 정상적인 활동을 해주세요.

    레벨/포인트/활동 정보 글타래 : https://x86.co.kr/faq/2127080 /  https://x86.co.kr/faq/2547453 

    댓글 0
    에디터 사용하기
  • 다음글 검찰 '100억 뇌물·다스 의혹' MB에 14일 피의자 소환 통보(종합2보)
  • 이전글 육군 홍보 모델 [1]
  • 날짜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8.03.08 웹이슈 삼성의 여론 조작 아이브경 76
    18.03.08 웹이슈 폴라티 못 입는 사람들 아이브경 107
    18.03.08 웹이슈 성소로운 빨강 아이브경 70
    18.03.08 웹이슈 [구글플레이] 무음모드 일시적 무료 아이브경 64
    18.03.07 웹이슈 술 마시고 온 아빠 아이브경 128
    18.03.07 웹이슈 태극기는 왜 드는 건가요? 아이브경 93
    18.03.07 웹이슈 컬링 2017년 세계선수권 대회 성적 아이브경 76
    18.03.07 웹이슈 남자친구가 제 알몸을 전부 유포 시켰습니다 아이브경 152
    18.03.07 웹이슈 삼성 줘패는 MBC 시사프로 스트레이트 빨간약 아이브경 68
    18.03.07 웹이슈 오락실의 안 흔한 안내문 아이브경 121
    18.03.07 웹이슈 거동도 못하시는 시아버지를 간병인이 마구 때렸어요.. 아이브경 75
    18.03.06 웹이슈 자꾸 화장실 옆칸에서 욕해.. 아이브경 127
    18.03.06 새소식 北TV "南특사단, 생각지도 못한 통이 큰 과감한 결단에 사의" Mactopia 146
    18.03.06 새소식 [전문]대북특별사절단 방북 결과 언론발표문 Mactopia 63
    18.03.06 새소식 남북정상회담 4월 말 개최 합의.."북 비핵화 의지 분명히 밝혀" Mactopia 56
    18.03.06 웹이슈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 대화하려는 이유.jpg 아이브경 78
    18.03.06 웹이슈 츤데레 컴퓨터 수리점 아이브경 167
    18.03.06 웹이슈 중딩때 괴롭히던 애가 소개팅에 나왓네요 아이브경 82
    18.03.06 웹이슈 담요 거절하는 소희.. 아이브경 129
    18.03.06 웹이슈 육군 홍보 모델 아이브경 84
    새소식 [전문]文대통령, 육사 74기 졸업 및 임관식 축사 Mactopia 75
    18.03.06 새소식 검찰 '100억 뇌물·다스 의혹' MB에 14일 피의자 소환 통보(종합2보) Mactopia 59
    18.03.06 새소식 김정은, 파격적 '특사 환대' 4가지 장면 Mactopia 64
    18.03.06 엑팔이슈 엄...다운로드 권한문제로 다시 가입했습니다. 엘리야2 101
    18.03.06 새소식 [macOS] 하이시에라 10.13.4 베타4 17E170c 업데이트 박선생 238
    18.03.05 웹이슈 매직아이 아이브경 113
    18.03.05 웹이슈 3초 뒤 이해하는 사진 아이브경 166
    18.03.05 웹이슈 베스킨라벤스 31 게임 필승법 아이브경 142
    18.03.05 웹이슈 제임스 하든의 앵클브레이크 무브 아이브경 101
    18.03.04 웹이슈 남양의 꼼수 아이브경 93
    18.03.04 웹이슈 폭스바겐 티구안 아이브경 103
    18.03.04 웹이슈 서울 한강다리 현황 아이브경 103
    18.03.04 웹이슈 포르쉐 카이엔 아이브경 88
    18.03.04 엑팔이슈 오전에 로그인시 비밀번호 오류가 발생 ~~~~ goldbat 96
    18.03.03 엑팔이슈 등업 축하 쪽지좀 그만 보내주세요;;. 웃음 115
    18.03.03 엑팔이슈 5학년에 등업하셨습니다. KingStone 156
    18.03.03 새소식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빅스비 2.0, 갤럭시노트9에 탑재” KAYTHE 118
    18.03.03 새소식 EU "테러·증오물 1시간 내 삭제" 소셜미디어에 새 지침 KAYTHE 73
    18.03.03 새소식 통신사 꼼수 '부가서비스'…"꼼꼼하지 않은 고객 탓" KAYTHE 87
    18.03.03 새소식 알뜰폰 "데이터 도매대가, 절반으로 낮춰달라" 정부에 요구 KAYTHE 71
    18.03.03 새소식 'LG G7'은 노치 디자인?…실물 추정 사진·영상 유출 KAYTHE 105
    18.03.03 새소식 갤럭시S9 '쥐꼬리' 지원금에 '25%요금할인' 몰린다 KAYTHE 67
    18.03.03 웹이슈 하드디스크 복구의뢰 아이브경 88
    18.03.02 새소식 김어준 “김윤옥 사촌언니 구속…김윤옥 여사 대신 갔다는 얘기 있다” 빨간약 Mactopia 380
    18.03.02 웹이슈 쿠팡 왕꿈틀이 상품문의 아이브경 70
    18.03.02 새소식 보증수표 '갤럭시S9'·기대 이상 'V30S'…대목 맞은 유통점 KAYTHE 71
    18.03.02 새소식 이통 번호이동 꽁꽁...2월, 13년만에 최저치 KAYTHE 64
    18.03.02 웹이슈 담배피러 옥상에 올라갔더니 아이브경 132
    18.03.02 엑팔이슈 다운로드할 수 있는 권한이 없습니다. 이 문제는 뭐가 문제인가요? 나다 219
    18.03.02 웹이슈 약국과 편의점 쌍화탕의 차이 아이브경 83
    1 - 60 - 10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