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86.CO.KR
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일반모드 다크나이트모드 다크모드
    X86 통합검색
    Extra Form
    제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민감글  

    9928FF445A9E5FF90D2502


    일단은 무슨 말을 먼저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아직도 손이 떨리는 하루네요..

    어떤 분들은 자작이라고 하는 분이 많을겁니다. 네.. 저도 아직까지 믿기지가 않고 손이 부들 부들 떨리는 하루니까요. 지금부터 속편히 꺼내 놓겠습니다.

    23년간 부모님께도 말하지 않은 아픔을 여기서라도 털어 놓네요.. 핸드폰이라서 오타도 많을거에요. 제 이야기가 좀길어도 이해부탁드려요..

    때는 중학생생때 일어난 일입니다.. 중학생일때 저는 단 한번이라도 발뻗고 자는일은 단하루도 없었으니까요..

     

    왜냐구요? 저는 왕따 아니 전교생중에 친구도 한명 없는 전따였죠.. 늘 아침에 눈을뜨면 지옥같은 학교를 가야하고 적응을 못하는 저는맨날 아프다는 핑계로 오전 늦게 학교를 가고... 그런일이 대 다수였습니다...

    그중에 하루는 정말 몸을 가눌수 없을정도로 아파서 선생님께 말씀을 드리고 업드려있는데 하필이면 단체적으로 벌을 받는 날이더군요.

    하지만 저는 몸이 너무 아파서 그대로 쓰러지듯이 잠이들어 벌을 받지 못하는 상황인데, 그 순간 남학생 한명이 제머리를 쎄게 때리더라고요..

    저는 무서워서 그 수업이 끝나고 몸도 안좋아 선생님께 조퇴를 하고싶다 말하고 조퇴를 했습니다... 그렇게 왕따생활에 모든 아이들은 저를 싫어하는 상황을 만들어 버렸습니다.

     

    그렇게 쥐죽은듯이 조용히 한학기를 마추고 마지막 학년 여름에 일이 터져버리네요.... 하루는 학교에 갓는데 누군가 제 교과서에 피로 제이름을 쓰고 교과서는 다 구겨놓고... 찢어놓고 너무 무서웠습니다. 담임선생님께 말해도 그저 귀찮다고 외면하시고.. 너무 힘들었습니다...

    하루는 누군가 제 가방에 신발을 넣어놔서 도둑년 취급일 받고 이런일 반복이되어 자살하려고 칼까지 집어들고, 옥상에 올라가 뛰어내리려고 했는데 부모님 얼굴이 다 생각이 나 조금만 참자 라는 생각으로 아착같이 살았습니다....

    그렇게 아착같이 살면서 여러 사람을 만나도 예전의 왕따 당한 일이 생각이나서 깊게 사귀지 못하는 상황도 생겼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친구를 통해 알게된 친구랑 같이 놀면서 친해지는 일이 생겼습니다. 그친구가 소개팅을 받아보라고 하도 쪼르길래 앉아만 잇고 밥만먹고 잇겠다 하면서 강제적으로 나가게 되었습니다....

    상대방 남자의 얼굴을 보는순간 긴장과 숨이 막히면서 몸이 안움직이더라고요. 바로 저를 극도록 자살을 하고싶게 만들었던 남자였습니다...

    저는 그상황에서 아무것도 안들리고 강직되어 있는 상황인데 그 남자가 한마디 하더라고요. "어? 오랜만이다" 라고 아무일 없듯이 물어보고 대하는거 보고 소름이 끼치더라고요....

    그상태로 저는 그 남자를 무시하고 급히 나와버렸네요.... 아직까지도 손이 떨리고 그때 한마디 할걸 그랬습니다.. 영원히 내 눈앞에 띄지말라고 무서워서 아무말도 못했던 제가 오늘따라 한심해보이네요.....


    http://pann.nate.com/talk/341273624

    994BC04F5A9E5FA70BAED9

    99FDC44F5A9E5FA801A148

    99916D4F5A9E5FA806D249

    도망치고 피해야할건 글쓴이가 아니라 그쪽이죠 ! 힘내요 !!

    아이브경 님이 도움이 되셨다면 커피한잔(후원) 회원간 자유후원(커피웨어)란 ? 클릭 내 후원정보 업데이트 하러가기 클릭

    아이브경 님의 SIGNATURE

    ?

    남의 소중한 글들을 읽기 위해서 본인은 무엇을 했는지 생각 해보시길 바랍니다. 

    어떤 글을 적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그래서 무의미한 글을 작성하고 내가 읽고 싶은 글만 읽고 다시 먹튀 하고 싶으신가요?

    물론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당신의 먹튀를 위해 사이트가 어지렵혀지는걸 바라볼수 없고 허용 할수는 없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본인이 야비하고 이기적인 마음을 가지면 그 만큼 활동하는 회원들도 여러분에게 같은 대응을 합니다. 

    약간은 불편 하더라도 정상적인 활동을 해주세요.

    레벨/포인트/활동 정보 글타래 : https://x86.co.kr/faq/2127080 /  https://x86.co.kr/faq/2547453 

    댓글 0
    에디터 사용하기
  • 다음글 담요 거절하는 소희..
  • 이전글 츤데레 컴퓨터 수리점
  • 날짜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8.03.08 웹이슈 삼성의 여론 조작 아이브경 76
    18.03.08 웹이슈 폴라티 못 입는 사람들 아이브경 107
    18.03.08 웹이슈 성소로운 빨강 아이브경 70
    18.03.08 웹이슈 [구글플레이] 무음모드 일시적 무료 아이브경 64
    18.03.07 웹이슈 술 마시고 온 아빠 아이브경 128
    18.03.07 웹이슈 태극기는 왜 드는 건가요? 아이브경 93
    18.03.07 웹이슈 컬링 2017년 세계선수권 대회 성적 아이브경 76
    18.03.07 웹이슈 남자친구가 제 알몸을 전부 유포 시켰습니다 아이브경 152
    18.03.07 웹이슈 삼성 줘패는 MBC 시사프로 스트레이트 빨간약 아이브경 68
    18.03.07 웹이슈 오락실의 안 흔한 안내문 아이브경 121
    18.03.07 웹이슈 거동도 못하시는 시아버지를 간병인이 마구 때렸어요.. 아이브경 75
    18.03.06 웹이슈 자꾸 화장실 옆칸에서 욕해.. 아이브경 127
    18.03.06 새소식 北TV "南특사단, 생각지도 못한 통이 큰 과감한 결단에 사의" Mactopia 146
    18.03.06 새소식 [전문]대북특별사절단 방북 결과 언론발표문 Mactopia 63
    18.03.06 새소식 남북정상회담 4월 말 개최 합의.."북 비핵화 의지 분명히 밝혀" Mactopia 56
    18.03.06 웹이슈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 대화하려는 이유.jpg 아이브경 78
    18.03.06 웹이슈 츤데레 컴퓨터 수리점 아이브경 167
    웹이슈 중딩때 괴롭히던 애가 소개팅에 나왓네요 아이브경 82
    18.03.06 웹이슈 담요 거절하는 소희.. 아이브경 129
    18.03.06 웹이슈 육군 홍보 모델 아이브경 84
    18.03.06 새소식 [전문]文대통령, 육사 74기 졸업 및 임관식 축사 Mactopia 75
    18.03.06 새소식 검찰 '100억 뇌물·다스 의혹' MB에 14일 피의자 소환 통보(종합2보) Mactopia 59
    18.03.06 새소식 김정은, 파격적 '특사 환대' 4가지 장면 Mactopia 64
    18.03.06 엑팔이슈 엄...다운로드 권한문제로 다시 가입했습니다. 엘리야2 101
    18.03.06 새소식 [macOS] 하이시에라 10.13.4 베타4 17E170c 업데이트 박선생 238
    18.03.05 웹이슈 매직아이 아이브경 113
    18.03.05 웹이슈 3초 뒤 이해하는 사진 아이브경 166
    18.03.05 웹이슈 베스킨라벤스 31 게임 필승법 아이브경 142
    18.03.05 웹이슈 제임스 하든의 앵클브레이크 무브 아이브경 101
    18.03.04 웹이슈 남양의 꼼수 아이브경 93
    18.03.04 웹이슈 폭스바겐 티구안 아이브경 103
    18.03.04 웹이슈 서울 한강다리 현황 아이브경 103
    18.03.04 웹이슈 포르쉐 카이엔 아이브경 88
    18.03.04 엑팔이슈 오전에 로그인시 비밀번호 오류가 발생 ~~~~ goldbat 96
    18.03.03 엑팔이슈 등업 축하 쪽지좀 그만 보내주세요;;. 웃음 115
    18.03.03 엑팔이슈 5학년에 등업하셨습니다. KingStone 156
    18.03.03 새소식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빅스비 2.0, 갤럭시노트9에 탑재” KAYTHE 118
    18.03.03 새소식 EU "테러·증오물 1시간 내 삭제" 소셜미디어에 새 지침 KAYTHE 73
    18.03.03 새소식 통신사 꼼수 '부가서비스'…"꼼꼼하지 않은 고객 탓" KAYTHE 87
    18.03.03 새소식 알뜰폰 "데이터 도매대가, 절반으로 낮춰달라" 정부에 요구 KAYTHE 71
    18.03.03 새소식 'LG G7'은 노치 디자인?…실물 추정 사진·영상 유출 KAYTHE 105
    18.03.03 새소식 갤럭시S9 '쥐꼬리' 지원금에 '25%요금할인' 몰린다 KAYTHE 67
    18.03.03 웹이슈 하드디스크 복구의뢰 아이브경 88
    18.03.02 새소식 김어준 “김윤옥 사촌언니 구속…김윤옥 여사 대신 갔다는 얘기 있다” 빨간약 Mactopia 380
    18.03.02 웹이슈 쿠팡 왕꿈틀이 상품문의 아이브경 70
    18.03.02 새소식 보증수표 '갤럭시S9'·기대 이상 'V30S'…대목 맞은 유통점 KAYTHE 71
    18.03.02 새소식 이통 번호이동 꽁꽁...2월, 13년만에 최저치 KAYTHE 64
    18.03.02 웹이슈 담배피러 옥상에 올라갔더니 아이브경 132
    18.03.02 엑팔이슈 다운로드할 수 있는 권한이 없습니다. 이 문제는 뭐가 문제인가요? 나다 219
    18.03.02 웹이슈 약국과 편의점 쌍화탕의 차이 아이브경 83
    1 - 60 - 10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