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86.CO.KR
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X86 통합검색
    Extra Form
    첨부
    제한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민감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직선거법 및 국정원법 위반 사건 첫 공판에서 검찰에 의해 국정원 심리전단, 속칭 댓글부대의 실체가 어느 정도 드러났습니다.


    8월 2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그동안 수사한 심리전단의 활동을 상세히 밝혔는데, 그 자료를 토대로 국정원 심리전단의 규모와 활동내역을 정리해봤습니다.


    ● 국정원 심리전단 규모


    국정원 심리전단은 민병주 단장을 주축으로 총 4개팀이 있습니다. 1팀은 총괄,기획을 2팀은 대형포털 (다음,네이버,네이트)을 3팀은 중소포털(오늘의 유머,일간베스트,보배드림,뽐뿌,SLR클럽,82쿡 등)을 담당했습니다. 5팀은 SNS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 등)를 담당했습니다.


    1개팀에는 4~7명으로 구성된 1개 파트가 총 4개가 존재하며, 전체적으로 12개 파트가 대형포털은 물론이고 오늘의 유머,일간베스트 등의 게시판과 트위터 등에서 활동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매뉴얼에 따른 심리전단 활동절차


    국정원 심리전단은 '사이버 이슈 선점 및 대응 절차'라는 매뉴얼에 따라 움직였습니다. 그 매뉴얼의 기초는 원세훈 원장의 '원장님 지시,강조말씀'이었고, 그것을 기초로 사이트별로 어떤 이슈를 주제로 글을 올릴지가 결정됐습니다.



    팀별로 그날의 이슈 대응 및 논리가 하달되면, 각 파트장들은 사이트별 게시글 샘플을 작성하여 블로그 등에 올려놓고, 이 글을 팀원들이 복사하여 올리거나 변형하여 글을 작성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팀원들은 그날 사이트에서 작업하다가 수집한 사이트 특이 동향 및 성향, 주요 이슈를 파트장에게 보고했으며, 파트장들은 이런 정보를 수집하여 다시 팀장에게 보고했습니다.


    ● 국정원 심리전단 댓글 규모 


    심리전단은 각 파트별로 4~7명의 팀원이 있는데, 그 팀원들은 보통 하루에 3~4개의 게시글과 댓글을 작성해서 올렸습니다. (찬반 클릭은 포함하지 않음) 파트별로 20여개의 게시글이 올라가고 팀당 하루 60~80개의 게시글이나 댓글이 게시됐습니다.


    1개팀당 하루 60~80개 글을 올리면 한 달이면 1200~1600개가 되고, 1년이면 대략 17만 개 이상의 글이 올라갔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찬반 클릭 등을 통한 여론조작을 제외하고라도 댓글 몇 개 달았다는 축소 주장이 무색해지는 엄청난 댓글 공작의 규모입니다.


    ● 국정원의 월 삼백만 원짜리 댓글 알바


    검찰은 이번에 '외부조력자 활용 사안'을 발견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국정원은 외부조력자들에게 매월 200~450만원의 활동비를 지급했는데, 평균 매달 3백만원 정도입니다.


    국정원 직원 김하영과 일했던 이모씨의 경우 자신의 시티은행 계좌로 직접 입금한 금액이 4,925만원었고, 정모씨의 계좌에서 이씨의 우리은행 계좌로 4,309만원이 계좌이체됐습니다.


    시티은행 계좌의 돈은 이씨가 다른 외부조력자들에게 지급해야 할 돈은 받아 자신의 계좌에 입금한 뒤 보낸 것으로 추측되며, 이씨의 우리은행 계좌로 이체된 돈은 이씨의 활동비가 아닌가 의심이 됩니다.


    '국정원 직원의 자백, '댓글 작업은 불법이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심리전단의 댓글작업을 계속해서 국정원 고유의 업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변호인은 공판에서 "(국정원의 댓글작업) 북한 및 종북세력에 대응한 사이버 활동은 국정원 고유 업무"라며 검찰이 주장한 국내 정치 개입 국정원법 위반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원세훈 측 이동명 변호사의 공소사실 부인과 다르게 검찰 조사를 받은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은 "국정원이 인터넷 댓글 등의 작업을 한 것은 잘못이다"라는 진실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심리전단 직원은 누가 봐도 명백히 국내 정치에 개입한 국정원법 위반이었기에 이에 대한 자백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원세훈 원장의 주장대로 MB정권의 정책을 홍보하려 했다면 굳이 국정원 직원이 스마트폰으로(원래 국정원 직원은 스마트폰사용이 금지되어 있음) 노트북과 테더링으로 연결하여 아이피를 변환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각 정부부처에 파견 나간 직원들이 정부 컴퓨터로 국정을 홍보하면 됩니다.


    하지만 국정원 직원이 국정을 홍보한다는 것 자체가 웃긴 것처럼 종북세력에 대응하기 위해 대통령의 치적을 홍보하려고 했다는 변명은 궤변에 불과합니다.


    ' 정보기관의 진짜 사이버 대응은 이렇게'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확대 개편한 심리전단은 한 마디로 국정원은 물론이고 한국에서는 존재할 필요가 없는 집단입니다. 그것은 심리전을 하는 이유는 국내가 아닌 국외, 즉 북한을 대상으로 해야 하지 국내 포털 사이트와 게시판, 뉴스 댓글로는 효용성이 없습니다.


    이는 진짜 적이 북한이 아니라 한국 국민이라는 대한민국 세금으로 운영되는 정보기관이 절대 해서는 안 되는 논리에서 시작된, 독재국가에서나 벌어지는 일입니다.


    사이버보안은 운운하는 부분에서도 어이가 없습니다. 미국이 인권침해 소지가 우려되는 활동을 하면서도 그 배경에 있는 사이버보안 대비책을 살펴보면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미국은 사이버보안의 가장 1순위는 바로 주요국가시설의 보호입니다. 미국은 에너지,금융,교통,통신, 의료 등 주요 국가 기반시설 등이 디도스와 해킹 등의 테러에 당하지 않도록 보호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매번 농협해킹조차 막지 못하는 한국에서 원전이 해킹당하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국정원 사이버보안팀이 해야 할 일은 이처럼 대한민국의 주요 국가기반 시설을 보호하는 임무입니다.


    미국은 외국의 정보획득을 위해 외국정부 또는 외국정부 첩보요원을 대상으로 전자적 감청을 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외국과 문제가 발생하고 있지만, 미국은 테러 위협을 막기 위해서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탈북자들이 수시로 재입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국정원은 그조차 잡지 못하고 탈북자가 북한에 다시 돌아가게 하고 있습니다. 국정원이 본연의 대북 관련 정보수집 업무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잡으라는 디도스나 해커는 못 잡고 댓글이나 다는 국정원의 사례를 외국 정보기관 세미나에서 정보기관 업무라고 발표하면, 아마 무슨 독재국가의 친위대로 알 것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8월 26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작금에는 부정선거까지 언급하는데 저는 지난 대선에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았고, 선거에 활용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묻습니다.

    "얼마 안 있으면 G20 정상회의 참석차 러시아로 출국합니다. 과연 세계 각국 정상들이 모인 자리에서 국정원의 심리전단이 수만 개의 댓글 작업을 한 것을 떳떳하게 말할 수 있습니까? 그것이 정당한 대한민국 국가정보원의 임무였다고"


    국정원 댓글 부대는 블로거조차 싫어하는 인터넷 마케팅 업체가 했던 짓을 똑같이 했습니다. 여러분이 맛집이 좋다는 블로그 글과 댓글을 보고 갔는데, 알고 보니 그 글과 댓글이 돈을 받고 올린 글이라면 어떤 생각이 들겠습니까?


    한 손으로 햇빛은 가릴 순 있어도 하늘은 가릴 수 없습니다.

    국민은 민주주의를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폭염에도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가는데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유체화법을 대통령이 청와대에 앉아서 얘기하는 것 자체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국정원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선전포고입니다. 



    한류카페펌~퍼온 글인데 정말 이해가 안되네요.

    왜 국민세금을 새누리당대선홍보자금으로 쓰는거죠?

    그것도 일베충사육목적으로 민간인들에게 월 삼백이나 줘가면서?

    어쩐지 이명박때부터 지역감정이 갑자기 심화되고  일베충스런 댓글이 넘쳐나고 이상하다했는데


    노무현대통서거후 민심이 안좋아지자 궁지에 몰린 이명박이

    국정원을 댓글부대로 이용한듯합니다.

    민주화세력을 매도하고 역사왜곡하고 


    자신을 감추고 적을 타도하기 위해 전두환,박정희를 앞세운듯.


    자기 살려고 한 일인데 수혜자는 박근혜이고


    일베충에게 왜곡된 정치사상입혀 애들은 망쳐놓고..

    착잡하네요.


    스크랩 원문 :                            I Love Soccer (축구동영상)


    #국정원,#뉴스_댓글,#정모,#국가정보원,#원세훈,#전두환,#댓글,#국정,#국정원장,#국외,#미국,#이슈,#북한,#시티은행,#일베충,#정보,#국정원법,#원장님,#원장,#한국

    그냥구름 님의 SIGNATURE

    profile
    댓글 1
    profile
    살인면허 @그냥구름

    친일 부터 하나씩 정리를 싹 해야 이런일이 미래에는 안생길 듯 해요

    날짜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8.08.19 공지 겁 안내셔도 됩니다 Mactopia 851
    18.05.16 돕고살자 서로 돕고 살자 분류 개설 합니다. Mactopia 295
    18.07.06 새소식 CPU 사려면 지금 사야 겠습니다 인텔맥 217
    18.07.06 새소식 그날 세월호에 탔더라면 빨간약 Mactopia 61
    18.07.06 간편유용 부위별 운동법 정리 아이브경 27
    18.07.06 간편유용 식사후에 하면 건강 해치는 행동들 아이브경 58
    18.07.06 간편유용 해수부가 추천한 올여름 핫한 해수욕장 어디? 아이브경 51
    18.07.05 웹이슈 강아지 간식 중 갑 Mactopia 105
    18.07.05 웹이슈 삼성도 반한 IT 전문가 법조인 강민구 부장판사 빨간약 Mactopia 38
    18.07.05 웹이슈 멋진 문화? 빨간약 Mactopia 66
    18.07.05 간편유용 양심친과 의사 근황 우주코딩 58
    18.07.05 새소식 권성동 영장 기각..강원랜드 수사단 염동열 영장 재청구 '고심' 빨간약 Mactopia 20
    18.07.05 웹이슈 버스 탈때 심심들 하시죠 빨간약 살인면허 100
    18.07.05 새소식 차량내 남아 사망 "방치한 할아버지, 고의성없지만 처벌 불가피"(종합) Mactopia 78
    18.07.05 새소식 기무사 요원들, 세월호 참사 당일 청해진해운과 '전화·문자' 빨간약 Mactopia 18
    18.07.05 새소식 홍명보 전무, 안정환-이영표-박지성에게 "현장 경험하라" 조언 Mactopia 67
    18.07.05 운영문의 커맥 질문시 하드웨어 사양 저장기능 추가건의 JiGeonPark 68
    18.07.05 새소식 자동차 번호판 바뀐다..내년 9월 '333가4444' 형식으로 Mactopia 87
    18.07.05 간편유용 아마존 셀러에 한에서 90불 이상 국내 무배 좌절금지 48
    18.07.05 운영문의 커맥질문에 질문을 못하고 있습니다. -1 딸기나무 63
    18.07.05 웹이슈 시골의 새로운 프렌차이즈식당 그냥구름 66
    18.07.05 새소식 자유한국당 국회 출석율 & 재석율 빨간약 Mactopia 27
    웹이슈 국정원 일베에 댓글조작,일반인 댓글알바 월 3백만원 지급 그냥구름 42
    18.07.04 웹이슈 본격 과대광고 제품이 되버린 쌍쌍바 Mactopia 96
    18.07.04 웹이슈 역시 치킨은 후라이드 Mactopia 72
    18.07.04 간편유용 해외여행 도와줄 ‘똑’ 소리 나는 필수앱 7 아이브경 47
    18.07.04 간편유용 ‘도심 속 피서지’ 전국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개장 아이브경 32
    18.07.04 새소식 위수령이 68년만에 폐지가 되는군요 인텔맥 97
    18.07.04 운영문의 저만 사이트 폰트가 나눔고딕 같은걸로 바뀌었나요? CUBEM11 68
    18.07.04 새소식 응급실 의사 폭행 사건 영상 및 국민 청원 빨간약 Mactopia 24
    18.07.04 새소식 권성동 의원,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으로 빨간약 Mactopia 40
    18.07.04 간편유용 맥 실무 능력 수행 평가 시험 인텔맥 70
    18.07.04 웹이슈 미끄러진 솔라 빨간약 건빵 66
    18.07.04 새소식 IOS12 beta3 가 떴습니다. XEXEX 240
    18.07.04 간편유용 어깨 넓어지는 운동 아이브경 53
    18.07.04 간편유용 7월 1일부터 달라지는 국민건강보험법 총정리 아이브경 32
    18.07.04 간편유용 에어컨 전기 요금 줄이는 방법 아이브경 64
    18.07.04 간편유용 태풍 7호 ‘쁘라삐룬’ 북상 …대처요령은? 아이브경 9
    18.07.04 간편유용 장마철 습기와의 전쟁을 선포한다! 아이브경 16
    18.07.04 새소식 Mojave beta 3 배포 되었습니다!! iZero 21
    18.07.03 웹이슈 조현우 데헤아 훈련법 건빵 63
    18.07.03 웹이슈 레전드 이운재 PK 방어율 건빵 55
    18.07.03 웹이슈 기우제 Mactopia 39
    18.07.03 새소식 화요일! MacOS 10.13.6 Beta 5가 올라왔습니당~ 새털구름 43
    18.07.03 운영문의 홈페이지 메뉴 잔상이 생기네요 윤일 39
    18.07.03 새소식 VOD 가격 계속 오른다…지상파 이어 CJ ENM도 8월 인상 Mactopia 47
    18.07.03 공지 사이트 운영자 vs 엑팔인 Mactopia 369
    18.07.03 간편유용 축구 준우승 확율 많이 줄었네요... 아이뱅크 31
    18.07.03 새소식 티맥스 3사, 새 PC운영체제 '티맥스OS' 공개 Mactopia 282
    18.07.03 간편유용 48년간 상수원에 중금속을 배출하고 있는 영풍제련소 인텔맥 71
    18.07.03 간편유용 ‘달라지는 내 삶 미리 볼까?’…하반기 달라지는 것들 아이브경 59
    18.07.03 운영문의 민감글 보고 싶습니다...못찾겠습니다. AMStudio 222
    1 - 34 - 11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