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86.CO.KR
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일반모드 다크나이트모드 다크모드
    X86 통합검색
    Extra Form
    첨부
    공유레벨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목적확인  

    20여년 넘게 맥을 사용한 분이 맥을 떠나게된 이유를 설명하는 유투브 영상입니다.



    관심을 갖고 전체 영상을 다 봤는데 맥 프로에 대해  몰랐던 부분도 있고 공감이 되는 부분도 있네요.


    영상에 의하면 애플이 맥에 대해 관심이 멀어지고 있다고 하는데...

    나온지 10년이 다 되어 가는 파컷의  업데이트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것도 이런 관점에서 보면 어느정도 일리가 있을거란 생각이 드네요.

    맥프로는 아이폰이 나오기 전 모델이 지금의 맥프로보다 더 워크스테이션 다웠던것 같습니다.


    아래 이미지는 영상의 일부를 캡쳐한 것입니다





    #영상,#맥프로,#애플,#아이폰,#이유,#관점,#부분,#맥_프로,#생각,#공감,#업데이트,#파컷,#모델,#아래,#일부,#이미지

    인텔맥 님의 SIGNATURE

    profile

    IntelMac

    댓글 37
    profile (bce667)
    Mactopia
    18.08.23
    Mactopia @인텔맥

    많은 부분 공감합니다. 여기에도 적었지만

    http://me2.do/FWeHZtdt#_zO1Vc

    현재 애플의 맥프로는 맥 OS와 맥 전용 어플만의 고유한 파워를 제외하고 

    하드웨어 적인 사양만 보면 최소한 타사들의

    어마무시한 프로급들 제품들에 비하면 한참 뒤집니다. 저는 심지어 개인용과 모호해진 수준 정도라고 저는 간주 하고 있습니다.

    인텔맥
    18.08.23
    인텔맥 @Mactopia

    맥이 가성비 문제도 있지만 애플이 맥을 온전한 워크스테이션이라기 보다는

    주변장치를 사용하는 허브와 같은 역활로 보는게 아닌가 합니다. 

    리얼맥이 있는 분들이 커맥을 하는것도 이런 이유도 한 몫을 하는것 같습니다.

    profile (83d411)
    Mactopia
    18.08.23
    Mactopia @인텔맥

    그런것 같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브랜딩 문제이긴 하지만 PRO 라는 프로프세셔날을 위한 제품을 위한 인상을 주는 범용적인 의미에서의 

    네이밍은 뗴어 버리고 특히 데스크탑 라인업은

    iMAC Pro 과 Mac Pro 가 아니라 iMAC 과 Mac 으로 만써도 충분 할듯 해보이긴 하네요. 심플하게... iMAC 안에서 사양만 다른 제품이 되는거고..

    ? (c57b5b)
    Bong9
    18.08.23
    Bong9 @인텔맥
    많이 아쉽죠.
    저도 잡스빠였는데, 돌아가시고 난 다음부터 애플의 기조가 바뀌었음을 느끼고 난 다음에 핸폰부터 다 바꿨죠. 전부다 다.
    현 애플을 이끌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느낌을 위의 영상에서 다 이야기를 하네요.
    같은 생각입니다. 잡스형이 많이 보고 싶어요.
    ? (8b4a65)
    제임스펀드 @인텔맥
    님들 덕분에 많이 배웁니다.
    profile (a837a5)
    때군
    18.08.23
    때군 @인텔맥
    얼마전에 저 비디오를 봤었는데 일부는 공감하고, 일부는 공감하기가 힘드네요.
    사실 몇년 전 애플라인들은 그랬죠. 하지만 최근 제품은 반영을 안하신듯.

    프로가 프로다워야 하는데 애플은 꽤 오랫동안 대중적이면서 비싸고 고급라인을 표방했죠..
    하지만 한편, 이제 하드웨어 사양은 상위평준화 되어 있다고 봅니다.

    요새는 어떤 제조사의 제품도 소위 프로라인과 일반라인의 하드웨어 성능 차이가 별로 느껴지지 않는것이 사실입니다. 넣고 빼고의 문제지, 절대적인 성능차이가 극도로 난다고 볼 수가 없네요. 똑같은 인텔 CPU, 똑같은 램, 똑같은 SSD...
    소위 상위라인이라고 불리우는 익스트림 하이엔드급 하드웨어를 장착한 기기들은 애플과는 달리 게임시장에서 돌파구를 찾고 있죠.
    뭐 얼마나 더 고급져야되고, 더 빨라야 프로급이라고 불러야 할지 사실 이젠 구분이 안됩니다.

    일반인 유튜버들도 i9 CPU, 32G램, 2TB SSD 맥북프로를, 그리고 더 상위의 아이맥 프로를 쓰는 실정입니다.
    까만키보드, 까만트랙패드, 까만 아이맥이 이뻐서 천만원짜리 아이맥프로를 사는 일반인도 있습니다.
    이제는 누가 프로인지 누가 일반인지 구별이 어려운 시대입니다.

    물론 잡스옹의 애플과 쿡의 애플은 다른것 같네요. 쿡의 애플은 최대수익창출이 우선인 듯 보여요.
    profile (331b30)
    Mactopia
    18.08.23
    Mactopia @때군

    때군님 익스트림 하이 퍼포먼스 같은 속도의 개념이 아닙니다. 

    그리고 무조건 상향 평준화가 필요한 시장도 아닙니다.  

    오히려 컨슈머 시장에 맞춰가는 평준화를 시키는 그림으로 가는 거라 문제라고 봅니다.


    가장 단순하게는 지포스 vs 쿼드로 

    라데온 vs firegl 같은 제품의 개념으로 이해해보시면 편합니다

    즉, 지포스가 아무리 빨라도 쿼드로나 파이어지엘이 사용되어야 하는 프로 시장용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런 용도의 개념을 떠나서

    아이폰 출시전에 아이폰에 대해서 회의적이었듯이

    아이맥과 아이맥 프로 같은 컨슈머 제품과 맥프로 사이에 있는 제품이라던지

    타사의 웍스테이션 급 제품과 비교해서는 기존 세대 시절과 대비해 점점 클라이언트 처럼 보여지기 시작한 뉴 맥프로라던지


    절대 틀리다는 게 아니라 이런 새로운 시장을 계척하는 것처럼 보이는 이런  경계선에 있는 세그먼트의 제품 (Prosumer 라고 표현들 하더군요) 이 성공을 해서 

    이 프로슈머들 시장을 리딩할런지 결국은 모르겠지만 


    현재까지 뉴 맥프로는 기존의 맥프로와 대비해  기존 프로들 시장에서는 기존보다 더 설득력이 없어졌다는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즉 완전히 전통적인 프로들이 이 제품을 

    보는 눈이 그렇다는 거지요. 엄연이 프로슈머 딱지가 아니라 프로 딱지를 달고 있으니 더더욱..

    저 역시 제가 말을 하는 프로 시장은 일반 개인 프리랜서 정도가 아닌 개발 회사 나 교육,공공기관 급을 말합니다.

    profile (a837a5)
    때군
    18.08.23
    때군 @Mactopia

    그렇군요. 저도 뉴맥북프로가 프로들 시장설득엔 실패했다는 부분은 동감합니다. 

    어쩌면 하이엔드 프로시장은 매우 좁으니 (또는 층이 얇으니), 좀 더 (또는 훠어어얼씬) 제품이 많이 팔릴 수 있는 일반 대중층 중, 하이엔드 제품소비에 가볍게 지갑을 여는 층으로 타겟을 바꾼게 아닌가 싶네요. 

    과거엔 맥쓴다고 하면 음악, 영상, 그래픽 전문가들만 쓰는 드럽게 비싼 컴퓨터였잖아요. 

    애플이 그 전문가 시장에서 수익이 얼마나 났을지 모르겠지만, 대중에 어필하는 제품을 내어놓으니 밤새 줄서서 마구마구 사제끼는 사람들을 목격한 애플로서는 고무적이었을겁니다.

    일반인들과 너무 멀지도 않으면서 전문가들도 적당히 만족하는 프로버전 제품들이 지금의 애플이 추구하는 목표가 아닐까 싶습니다. 

    전문가들을 만족시키고 대중에게 안팔려서 망하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요. 더군다나 이미 한번 망할뻔한 애플로서는... ㅎ

    저도 근 3년동안 맥북프로 구입때문에 여러 유저들과 의견을 나눠봤었는데, 모두를 만족시킬 수 는 없더라고요. 

    그러면 다수가 원하는 방향으로 가야겠죠. 

    그리고 우리 수익추구형 팀쿡님... 악세사리 장사 좀 안했으면...

    profile (331b30)
    Mactopia
    18.08.23
    Mactopia @때군

    아니요. 맥북프로 말고 맥프로요. T.T 전 윗 글에서 맥북프로 이야기한 적 없는디

    맥북프로는 올드 맥북프로나 현 맥북프로나 신뢰성을 맥프로 만큼 잃었다고 판단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제 의견이 시장을 대변 할수는 없지만

    맥북프로의 하드웨어의 컨셉은 구 맥북프로와 그다지 컨셉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USB-C로 통일하자~ 이런건 현장에서 기존 장비들과 마이그레이션이 중요한 프로시장에서는 WTF 이긴 하지만....그리고 타사 개인용 노트북 말고 웍스테이션급 노트북들과 비교해 현 맥북프로의 발열은 논외하겠습니다.)


    아무튼 맥프로만 보면 저도 시장의 판매 타겟을 바꾼거고 더 좋게 이야기하면 시장을 리딩할려고 하는 것 같이 보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애플 안에서도 1% 판매량을 보이는 제품이고, 전체 웍스테이션 시장에서는 뭐...티끌이니 

    수익을 좋아하는 쿡님 입장에서는 기존 맥프로 시장 판매 전략을 계속 유지할 명분도 없을 겁니다. 

    가장 단순하게는 저는 어차피 윈도우 계열 웍스테이션들과 싸움해 봤자 기존 맥프로 판매량 수준 밖에 안될거니, 

    애플이 잘하는 컨슈머 시장에서 + 해서 프로슈머로 확장해서 조금이라도 Market Share를 더 먹자 라는 전략이었을거라 생각하는데..

    철저히 비지니스 관점에서 보면 저는 결국에는 팀쿡이든 애플이든 잘한 결정한거라 봅니다. 

    문제는 실제 의도한 대로 판매량이 늘지 않아서 문제인데...그건 현 시점이고 최종 승리자는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것이니.


    profile (8bc49d)
    때군
    18.08.24
    때군 @Mactopia

    앗,  죄송합니다. 제가 요즘 맥북프로에 꽂혀서....

    제 관심 범위에 프로라인이 1) 맥북 프로 2) 아이맥 프로 였는데, 연탄맥이 아직도 홈페이지에 소개되고 있다는 것을 이제서야 발견했습니다. 헉....

    저는 중고로만 구입할 수 있는 골동품인 줄 알았는데 공홈에서 기본형 369만원에 아직도 신품으로 판매중이군요.  https://www.apple.com/kr/mac-pro/

    아... 이걸 누가 사나요... 처음 발표했을때도 아 저거 뭐야... 했는데.

    음 제 생각엔 연탄맥은 실패작이라고 봐요. 그리고 저렇게 확장성이 안좋은게 워크스테이션이었던가요? 

    다시 영상을 보니 20년 넘은 맥 사용자 분도 맥토피아 님과 비슷한 말씀을 하시네요. 

    애플이 전문가 타겟보다는 대중에 더 어필하는 제품으로 전향했다는 말은 정말 맞는것 같습니다. 


    맥"북"프로는 제가 요즘 맥쓰사에서 맥북프로 2018관련 정보글을 몇개 썼는데, 올해 맥북프로에 사람들이 열광하는걸 보면 장사 잘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여성분들이 좋아라 하죠. 까페용으로...

    2016년엔 아무래도 (여성) 팬심을 못읽었는지, 불들어오는 사과와 기존 io포트들을 다 없애 버려서 16년, 17년형은 분위기를 띄우는데 실패한 것 같고요.

    18년 형은 스피커노이즈 문제가 요즘 새로 부상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저도 경험, 그리고 반품. 새 제품은 양품. ㅎ)

    6코어, 32기가 램 (확장옵션), 그리고 (어마무시한 가격의) 4테라 SSD 옵션이 저 같이 2년을 참은 대기수요층을 끌어들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갑자기 사라진 USB A 충격도 이제는 사그라든 것 같고요.

    ? (e6a4b2)
    ARCTERYX
    18.08.23
    ARCTERYX @인텔맥
    저도 영상보았는데,
    애플이 초창기는 우리는 소프트웨어 회사라고 주장했죠
    소프트웨어를 뒤받침할 만한 하드웨어가 없어서 만들고 있다고 했습니다
    지금은 ...OS 말고는 눈에 띄는게 별로 없어서..FCPX도 그닥 정이 안가고요
    profile (045437)
    바람불면 @인텔맥

    네글 자  요 약 입 니 다.

    가 성 비 꽝 입니다

    profile (3294ca)
    isaiah
    18.08.24
    isaiah @인텔맥
    어제 아이폰 고장때문에 애플 스토어를 다녀 왔는데...
    깡통맥이 전시 되어 있더라고요.. 치웠을 줄 알았더니.
    진짜 출시 당시엔 이렇게 될 줄은 몰랐는데 출시하고 한번도 알맹이가 업데이트 안되서 요즘 데스크탑 만 못한 물건이 되어 버렸는데
    단종은 안하고 주문은 받는 있는 모양이더라고요 뭐 사가는 사람은 없을것 같긴 하지만요..
    ? (dd937b)
    meksa
    18.08.24
    meksa @인텔맥
    공감은 하지만.............
    profile (79685e)
    yeadocj
    18.08.24
    yeadocj @인텔맥
    옛날에는 영상편집용 맥 FCP 프로 영역이었는데 FCPX 가 나오면서 세밀한 편집은 없어져 버리고 아마츄어가 편집하기 쉽도록 확 바뀌어 버렸죠.
    혹시 기다려면 FCP Pro 가 나오지 않을까 5년 기다려 봤지만 아예 소식이 없으니 이제 포기해야겠다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버린거죠.
    대안으로 맥용으로도 출시된 프리미어 프로가 나오자 관심들이 많은데 완죤 만족시키지는 못하는 상황인것 같습니다.
    국내는 윈도우 버젼으로 다양한 포맷을 지원하는 에디우스도 지상파 방송 뉴스편집용으로 많이 채용되어 있습니다.
    ? (8961fe)
    헬리오스 @인텔맥

    잘 보았습니다. 정말 기업의 방향이 잡스때랑은 다른것 같아요 적어도 맥프로라인에서는요

    ? (d68780)
    차태식
    18.08.24
    차태식 @인텔맥
    리얼맥도 고가인데, 필수 악세사리를 늘려서 수익을 내려는 상술이 점점 심해지는듯..ㅠㅠ
    ? (d3b8e4)
    홍쓰뎅
    18.08.24
    홍쓰뎅 @인텔맥
    전20년 전에 맥쓰다가 비싸서 포기하고 이젠 좀 여유가 생겨 다시 사용중
    profile (3e9340)
    유선형
    18.08.24
    유선형 @인텔맥

    파워맥7200 때는 잡스가 애플에 없을때죠. 

    독단과 독선의 잡스는 내쫒고

    팹시콜라 사장을 영입해서 대표로 앉혔나 그랬습니다

    그때도 CPU를 IBM ,모토로라 에서 만든 고가의 파워피씨칩에  주류를 둔 애플의 제품은 가성비가 떨어진다고 해서 이렇게 가다가는  망한다 했었습니다.

    팹시사장출신이 애플을 경영하다가  잘못된 마케팅으로 인해  클론맥이란 제품들이 반짝한적도 있었지요...

    맥오에스 라이센스를 풀어서  여러하드웨어업체(모토로라,유맥스,아이비엠)에서 클론맥이란 요상한 하드웨어들이 그당시 출시된 제품들입니다

    애플에서 쫒겨나서  넥스트-픽사-다시애플복귀 한 잡스아니였음 이때 망했을것입니다.. 

    그때 나온 누드 아이맥  데스크탑인 G3부터 IDE방식 하드디스크 쓰고 ADB포트가 아닌 USB방식 채택했습니다.   나름 호환성과 가성비에 타협한 것이지요.,




    profile (23917b)
    ktal
    18.08.24
    ktal @인텔맥

    사실 저는 너무 비싸서... 떠났습니다...

    profile (3cc90a)
    kaitan
    18.08.24
    kaitan @인텔맥
    15년쯤 DTP (전자출판) 업계와 레코딩스튜디오 근방에서 일해보니 소프트웨어때문에 억지로 맥 사용이였는데... 이제는 그것도 많이 희석된거 같더군요.
    profile (be3f90)
    아이뱅크 @인텔맥
    맥프로6.1이 나왔을때
    와 참신하다 그리고는
    이 제품 힘들겠다.

    새로운 형태로 바꾸고 난후
    계속적인 발전 가능성이 있어야 하는데
    발전하기 힘들겠다.

    맥프로를 구입하려는 소비자 대상을 잘못 선택했다.

    os시장에서 필요성이 없다면 포기해야겠지만
    잘못했다고 생각하면 과감히 버려야 한다...
    profile (670e6b)
    이재호4644 @인텔맥
    저도 떠났다가 공연용 그리고 서브용으로 맥북 프로 중고 하나 질렀네요.

    1. 너무 끔찍한 가성비
    2. 최악의 확장성
    3. 프로급 어플리케이션의 느린 업데이트

    이 정도가 제가 맥을 떠났던 이유고

    1. 공연 등에 사용하기에 신뢰가 가는 안정성
    2. 부드러운 OS UI

    정도가 제가 돌아온 이유가 되겠네요.

    무겁고 큰 작업은 8700K + 1070 달린 데탑같은 랩탑으로 하고
    돌아다니거나 공연처럼 안정성이 중요할 때는 맥북으로 씁니다.

    아 아이맥 프로 사고 싶다...
    profile (be3f90)
    아이뱅크 @이재호4644

    아이맥프로도 부족한 점이 있죠...

    한번 업데이트 하면 일체형처럼 모든 것이 업데이트 되니 편하지만...

    2014 아이맥레티나27인치 cto을 쓰고 있는 입장으로

    시간이 지나면

    ssd 하드의 공간

    그래픽 더 좋은 형태의 그래픽

    모니터의 업그레이드 제가 생각하는 32~34인치 정도....으로 쉽게 업그레이드 할 수 없다는 점이죠...

    아쉬운데로 

    맥프로 기존 모듈형이라면

    하드도 쉽게 3개정도 달고 하드공간이 차면 업그레이드 가능하고,

    그래픽 쉽게 고칠 수 있고,

    램 등도 쉽게 업할 수 있는데...

    그러면 400만원이 들어가도 

    구입하는 측은 생길텐데요...



    profile (df2ee0)
    탁자킴
    18.08.25
    탁자킴 @인텔맥
    돌아보면 과연 맥북 프로가 진짜 프로를 위한걸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대학원생으로 여러가지 통계 페키지 돌리고 영상편집도하고 논문도 쓰고하지만 차고 넘치는 성능이라 ..
    ? (5727c3)
    슬래
    18.08.26
    슬래 @인텔맥
    생각해볼 점이 많네요
    profile (f7ba53)
    SuperMario @인텔맥
    에전부터 맥은 전문가들이 쓰는 컴퓨터라고 인식이 되었는데 이젠 많은 사람들이 사용되어서 일반화가 되게
    애플이 마켓팅을 한게 아닐까요?
    ? (cddaa8)
    KUMA-MAC
    18.08.26
    KUMA-MAC @인텔맥
    20년전 맥킨토시와 지금의 맥과는 뭔가 다른 느낌 아닐까요? 대중화도 많이 진행되었기 때문에 어느 순간부터 가성비라는 비교타이틀이 붙는것같습니다. 맥은 맥일 뿐인데.
    ? (0c73b1)
    스테이크 @인텔맥
    가성비라는 문제가 생각보다 크게 다가오네요...
    ? (4ed9dd)
    파랑세
    18.08.27
    파랑세 @인텔맥
    댓글중에 4글자로 정리하신..... 가성비꽝.... .와 닿네요
    profile (1a19ad)
    ashtray
    18.08.27
    ashtray @인텔맥
    흠. 그래픽이나 사진/영상쪽 일을 하면서 느낀걸 말씀드리면. 예전엔 모니터 차치하고 os상에서 색에 관련한 부분에는 비교가 안되었습니다. 캘리브레이션을 해도 윈도우에서는 색을 제대로 보기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맥을 썼지요. 하지만 요즘은 윈도우도 색을 보기 괜찮아졌습니다. 거기다 인쇄쪽은 쿽을 써야 했기때문에 맥말고는 답이 없었습니다. 헌데 요즘 인쇄는 pdf로 대동단결이 되면서 이 부분도 맥의 가치가 예전만 못하지요. 파이널컷이야 7이었나? 거기까지가 진땡이고 x는 사실 프리미어 만지기 이전에 쉽게 컷편집 후다닥 하는 용도로 바껴 버린지 오래인 것 같구요. 프로레스는 진리지만...pc에서도 프로레스 편집은 잘 됩니다. 출력이 안되서 그렇지. 바이러스에서부터 컴의 관리 부분까지 비용으로 생각해서 맥이 안전하다 뭐하다 하지만 사실 pc사용능력은 개인차가 너무 커서 맥이나 pc나 매한가지라고 생각합니다. 개판으로 사용하는 애들은 뭘줘도 개판으로 사용하더란. 가성비는 둘째치고 os만 놓고 보면 윈도우는 osx 하빠리 같았는데, 지금의 윈도우10은 맥에 꿀릴게 없어요. 권학봉님처럼 저도 완전히 넘어가야 되나 고민중입니다. 라이젠이 궁금하기도 하구요. 어도비제품군도 분명히 맥진영에 유리했으나 지금은 윈도우진영으로 넘어온 것 같이 느껴지고, 오디오인터페이스/ 캡쳐카드 등 확장성은 비교도 못하지요. 음악쪽은 제가 몰라서 패스. 남은건 하나. 명품같은 사과 로고의 간지...-_-;
    profile (f47452)
    시냅스
    18.08.28
    시냅스 @인텔맥
    감성비 하나로 모든 것을 커버하는 사과마크...
    profile (d2de9b)
    azboi
    18.08.30
    azboi @인텔맥
    새로운 OS 가 나왔으면 좋겠따능..
    profile (94a3d9)
    풍아혈랑 @인텔맥
    사실 맥에서 프로레스 코덱출력, 그 하나만을 보고 가는거같아요 요즘엔...

    #프로레스_코덱,#출력

    이 댓글 인공지능 요약

    사실 맥에서 프로레스 코덱출력, 그 하나만을 보고 가는거같아요 요즘엔.

    .

    .

    ? (7bac9a)
    비비빅비빅 @인텔맥
    조금은 공감되는 슬픈 이야기...

    #이야기

    이 댓글 인공지능 요약

    조금은 공감되는 슬픈 이야기.

    .

    .

    ? (062345)
    guns
    18.09.03
    guns @인텔맥
    이영상 봤는데 공감 되더군요.

    하지만 사진 영상 분야에 해당되는 내용이더군요.

    음악하시는 분들 한테는 맥이 정말필요한거 같아요.

    공연중에 하드웨어적으로 멈춰버리면 PC는 끔찍한 일이 벌어질지도 모르거든요.

    #이영상,#공감,#하드웨어,#분들,#공연,#PC,#내용

    이 댓글 인공지능 요약

    이영상 봤는데 공감 되더군요.

    음악하시는 분들 한테는 맥이 정말필요한거 같아요.

    공연중에 하드웨어적으로 멈춰버리면 PC는 끔찍한 일이 벌어질지도 모르거든요.

    ? (28c6ac)
    바람
    18.09.17
    바람 @인텔맥
    ㅎㅎ 저는 감성이나 가격보다, 애플의 하드웨어보다 OSX를 좋아합니다. 커스텀맥은, 세상에서 하나 뿐인 나만의 맥인 셈이죠.

    #애플,#ᄒᄒ_저,#커스텀맥,#OSX,#가격,#하드웨어,#감성,#세상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 다음글 IFC몰에서 2018 맥북프로13인치 질렀습니다 ^^ [22]
  • 이전글 저는 이런 편집증적인 애플이 좋습니다. [31]
  •  맥활용&리얼맥 - MacLife | 커스텀맥(x),MacOS(O), 리얼맥(O) 이야기

    날짜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8.07.14 Mac정보 애플공식 맥 기초/팁/유지보수/윈도우 설치 안내 페이지들 파란약 Mactopia 199
    18.05.09 Mac톡 리얼맥 인증 및 게시판 사용안내 : MAC활용/MAC공통팁/리얼맥관련 -> 커스텀맥 관련... Mactopia 1122
    16.01.17 Mac정보 클린 설치후 이것 저것 설정하기.. 퓨리온 7043
    18.09.05 Mac톡 아이맥 2011 SSD 교체 고민중입니다. 파란약 달동네2 47
    18.09.04 Mac톡 2017 맥북프로 15인치 터치바 인증합니다. miraip 97
    18.09.04 Mac톡 키노트 잘 쓰시는 분 계신가요? 각시수련 82
    18.09.04 Mac톡 2018 15" 맥북프로 왔습니다. 파란약 DArtagnan 293
    18.09.02 Mac톡 맥북에어 wifi 복구설치 바람불면 295
    18.09.02 Mac톡 맥북프로 2011 비비빅비빅 108
    18.09.02 Mac톡 맥을 알고 쓰게 된지 5년째. 만든 영상 올려봅니다 백투백 221
    18.09.01 Mac톡 맥북프로 2011 사용중인데 최신모델 너무 끌리네요... Cloverd 117
    18.09.01 Mac톡 아이맥프로 ? 해킨? -3 배그구루개 429
    18.08.31 Mac톡 마음으로 쓰는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비교 파란약 비주류 302
    18.08.31 Mac톡 맥프레 레티나 2012 15인치 쓰는데요. JJ브라더스 72
    18.08.31 Mac정보 오피스 365 개인 및 홈 구독자, 10월 2일부터 PC/맥/태블릿에서 설치 제한 없어져 Mactopia 236
    18.08.31 Mac톡 혹시 엔비디아 웹드라이버 업데이트 하시고 화면 리프레싱이랑 UI버벌거림 경험하신분 ... 쬬쨰 108
    18.08.31 Mac정보 Startup SSB 를 아시나요? ㅎ BBongs 214
    18.08.31 Mac톡 맥북 인증합니다 appple 66
    18.08.30 Mac자료 배경화면 하나 올려봅니다~ Daeba 157
    18.08.30 Mac톡 2018맥북 프로 구매 일주일.. 은진아빠 224
    18.08.30 Mac톡 맥프레 인증합니다~ Terminal 83
    18.08.30 Mac톡 Apple Airpods 구매했습니다. 좌절금지 277
    18.08.29 Mac톡 사무실 2010-2013 fixupdate 파일 다운중.... 좌절금지 100
    18.08.29 Mac톡 가을에 저가형 맥북 및 전문가용 맥 미니 나온다” 블룸버그 모르쇠 421
    18.08.28 Mac정보 Apple 공식 리퍼비쉬 사이트 야우2309 274
    18.08.28 Mac자료 KRITA - 오픈소스 무료 페인팅 프로그램 인텔맥 118
    18.08.28 Mac톡 맥을 4년을 썻는데 파인더를 여는 단축키를 오늘에야 알았습니다. zart 353
    18.08.28 Mac톡 맥 라이프...에서ㅠ 엥겔로스 54
    18.08.28 Mac자료 배경화면 1920x1080 입니다. SEJONG 336
    18.08.26 Mac톡 2018은 32가가 부럽네요 silverbeta 310
    18.08.26 Mac톡 장비가 사망했습니다.. Lav 327
    18.08.25 Mac톡 맥은 몰랐던 기능 참 많네요. TOTORA 396
    18.08.25 Mac톡 리얼맥을 보유중이지만 윈도우 pc에 해킨을 도전하려합니다! vank 458
    18.08.25 Mac톡 맥북에어 2013 사용중인데 2018 맥북프로 땡기네요.. 레스다 186
    18.08.24 Mac정보 [Audio] 10.13.6 + 10.14 Beta8, Ga x299 Ultra gaming ALC1220 사운드 인식 좌절금지 205
    18.08.24 Mac정보 [개발자] 사파리12 개발자 업데이트 좌절금지 141
    18.08.23 Mac톡 저는 이런 편집증적인 애플이 좋습니다. 파란약 때군 352
    Mac톡 나는 왜 맥을 버렸나 - 20년 넘은 맥사용자가 맥을 떠나는 이유 인텔맥 864
    18.08.23 Mac톡 IFC몰에서 2018 맥북프로13인치 질렀습니다 ^^ SCENT_HK 272
    18.08.22 Mac톡 리얼맥 인증 kharis 133
    18.08.22 Mac톡 10.14 Opentype SVG Font (칼라폰트)지원 TOTORA 137
    18.08.22 Mac정보 PC 키보드를 사용 하 여 Macintosh에서 키보드 매핑 AMStudio 248
    18.08.22 Mac톡 리얼맥 인증입니다. ks4ever 152
    18.08.22 Mac톡 구형 아이맥의 os업뎃이 이제 끊어졌군요. iMac 2009 late drakefrog 353
    18.08.21 Mac톡 애플이 USB-C 와 무선이어폰에 집착하는이유 아이브경 259
    18.08.21 Mac자료 맥에서 SBS RADIO 고릴라라디오 듣기 june119 142
    18.08.21 Mac톡 리얼맥과 커맥(해킨) 작업 환경 입니다 유선형 696
    18.08.20 Mac자료 PPT Save with Font (파워포인트 저장 할 때 글꼴도 꼭 같이 저장하자) 파란약 Kailker 59
    18.08.20 Mac톡 맥북 프로 작업 환경 인증합니다 하늘처럼 269
    18.08.20 Mac톡 혹시 맥프레 2012~2015 사용자중 잠자기 깬 후 화면 떨림 겪으신분 계신가요 ?? 사과농부 71
    18.08.19 Mac톡 터치바 캡쳐가 되는군요.(제목수정) 파란약 때군 248
    18.08.18 Mac톡 부꾸럽지만... 제 책상사진 공유할게염 ㅋㅋㅋ 파란약 돌팅이자슥 180
    18.08.18 Mac톡 리얼맥 인증합니다. 커맥 입문합니다. 미쎄라프리 137
    1 5 -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