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topia님의 기기정보
입력된 기기 정보가 없습니다.

고 대변인은 "설명드린 것처럼 당시 이 두 분의 특감반원들이 직제상 없는 일이라든지, 혹은 비서관의 별동대라든지 하는 등의 억측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시 특수관계인 담당 두 분은 대통령직제령 등 법과 원칙에 따라서 업무를 수행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사건 수사를 점검했다는 언론의 의혹 보도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저희가 확인해봤지만 창성동 특감반원들은 울산시장 첩보 문건 수사진행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고 대변인은 A씨의 죽음에 대해 "고인의 명복을 빈다.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 일어났다"고 애도하면서도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깊이 숙고하고 있다"고 검찰을 겨냥했다. 

A씨가 언론의 의혹 보도로 과도한 주목을 받거나 검찰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압박을 받았을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 대변인은 "어떤 이유에서 그러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http://news1.kr/articles/?3783161


Mactopia's 도장 콜렉션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