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86.CO.KR

100% 당첨매일매일 출석 도장 찍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 일반모드 다크나이트모드 다크모드
    미국 달러
    1 USD 1000 KRW
    1124.69 1000
    1 0.889
    113.259 100.702
    6.88013 6.117
    0.8796 0.782
    0.7915 0.704
    7.81325 6.947
    4.1835 3.72
    1.3724 1.22
    (C) Wed Dec 12 2018 22:21:48 UTC Informational purposes only.
    Extra Form
    공유레벨 글쓴이가 전체공개한 글 입니다.

    가성비PC 라는 것이 여러분에게는 어떤 의미인가요? CPU / 메모리 / 하드를 1~2천원 더 저렴하게 구매하는것?

    저는 사실 그럴 시간에 주변기기에 조금더 시간과 고민을 투자하는게 진짜 "실사용 가성비" 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한국) PC의 역사에서 아주 오랫동안 

    주변기기는 그 네이밍 덕분인지 떨이 취급을 당하다가 신분상승 한지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간혹 그렇지만

    예전에는 컴퓨터를 구매하면 키보드와 마우스, 보안기(ㅋㅋㅋ, 오랜만에 보안기라는 말을 써보네요) 같은거는 

    대표적인 끼워주기 상품중에 하나였죠.

    더 나아가 모니터 없이 본체만 파는 PC가 처음 나왔을때는 모니터도 안줘요? 라는 말을 듣기도 일쑤였습니다. 가격을 그만큼 내려도 그렇습니다.

    물론 시대적인 상황도 있긴합니다.  


    집에 PC 가 없던 사람들이 대부분이 었고 

    흑백 -> 16 Color -> 256 Color or CRT -> LCD 로의 변화등.. 대 격변기를 계속 겪었으니 모니터는 많은 분들에게 바꿈이 필요한 대상이었죠.

    그리고 당시의 키보드는 지금 처럼 원가절감은 상상도 할수 없는 시절이었는지라 워낙 튼튼하였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키보드는 일하다가 열받아서 주먹으로 쾅쾅 내려쳐도 동작을해야 하던 시절이었죠. 

    PC를 교체할때는 새걸로 당연히 받을 것이고 고장이 오히려 나기 힘든 구조와 부품들로만 이루어져서 

    어떤 이유로든 굳이 조심 조심 사용할 이유가 없는 제품이었습니다. 마우스도 볼마우스..인식율이 떨어지면 꺼내서 닦으면 됩니다. 


    그런데 지금의 주변기기의 상황은 아닐겁니다. 

    이제 주변기기도 단순한 신호 입력/출력 장치를 넘어서 목적과 상황에 맞게 스펙을 골라서 구매해야 하는 상황에 오게 된것이고

    가장 중요하게 인간의 눈과 귀는 만족을 하는 법이 없으니 계속적으로 더 다양해질것 입니다.


    다만 주변기기가 개인의 성향을 반영을 해야하는 제품이고 

    (I7 CPU은 영원히 누구에게나 보편적으로 사용가능한 I7 CPU 일테지만, 3버튼 이상의 마우스는 누구에게는 매우 불편한 마우스일뿐 일수도 있거든요.)


    게다가 사용을 하기 위해선 사람의 손을 직접 타는 제품 또는 소모품성도 있다 보니 중고 판매도 녹녹치 않아서 인지

    한번 구매하면 쉽게 바꾸지 못하는것임은 예나 지금이나 큰틀에서 변치 않았습니다. 


    쉽게 말해서 1. 모니터, 2.케이스 3. TV 4. 스피커가 대표적이라고 생각하는데요. 


    PC안을 구성하는 주요 부품들은 튼실한데 주변기기 구성을 허름하게 구매하고 새 PC를 사용하는 동안 불필요한 셀프고통에 계속 시달리며

    이중, 삼중 투자하시는 분 여럿봐왔습니다.


    대표적으로 기억 나는 케이스가 이런 것 입니다.

    I7에 GTX 1080TI 를 구매하면서

    모니터는 그냥 암거나 4k 지원하는거 가장 저렴한걸로 살려고요.  대신 메모리는 32GB ~~~

    결론 >> 받아보니 베젤 굵기 똥망, 하이그로시 마감, OSD 메뉴 속도 느림, 강력크한 빛샘, 특정색만 유독 튐 등등

    즉 I7, 32GB 로 PC가 사람이 알지도 못하는 속도로 혼자 날라다니면 뭐하나요... 매일 PC를 켤때마다 자동으로 눈물이 나오는데...


    위와 같은분은 훨씬 오래전에 I5에 GTX670 구매를 하면서 당시에 제대로된 32인치 QHD 모니터, 제대로된 스피커, 제대로된 키보드, 마우스 

    로 가신 분들보다 비용은 더 치루시면서 본인 눈과 마음은 훨씬 더 빨리 고통을 더 받고 계시는 셈과 마찬가지가 되어버린거죠.


    여기까지 더 적으면 가치관의 차이 혹은 소비 습관의 차이라고 볼수도 있겠지만

    저는 컨슈머 타입의 제품은 개인적으로 값을 치룬만큼 그 값을 한다라고 믿는 편입니다.

      

    유통상 차이(EX : 알리익스프레스 VS 알리에서 수입한 같은 제품의 한국내 정식유통) 없다면

    같은 제품군 내에서 훨씬 비싼 제품이 존재한다면 그 만큼의 이유가 있을 거라는 거죠.


    이런 경우 다들 없으십니까? 

    투박하지만  순정 케이스(EX : 아이폰/애플워치) VS 대충 네이밍있고 리뷰가 좋아보이고 언뜻 보기에 순정과 비슷한 케이스

     

    기쁜마음으로 제품 받아 보니....조잡/실망스러운 마감...

    운좋게도 처음에는 멀쩡해 보였는데 얼마 사용못하고 사망에 이르는 내구성..

    결국 시간낭비 돈낭비... 결국 돌고 돌아 정품으로 가니 문제해결

     


    모르긴 몰라도 처음부터 정품 케이스나, 정품 시계줄을 샀더라면 

    초기 지출은 크겠지만 최종 지출 비용은 적었을거고, 최소한 인생은 편했을거라는거...

    (팀쿡의 고마진 정책을 찬양한다는 게 아닙니다.  엮이지 마시길.)


    또 다른 예로 내가 지금 이사를 가는데 새 TV가 필요하다고 가정해봅시다. 물론 지출은 80만원도 다른곳에서 줄이면 할수 있다는 가정입니다.

    55인치 TV가 = 80만원이라 가정하고, 이름모를  42인치 TV가 = 50만원인 상태에서 이름모를 42인치 TV를 선택한다면


    집에서 사는 내내 최소 3~4년간은 고통 받을 공산이 큽니다. TV 사이즈든, 마감이든....


    곰곰히 생각해보면

    여러분의 눈과 집은 평생 사용을 해야 하는데

    그런 집에서 매일 봐야하고 매일 밟고 다니는 바닥재 보다 저렴한 제품에 투자를 하지 않는 이유가 있나요? 

    인테리어의 큰 부분을 차지하기도 하고요.


    하나더, 누구에게나 인터넷 속도가 중요합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유저가 (우리 사이트의 대부분과는 다릅니다. ) 

    공유기는 투자 하기 싫어합니다. 요상하죠? 

    마치 예전의 키보드 처럼 공유기는 공짜로 인터넷 설치할떄 주는거 아냐? 라는 인식이 아직 있기 떄문입니다.

    나는 이런 저런거 게중에 같은 스펙으로 저렴한거 사서도 잘만 사용하는데? 하는 분들은 운 좋으신거라 생각해봅니다. 축하드립니다.


    그러니까 PC 견적시 가성비 이야기로 돌아와서 너무 가성비 가성비 하시다가 

    매일 눈으로/ 손으로/ 귀로 보고 들어야 하는 제품에 소홀히 하시게 되면 최종 지출이 더 커져서 

    결국 실사용 가성비가 떨어지게 되거나 그게 아니라면 사용하는 내내 심적 고통이 더 커질수 있습니다.


    매의 눈과 강력크하게 모든 가려진 요소들을 다 발라내고 보석같은 제품을 저렴하게 살수 있는 고수분들에게는 조금 맞지 않는 이야기일겁니다만

    일반적으로 주변기기도 메인보드, 그래픽 카드같은 주요부품 만큼 중요하게 예산 집행을 해야  더 맞지 않나 싶어 개인적으로 가지고 있는 생각을 적어 보았습니다.



    Mactopia 님의 SIGNATURE

    profile
    이 사이트는 당연히 무료이지만 다른 사람의 노동은 무료가 아닙니다. 어떤 글을 적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그래서 무의미한 글을 작성하고 내가 읽고 싶은 글만 읽고 다시 먹튀 하고 싶으신가요?물론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당신의 먹튀를 위해 사이트가 어지렵혀지는걸 바라볼수 없고 허용 할수는 없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본인이 야비하고 이기적인 마음을 가지면 그 만큼 운영자도 기존 활동하는 회원들도 여러분에게 같은 대응을 할것입니다. 약간은 불편 하더라도 정상적인 활동을 해주세요.레벨/포인트/활동 정보 글타래 : https://x86.co.kr/faq/2127080 /  https://x86.co.kr/faq/2547453
    댓글 22
    에디터 사용하기
  • 다음글 제 생애 최고 비싼 케이스 주문했습니다 [28]
  • 이전글 [NEWEGG] GIGABYTE RX580 8G 199$ 입니다. [3]
  • GiGi톡 커스텀맥 호환성 관련 질문은 질문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Mactopia 168
    GiGi톡 쿠팡 발 NEXT USB형 블루투스 동글 후기 1 JiGeonPark 167
    GiGi톡 [아마존] 삼성 SSD 860 EVO 500G SATA방식 (72.99달러) (직배5.39달러) 1 아이브경 108
    GiGi톡 [Amazon] 신한카드 할인 이벤트 (선착순) (0원) (무료) 아이브경 81
    GiGi톡 [SAMSUNG] SAMSUNG BLUE WEEK 이벤트 (내용참조) (0원) (무료) 아이브경 63
    GiGi톡 [험블번들] Sins of a Solar Empire: Rebellion 무료 (스팀 등록 가능) (0원) (무료) 아이브경 47
    GiGi톡 타이탄릿지 설치했습니다. 12 니포 219
    GiGi톡 휴.. 이제 큼직한 것들 다 끝냈구만요.. ㅠ (ft. 대장님의 저주는 계속되리;;) 11 ZISQO 241
    GiGi톡 제 시스템 부팅...ft: 비프음! .아이고 의미없다! 22 좌절금지 255
    GiGi톡 녹투아 120MM 쿨러 달아줬습니다. 12 좌절금지 199
    GiGi톡 탐나는 공구들.. 보고 가세요. ㅋㅋ 11 ZISQO 416
    GiGi톡 80년대 오락실 10 아이브경 142
    GiGi톡 드디어 컴퓨터 완성핬습니다 23 니포 420
    GiGi톡 RX 590 이 나왔습니다 7 Cheshire 163
    GiGi톡 사파이어 RX590 8g 사전 예약 판매 7 AMStudio 415
    GiGi톡 RX580 199$ 짜리 모음집. 7 SenkovLee 298
    GiGi톡 아이패드 프로의 프로다운 기능 7 슈퍼랩터 254
    GiGi톡 케이스빼고 다왓네요 11 니포 152
    GiGi톡 커맥은 중독성이 강하고 지름신이 강합니다. 주의들 하셔요~~ 2 min54522 108
    GiGi톡 CPU쿨러도 RGB로 달아 볼까 합니다. 4 callistolv 93
    GiGi톡 블링블링 라이프를 위해 DAVEN 케이스 질렀습니다 2 callistolv 74
    GiGi톡 게이밍마우스로도 깨어나지 않는 usb 포트! 11 스티부러브스유 93
    GiGi톡 [NEWEGG] GIGABYTE RX580 8G 199$ 입니다. 3 SenkovLee 130
    GiGi톡 가성비PC 라는 것이 여러분에게는 어떤 의미인가요? 22 Mactopia 360
    GiGi톡 제 생애 최고 비싼 케이스 주문했습니다 28 니포 546
    GiGi톡 쓸데없는 3d 모델링을 배운지 일주일 4 나비드 179
    GiGi톡 반성합니다. 7 Mactopia 258
    GiGi톡 어댑터나 케이블 같은거 어떻게 정리 하세요? 7 andrewa 157
    GiGi톡 2008 맥프로 다시만들기 11 포리원 408
    GiGi톡 짭을 뜯었더니 진퉁이?;;; 11 ZISQO 523
    GiGi톡 엑팔 표준 PC가 나오면 어떨까요? 78 ZISQO 1172
    GiGi톡 연탄맥 mac pro 샀어요~~~~ 15 제러스 673
    GiGi톡 알리익스프레스] 광군제 세일 시작했습니다(내일 저녁 10시까지) 3 aintz 138
    GiGi톡 결국 못 참고 1080ti 판매하고 베가64 질렀습니다.. 9 Lamia 207
    GiGi톡 중고 RX 계열이 가격이 다시 올라가나 보네요 3 paciffic 121
    GiGi톡 지포스에서 라데온으로.. 4 Ripper 123
    GiGi톡 와이파이는 위대하시도다... 3 제러스 133
    GiGi톡 kt lte속도 6 준수 87
    GiGi톡 i9-9900k + Vega64 모하비 4k 편집용 준비중.. 19 플라타너스 446
    GiGi톡 분기점을 지나가네요.. 4 ZISQO 110
    GiGi톡 결국 약속대로.. ;;; 2 ZISQO 105
    GiGi톡 오랜만에 선정리 다 다시 했습니다. 19 Andrew 258
    GiGi톡 좌절금지님의 일단 지르고보자. USB-C fo HDMI 4K Adapter Ft: AMAZON 5 좌절금지 162
    GiGi톡 과연 아이패드 프로3세대만 냉장고에 붙는것인가... 9 슈퍼랩터 382
    GiGi톡 샤오미 저려미 무선 이어폰 에어닷 출시 4 aintz 190
    GiGi톡 DW1560을 보고 바보가 됐습니다~~ 1 min54522 131
    GiGi톡 접합 부분 이어붙일 수 있는 케이블 4 아이브경 186
    GiGi톡 카메라에 찍힌 내 얼굴이 실물과 다르다는 근거 7 아이브경 168
    GiGi톡 좌절금지님 눈뽕에 취해버린 아마존에서 구매한 장비 7 좌절금지 257
    GiGi톡 용산에서 RX 시리즈 그래픽 카드가 사라졌다네요.. 8 꿈과자 558
    GiGi톡 맥미니를 사려다 컴퓨터를 샀습니다.. 17 꿈과자 447
    1 3 - 2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